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



나는 어렸을때부터 알약을 씹어먹는다.
캡슐에 들어있는것은 숟가락에 물과 같이 풀어 먹고
씹어먹기 힘든것은 절구에 빻아 가루로 만들어 먹는다.
덕분에 여러가지로 스트레스도 많았다.
의사선생님들께 알약대신 가루약으로 처방해달라고 하거나 알약을 가루로 만들어달라는 요청사항을 써달라고 부탁해야했고
의사선생님이 신경써주셔서 나의 사정에 대해 써주신 처방전을 들고 약국에 가면
약국 주인들로부터 온갖 잔소리폭탄을 맞아야 했으며
엄마압빠는 애기들도 다 잘 먹는 알약을 못먹는다며 괜히 남들 있는데서 농담삼아 핀잔을 주기도 했다.
내가 알약을 씹어먹는줄 모르는 사람들은
약을먹는 내 표정을 보고 너무 엄살부리는거 아니냐며 어이없어하는일도 수없이 많았다.
노력을 하지 않은것은 아니다.
알약을 싸는 종이가 있는데 이 종이에 싸면 잘 삼키지못하는 사람도 알약을 먹을수 있다고 해서 시도해보았지만
더 힘들었고
코를 막고 물과 약을 입에 넣고 숨을 안쉬어봤지만 삼키기는커녕 목에 걸려 심한 구토만 했으며
삼킬때까지 절대 포기하지 않겠다고 계속 시도했을때는 생수 한통을 다 마셔버렸고
약은 이미 삼키기도 전에 다 녹아버렸다.

결국 나의 기억에 태어나서 한번도 알약을 삼켜먹어본 적은 없었는데
얼마전 스펀지를 보고 어떻게든 알약을 삼켜먹긴 해야겠구나 싶어 다시 노력중이다.
알약을 그냥 삼키기는 여전히 어려워 가루로 내는 대신 작은 조각으로 잘라 연습을 해보았는데
나의 노력이 통했는지 작은조각 몇개를 삼키는 쾌거를 기록했다. 

그 후에 '가루로 만들어주세요.' 라고 써주시던 의사선생님께
어떻게든 삼키려 노력해볼테니 최대한 작은 알약으로 처방해달라고 부탁드렸다.
선생님은 정말 괜찮겠냐며 웃으셨고 두꺼운 알약대신 최대한 작고 얇은것으로 처방해주셨고
잘 되지는 않지만 나는 여전히 노력중이고
대부분의 알약을 여전히 씹어먹지만
그나마 다행인것은 지름이 5mm도 채 되지 않는 아스피린은 삼킬수 있게 되었다는것이다.

알약을 삼키지 못해 씹어먹는사람의 고통을 모른다면
그 앞에서 적어도 그게 뭐 그리 어려운일이냐는 얼굴만은 하지 않아주었으면 좋겠다.
그 작은일 하나 내맘대로 되지 않는것이 더 힘들다는것을 모르는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하나하나 설명할만한 기운도 없이 아프기 때문에 지금 그 약을 씹어먹고있는것이니
그냥 웃으며 다정하게 얼른 나으라는 말한마디만 건네주면 된다.

(약을 먹을때마다 내 손바닥위의 알약들은 저렇게 울고 있지만...
미안허다...언니가 또 너네를 씹어먹어야해...ㅠ.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약못먹어봤어? 2009.06.27 11:2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도 알약을 못먹어서 스트레스 받던 중에 님 글을 보고 격한 동감을 하고 갑니다ㅠㅠ
    정말 알약 잘 먹고싶어요
    못먹는 사람 심정은 못먹는 사람만이 이해하죠 ㅠㅠ

    • BlogIcon gyul 2009.06.27 22:1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ㅎㅎ 생각보다 알약을 못드시는 분들이 주변에 꽤 많지만 별것아닌것을 특별하게 보는 시선때문에 그냥 말없이 씹어먹고 쓴얼굴 감추는것같아요.
      사실 알약을 먹지 못하는사람에게 시중에 판매되는 약의 크기는 너무 크기때문에 씹어먹을때 먹더라도 조금 작은약들이 많았으면 좋겠어요.

