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저녁 갑작스런 접촉사고때문에 많이 놀랐는지 영 메롱한 상태...
복쓩님이 기분전환도 할겸...밤마실을 가자신다길래 얼레벌레해서 가게된 한강고수부지.
사실은 그냥 맥도날드에서 햄버거나 찌끄릴까 했던거지만 새벽 4시에는 버거를 안판다고...
칫...줄을 섰을때는 괜찮다고 해놓고...
맛없는 맥모닝은 싫어 짬뽕이나 먹쟈고 붕붕이로 이동하던중에 갑자기 한강에서 라면이나 먹는게 어떨까 해서
차를 확 돌려버렸다.




한강 고수부지 압구정지구에 있는 편의점에서 라면을 사고 벤치에 앉아 시계를 보니 새벽 4시 39분...
온통 농심라면으로 도배가 되어있는 편의점에서 겨우 하나 발겨한 삼양 맛있는 라면.




젓가락으로 컵라면 입구를 잘 눌러 라면이 익을때까지 정성스런 마음으로 기다리기...ㅎㅎ
그나저나 오늘 좀 튭다...
아침이 다가오는 새벽인만큼...운동나오신분들도 계신데...라면냄새...좀 미안하기도 하고.....^^




드디어 잘 익은 라면 개봉!!!
면발이 아주 잘 익었다. ㅎㅎㅎㅎ




유독 맛나게 잘 익은 라면에 심취하신 복쓩님.
따뜻한 국물에 있던 라면이 찬공기로 나오면서 갑자기 차가워지는 바람에 면발은 더 탱탱하고 쫄깃쫄깃해진다.
아침 세수를 할때 따뜻한물로 세수를 하다가 마지막에 찬물로 헹구어주면
모공이 조여지며 피부가 탱탱해지는것과 비슷한 원리일까? ㅎㅎ
언젠가 TV에 나온 라면가게 아져씨 말로는 이런 원리를 이용해 라면을 끓여야 면이 맛있다고 했던 기억이 난다.
우리는 그야말로 라면을 마셨다. 어찌나 맛있던지...ㅎㅎㅎ




분리수거하는데까지 가서 말끔하게 잘 버리고 복쓩님은 비비빅, 나는 왕수박바 하나씩...


한강고수부지에 편의점이 들어서고 난 후 왠지 고수부지의 환경은 더 더러워진 느낌이다.
사실 편의를 위해서 편의점이 생겼다고 하겠지만 편의점은 그 어느곳보다도 지저분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고
아예 치킨까지 만들어 팔고있다보니 많은 사람들은 음료수보다는 술을 더 많이 마시게 되었으며
곱게 술을 마시고 깨끗하게 자리를 치우고 가는 사람도 있지만
술김에 모두가 이용해야할 깨끗한 공간을 순식간에 쓰레기장으로 만들어놓는 사람들이 너무 많아졌다.
많은 사람들이, 특히 어른도 아이들도 함께 이용하는 공원이므로 제발 내가 만든 쓰레기는 제대로 치우는 기본적인 질서는 잘 지켜졌으면 좋겠고
사람들이 스스로 잘 지킬수 있도록 부지런하게 깨끗한 환경을 유지하는것은 관리자들의 몫일것이다.
제대로 잘 버리고 싶어도 그럴수 없게 널부러진 환경은 그것을 먹고 마신 사람만이 원인제공자가 아닐테니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