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이 조금 늦긴했지만, 전에도 보니 다른곳보다 늦게까지 영업하고 있던 이품만두가 생각나

과감하게 도곡동에서 연남동까지 날아갔는데...

하필 딱 만두가 떨어져서 끝났다능... ㅠ.ㅠ

손님은 아닌것같고 종업원들끼리 식사하는데 좀 껴달라고 하고싶은마음이 굴뚝같았는데

차타고 오는길에 복슝이 뭔가 다른곳을 봤다며 구경이나 가보쟈 했던곳, 대만야시장

도데체 저건 다 무슨이름인가 싶은게 잔뜩 메뉴판에 써있는데

그 양이 거의 김밥천국수준..

마침 여기도 만두를 팔길래 맛만 좀 보기로 했는데 막상 들어가보니 이품만두에서하는

다른이름의 가게인듯...




새우물만두...




집에 빚어놓은 만두가 잔뜩임에도 불구하고 너무 맛있어서 집에 사가지고 갈까 마음 흔들렸던 새우물만두...




만두 한접시 먹고 왠지 입맛이 돌아 라면도 주문하기로 했다.

국물없는것과 국물있는것 두가지가 있는데 고민끝에 국물있는것으로 선택...



이거 뭔가 싼마이맛이 나지만 은근 매력적! ㅋㅋㅋ

이거 먹고 궁금함에 불타올라 국물없는 라면도추가로 또 주문했는데 한참 기다리다 물어보니

주문이 안들어갔다는 슬픈소식... ㅠ.ㅠ


뭔가 밤에 생각나는 면집이 하나 더 생겼고나...^^



연남동 대만야시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