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는 매우 여러번 더위도 먹고 너무 고생한다 싶더니만...
어느새 날씨가 이렇게 추워지다니......
주말동안 나름 열심히 일하시느라 몰입에 몰입을 했더니 새벽이 되자 너무 배가고파졌다.
ㅎㅎ 날도 쌀쌀해지는데 남대문에 칼국수 먹으러 갈까? 하고 압구정 정승생님에게 콜~
소갈비찜이 먹고싶었던 정승생님의 바램은 안타깝게도 어디서 먹어야 할지 몰라
그냥 간단하게 남대문 고고싱.
칼국수 맛나게 먹고 얼마전에 정승생님이 새로 산 향수 시향회를 가지기 위해
이태원 탐앤탐스에 갔는데
아이스라떼물고 테라스에 앉아있었더니...으슬으슬...쌀쌀하다 못해 좀 튭다.
아...여름은 이제 이렇게 가는가? 라는 생각이 들지만...
아직 늦더위...밤더위 말고 낮더위가 남아있을거란 생각에 옷정리는 조금 더 지나고 해야겠단 생각이 살짝 든다.
그래서!!!머...그닥 아쉬운건 아니지만 가는 여름 손이라도 흔들어줄겸...
한번 더 냉우동샐러드 해먹으려고 한다.




Serves 2

우동면 2개분, 새송이버섯 3개, 샐러드용 채소, 당근(슬라이스) 약간, 무순 약간,
간장드레싱(간장 2T, 굴소스 1T, 마늘(다진것) 1T, 레몬즙 1T, 식초 2T, 설탕 2T, 오일 2T, 참기름 2T)




1. 우동면을 삶아 얼음을 넣은 찬물에 담가두었다가 물기를 뺀다.

2. 채소와 무순은 깨끗하게 씻어 물기를 제거하고 먹기좋도록 손으로 뜯고 당근은 얇게 슬라이스 한다.

3. 새송이버섯은 슬라이스하여 그릴팬에 굽는다.

4. 분량의 재료를 섞어 간장드레싱을 만든다.

5. 볼에 우동면, 채소를 넣고 간장드레싱을 부어 버무린 후 샐러드접시에 담고 구운 새송이버섯을 올린다.




g y u l 's note

1. 해산물을 곁들여 먹는다.
그대로 먹어도 좋지만 찬 샐러드이기 때문에 해산물을 곁들여 먹어도 좋기때문에
싱싱한 새우나 오징어, 관자등을 데쳐 함께 버무려 먹는다.




새 조카가 생겼어요!

지난주에 나에게 조카 2호가 생겼다.
조카 1호는 우리 옵빠의 아들이고 이번 2호는 작년에 결혼한 사촌동생의 아들인데
사촌동생의 문자로는 그야말로 장군감이라고 하니...남자조카만 두명인셈...
곧이어 가을엔 조카 3호가 출시예정중인데 남자조카는 두명이나 있으니
애교만점 귀여운 여자조카였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들긴 한다. ㅎㅎㅎ
오래전 첫 조카가 생겼을땐 기념으로 노래가사 한 구탱이에 조카의 탄생을 축하했었는데...
이번엔 뭘로 해야하지? ㅎㅎ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