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전부터 떡볶이가 먹고싶다는 복쓩님에게
아침밥으로 만들어준 떡볶이.




떡볶이를 워낙 좋아하기 때문에 집에서 자주만들어 먹었지만 확실히 밖에서 먹을때보다맛도 없고
약간 억지로 먹은듯한 느낌이 없지 않아서
아예 포기하고 떡볶이 먹으러 원정을 떠났던것이었는데
아무래도 너무 복잡하게 만들던것이 오히려 화근이었던것이었다.
최대한 간단한 방법으로 요즘은 어느정도 일관된 맛을 내고 있는 gyul's 집떡볶이




Serves 2

떡(떡볶이용) 250g, 어묵국물(or 다시마육수) 1+1/2C, 대파(어슷썬것) 1/4대,
떡볶이 양념(시판고추장 1+1/2T, 카이얀페퍼(맵고 고운 고춧가루) 1t, 설탕 1t, 물엿 1/2T, 간장 1/2t)

1. 떡볶이용 떡은 끓는물에 먼저 끓여 말랑말랑하게 만든다.

2. 분량의 양념 재료를 섞어 떡볶이양념을 만든다.

3. 냄비에 오일을 두르고 떡볶이 양념을 넣어 미리 볶아 부드럽게 한다.

4. 미리 끓여둔 떡을 넣고 가볍게 섞으며 볶는다.

5. 양념이 골고루 섞이면 뜨거운 어묵국물과 어슷썬 대파를 넣고 중불에서 서서히 졸인다.


g y u l 's note

1. 육수에는 반드시 무를 넣는다.
평소에 무와 다시마, 멸치등을 넣은 육수를 미리 만들어 두면 어묵탕을 끓여먹기도 좋고 여기저기 활용할수 있다.
어묵국물은 이 육수를 베이스로 만들기 때문에 다른 양념이 없이도 충분히 맛을 낼수 있는데
육수를 넣을때와 그냥 물을 넣을때는 전혀 맛이 다르다.

2. 매울땐 모짜렐라치즈를 넣는다.
위의 레시피는 내가 먹기에는 좀 맵지만 보통의 사람들은 잘 먹는다. 그래서 나는 마지막에 모짜렐라치즈를 넣는다.
따로 녹이기 위해 섞거나 더 끓이지 않아도 먹을때 섞으면서 먹으면 남은 열로 충분히 녹는다.

3. 너무 많은 재료는 독이다.
떡볶이는 떡볶이일뿐. 너무 많은 재료를 넣다보면 산으로 갈수도 있다.
양념역시 가장 간결하게 하는것이 실패를 줄이는 방법이다.
나도 여태 넣을수 있는 모든 재료를 다 넣어봤지만
그렇게 되면 떡볶이 양념이나 닭도리탕양념이나 결국 그놈이 그놈 된다.

4. 그래도 만족할수 없을땐 조미료를 넣는다.
밖에서 파는 떡볶이에 조미료를 넣지 않는다는것은 거의 거짓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집에서 천연재료만으로도 맛있는 떡볶이를 만들수 있지만 밖에서 파는것처럼 만들고 싶다면
양념재료에 시판 조미료 1t를 넣어주어야 한다.
온갖 재료와 레시피로 한 5년간 노력해봤지만 나름의 맛이 있을뿐이지 밖에서 파는것과 같은맛은 거의 힘들다.
하지만 집에서 먹는음식에 조미료를 넣을수 없다는 확고한 의지가 있는 사람이라면
사먹는게 최선의 방법이라고 감히 말할수 있다.




전에 저녁식사로 먹은 떡볶이와 어묵탕
위의 레시피에 있는 양은 간식으로 먹기 좋은 양이다.
식사로 먹기위해서는 떡볶이만으로는 완전 부족!
어묵탕 국물을 넉넉히 끓여 떡볶이에 넣어준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