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분의 허브가 다 그렇지만 루꼴라 역시 충분한 햇빛과 수분만 있으면 아주 잘 자란다.
지난번 초록꿈틀이벌레에게 습격당한 이후 화분을 햇빛이 좀 더 잘 드는 반대방향위치로 바꾸어 두었더니
벌레들의 괴롭힘 없이 아주 잘 자라주었다.
음...안타까운 사실은...
루꼴라는 벌레의 습격에서 벗어나 평온한 시간을 보내고 있지만
반대로 바질은 엄청난 벌레의 습격을 받아 모든 잎을 싹 다 잘라버려야 하는 수모를 겪고 있다.
ㅠ.ㅠ
벌레들이 맛을 아는것은 확실한가보다. ㅠ.ㅠ




Serves 2

스파게티 160g, 양송이버섯 5개, 루꼴라 50g, 마늘(다진것) 1T, 고수씨 가루 약간, 후춧가루 약간,  
생크림 2/3C, 우유 1/2C, 파마산치즈(곱게 간것) 2/3C,
스파게티 삶기(물 적당량, 소금 1T)




1. 끓는물에 소금과 스파게티를 넣고 삶는다.
(스파게티 삶는 시간은 포장에 제시되어있는 시간으로 한다.)




2. 양송이버섯은 기둥을 떼어내고 껍질을 벗긴 후 채썬다.




3. 루꼴라는 깨끗하게 씻어 물기를 뺀 후 절반만 곱게 다진다.

4. 팬에 오일을 두르고 다진마늘과 양송이 버섯을 볶는다.

5. 생크림, 우유, 다진 루꼴라와 후춧가루를 넣고 끓인다.

6. 파마산 치즈가루 곱게 간것을 절반만 넣고 조금 더 끓인 후 삶은 스파게티와 루꼴라를 넣어 소스가 잘 스며들도록 섞는다.

7. 접시에 담고 남은 루꼴라를 올리고 파마산치즈를 뿌린다.




g y u l 's note

1. 루꼴라대신 시금치
충분한 햇빛과 수분속에서 루꼴라는 잘 자라지만 루꼴라를 길러 먹는집이 그리 많지 않다.
물론 루꼴라는 요즘 한남동 수퍼마켓이나 백화점 식품코너에서 구입할수 있는데
구입할수 없는 상황이나 번거롭게 느껴진다면 루꼴라대신 간단히 여린 시금치잎을 사용하도록 한다.
초록잎이 가득한 크림소스스파게티는 아주 강추할만 하다.^^




잡초가 아니예요.

이 사진은 마치 사람이 잘 다니지 않는 산속의 모습같지만 사실은 엄마집 텃밭이다.
엄마가 처음 루꼴라를 기르고 있다는 '어디? 어디?' 했더니
이 잡초처럼 무성하게 자란것이 바로 루꼴라라는...
언제더라...제이미선생님역시 DVD속에서
길가의 루꼴라를 보며 이걸 다 뜯어가겠다고 쭈그리고 앉아 아주 환장을 하시던 모습이 생각난다.
지금 우리집에서 기르고 있는 루꼴라화분은 바로 이녀석들중 하나...
좁은 화분속에서 겨우겨우 열심히 자라주는 모습을 보면 참 대견하지만...
여기서 자라고 있으면 더 신나게 쑥쑥 자라줄텐데...
조금 미안해지네...^^




우리집에서 잘 자라는 루꼴라로는 넉넉히 넣어 만들기 애매해서
집에 간김에 엄마집에 자라는 녀석들을 왕창 뜯어왔다.
그야말로 유기농, 친환경재료...
우리집식구들이 큰 병치레 없이 잘 자라는건 다 엄마압빠의 정성탓...^^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