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쓩님과 가끔 음악을 들으러 가는 한강시민공원...
새벽공기를 마시며 걷기도 하고 얘기도 하고...편의점에서 음료수도 마시고...
그리고 우리는 곧 TOTO에 빠져들었다.
오래전 음악이지만 TOTO는 한낮, 늦은밤보다는 새벽이나 아침에 잘 어울리는듯...
무조건 하루에 한번은 들어주어야 했던 그때...







꽤 오랜시간 이것저것 많은 음악을 들으며 이얘기 저얘기 하는동안 어느새 조금씩 밝아지더니
어스름한 새벽이 물러가고 해가뜨기 시작했다.
길가에 가로등이 모두 꺼지고...
살며시 하품이 나올쯤...
집에가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