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실을 정리했으니 이번엔 냉동실...
냉동실은 가끔 타임캡슐처럼 뭐든지 넣어두면 영원할거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지만
그렇지 않다. 냉동해두더라도 최대한 빨리 먹어야하는것.
그렇기 위해선 잘 넣어두어야 제때 필요한 순간에 활용할수 있기떄문에
냉동실정리는 냉장실정리이상으로 중요하다.




냉동실. 현재 문짝은 절반정도 비어있다.
이것저것 다 꺼내먹었다는얘기...^^




냉동실 맨 윗칸.
냉동실은 간격이 너무 애매하기때문에 실용적으로 사용하기 너무 어려운데
내가 냉장고 정리에 사용하는 요 바구니는 꽤 싸이즈가 매력적인지라 숨은공간이 별로 없게 만들어준다.
바구니가 가로로 2개가 들어가는데 그중 바깥쪽에는 다 먹은 우유병에 깨나 고춧가루같은것들을 담아 넣어두었다.
키가 완젼 딱 맞는다. ㅎㅎ




맨 윗칸 바깥쪽 바구니를 꺼내면 안쪽에 바구니.
여기에는 제일 사용빈도수가 적은것들을 넣어두었다.




냉동실 두번째칸은 신기하게 2층으로 만들수 있었다.
요 바구니가 선반을 얹는 날개에 착 걸쳐져서 윗칸을 꺼내지 않아도 아랫칸을 꺼낼수 있기때문이다.
결국 두번째칸에는 바구니 4개를 수납할수 있다.




사진에서 보이는것처럼 아랫쪽 바구니를 꺼내도 윗쪽 바구니가 떨어지지 않는다.
사이에 선반만 없을뿐 칸이 2개로 나누어져있다고 보면 된다.




윗쪽 바구니를 꺼내보면 안쪽으로 또 바구니가 보인다.
맨 윗칸은 사용빈도수가 적은것을 안쪽에 넣었지만
이 칸은 제일 많이 사용하는칸이기 떄문에 안쪽에는 온도에 약간 민감한 고기류를 넣어두었다.
약간의 온도차에도 살짝 녹을수 있고 그러다보면 냄새가 생길수도 있으니까...
역시 날개에 걸쳐져 있어 안쪽에 있는 바구니도 사용하기 편리하다.




바구니 안에는 지퍼백을 이용해서 넣어둔다.
요즘 새로나온 미니 지퍼백이 사용하기 꽤 좋은데
미니가 나오기 전에 제일 작던것도 자투리 채소를 담기에는 너무 크기때문에
미니 지퍼백은 아주 잘 나온 상품이 아닌가 싶다.
다만 약간 힘이 없어 세로로 세워두기 힘들기 때문에 미니 펫트병을 잘라 2봉지정도씩 넣어준다.
요 바구니에는 강성원우유 500ml짜리 두개를 넣으면 크기가 딱 맞다.




문을 열고 전체적으로 보면 마치 원래부터 이 바구니는 이 냉장고에 들어있었던것같은 느낌이다. ㅎㅎㅎ




세번째 칸은 덩치가 좀 큰것들.
급할때, 출출할때 먹을 빵이 바구니에 들어있고 오른쪽에는 펫트병 입구를 잘라 건어물을 넣어두었다.
이건 문짝에 넣어도 되지만 나의 경우 이런 재료들은 문짝보다는 잘 보이는데 있는것이 사용하기 훨씬 편리해
나름 에이스 자리를 정해주었다.




아랫쪽에 위치한 윗쪽 서랍.
냉장실과 마찬가지로 딱 각져있는 서랍이 요거 하나뿐이라 역시 효율적으로 공간을 활용해야 한다.
종이봉지에 정량으로 계량하여 한번 먹을 분량씩 포장한 만두, 떡, 새우를 넣어두고
한 곳에는 지금 사용하지 않는 치즈를 넣어두었다.
이 종이봉지는 꽤 튼튼하기때문에 좋기도 하고 소형 지퍼백을 가로로 담기에 크기가 딱 맞아
아주 유용하게 쓰고 있다.
한 봉지에 한 품목씩, 여기도 내가 늘 필요로 하는것들이기때문에 자리가 바뀌지 않아서 사용하기 좋다.




맨 아래 서랍도 냉장실과 마찬가지로 한쪽이 기울어져 있어서 어떻게해도 사용하기 불편했다.
그래서 세로로 얇게 서류처럼 넣어두고 쓱쓱 뽑아서 사용하고 있다.
지금 여기엔 마른 오징어, 김, 소세지등등의 것들이들어있다.
김처럼 야리야리한것들은 플라스틱 파일에 넣어주는 방법이 제일 유명하지만 나에게는 그럴만한 자리도 모지라기 때문에
사진을 인화했을때 구겨지지 말라고 봉투에 넣어 보내주는 플라스틱 판을 잘라 김봉지 겉에 넣어둔다.
이렇게 하면 절대 찢어지지 않는다. ㅎㅎ




냉동실 문짝.
역시 냉동실인지라 녹을까봐 너무 걱정이 되서...사진도 그냥 한번에 쿡!
다 먹은 우유팩은 깨끗하게 씻어 한번 재활용 한다.
육수나 국을 넣어 냉동하면 편리하고
그 아래 플라스틱 우유병에는 좁은 입구로도 꺼내기 좋은 간식들,
건포도, 빙수떡, 견과류가 들어있다.




그러고보니 냉동실 문짝 사진을 찍다 말았네...ㅎㅎㅎ
자꾸 온도가 올라가려고 하길래...ㅠ.ㅠ
사진속의 문짝 아랫쪽 서랍에는 베이킹용 초코칩과 다시마가 있고...
나머지 맨 윗칸과 맨 아랫칸은 비어있다.
냉동실 역시 비워두어야 한다.
언제 무엇을 넣을지 모르니 최대한 널널하게...

냉동실에 재료를 넣을때는 최대한 손질을 해서 꺼냈을때 더 손질할 필요 없이 넣어두고
재료는 한번에 꺼내 사용할 만큼만 계량해서 넣고 얼릴때에는 넓고 얇게 얼려야 한다.
냉동실 역시 사용하기 편리한 나만의 동선과 방법을 발견하는것이 제일 중요한데
집집마다 사용하는 재료와 손이 많이가는것이 다르기 때문에
어떤 종류로 어떤 방식으로 정리할지를 미리 잘 생각해 보는것이 좋겠다.

그리고 정리할때 제일 중요한것.
분명 꽤 오래된것들이 하나둘씩 나올것이다.
이때! 망설임 없이 버린다.
괜찮지 않을까? 하는 생각, 그런 습관때문에
유통기한 지난 재료쓰거나 사용할수 없는 지경의 재료를 재활용하는 음식점이 늘어난다는것을 기억하며
누가 검사하지 않아도 나 스스로 검사하고 검열하여 우리 가족이 제일 중요한 VIP고객이라는 생각으로
위생적인 식습관을 가져야 할것이다.
한번더 강조하지만
괜찮지 않을까? 하는 생각, 그런 습관...
집도 식약청에서 검사하는 상황이라면 벌금 수억깨지는 상황은 남의일이 아닐테니까...^^



냉장실 정리에 대한 글은 아래의 주소에 있습니다.

냉장고 냉장실 정리방법, 여름엔 냉장고도 다이어트가 필요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