On the road

from 눈 으 로 하 는 말 2014. 9. 28. 04:24


제법 노래지는 한남동...

이계절을 만끽하며 동네를 좀 걸어야 되는데.....



마음같아선 고속도로로 그냥 확 빠지고 싶으나....

부산말고 다른데로 가보고싶다...




왠일로 뻥 뚤린날...

꽉 막혀있을땐 너무 미운길...




대략 10년주기로 이길을 다니게 되는건가?

옛추억을 되살리며 스위트콘넣은 김치볶음밥도시락을 준비해야겠고나...




격한 베개싸움을 연상시키는 구름...

문득문득 저 구름위, 언제나 나를 지켜보고 계실 외할머니 보고싶어...








'눈 으 로 하 는 말' 카테고리의 다른 글

I'm fine  (2) 2014.12.30
9월 단편집  (0) 2014.10.07
On the road  (0) 2014.09.28
고민고민  (2) 2014.09.27
8월 단편집  (2) 2014.09.05
비오는날  (5) 2014.08.23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