  2. 우와아아악! 2009.11.05 20:2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못먹는 분이 저말고 또 계셨군요. ㅠ 작고 얇게 해달라고 하면 해주시나요 ??
    그런건 처음알았음 ㄷㄷ
    저도 요즘 삼키는 연습하는데 작은 동그란 알약 정도
    두세번이면 삼킬수 있어졌어요!
    아직 캡슐은 무린데 ... ㅠㅠ 타미플루 약 삼키려다가 다 녹아버렸어요 ㅠㅠ
    연습에 연습이다!!

    • BlogIcon gyul 2009.11.05 23:3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언제나 저를 따라다니는말들은...
      '너처럼 알약 못먹는 애는 처음봤어...' 였는데
      의외로 저처럼 알약을 못드시는 분들이 많으시다니...
      역시 사람들의 선입견중 하나인가보아요.
      자꾸 연습하다보면 늘긴 하는데...
      그렇다고 약을 일부러 먹을수도 없고...ㅎㅎ
      저도 작은것은 이제 어느정도 고개를 몇번씩 끄떡거린후에 먹게 되지만 여전히 타이레놀크기는...
      잘라먹거나 씹어먹어야 해요. ㅠ.ㅠ

  3. BlogIcon 아 나도 고생중.. 2010.03.04 15:2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캡슐약빼면 다삼킬순 잇음 ㅠㅠ

  4. makuta156 2011.02.24 01:4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 그 고통 아 아프면 아픈것보다 약이 더 싫음... 옜날엔 한약이 고민이었는데 그건 에스프레소 비슷한맛 나는거 같고 그래서 먹는데 알약은 진짜... 1번도 삼킨적이 없음... 1년에 2번정도 찾아오는 공포!!! 기생충약............... 아 그걸먹고도 토를안하다니........... 참고로 딸기맛? 비슷한맛 나더라고요ㅠㅠㅠㅠㅠㅠ

    • BlogIcon gyul 2011.02.25 18:5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저는 요즘 열심히 연습중이예요.
      삼키기 너무 어려워서 대부분 씹어먹는데 효과가 아예 미리 사라지거나 위에 좋지 않다고 해서...
      완전히 씹어먹는것은 그만두고 작은 조각으로 잘라 서너번에 나누어 먹는방법으로요...
      아...하지만 너무 괴로워요...

  5. 고생중..ㅠ.ㅠ 2011.04.29 23:1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염때문에 어떻게든 나아보려고 약을 먹는데 흑.. 먹다가 토했어요.. ㅠ.ㅠ. 아~~ 힘들어.. 약국처방약이 아니라 가루나 물약도 안되고
    약 크기도 무식하게 크고.... 입에 머금고 삼켜보려해도 욱욱 거림에 도로 나오고 입안에서는 쓴맛만 나오고 에고고..
    정말 알약을 제대로 먹고 싶은데 뜻되로 안되네요.. 아마도 알약에 대한 안좋은 기억이 있어서 그런듯..
    알약 먹기에 성공하신 좋은 방법있으면 알려주세요 님들...ㅠ.ㅠ

    • BlogIcon gyul 2011.05.02 05:0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아...고생많으시네요...
      저는 요즘 81mg짜리 작은 아습히린으로 연습한결과....
      크기가 아주 작은 알약은 삼킬수 있게 되었어요.
      큰건 여전히 문제긴하지만..
      열에 한두번정도는 시도끝에 삼켜지기도 하니...
      작은약이나 초콜릿으로 연습하세요...^^
      메이지에서 나온 원통형 미니초콜릿이 연습하기 좋아요...^^

  6. 공감T_T 2011.10.21 14:0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는 20대 중반 여성임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씹어먹거나 작게 깨서 먹어요 T_T
    음식 먹을때는 알약보다 큰것도 잘 삼키는데 왜 알약은 안넘어 가는지 모르겠어요 ㅎㅎ
    어쩌다 큰맘먹고 넘기면 목아래 쇄골쪽에 걸린듯 느낌이 하루종일 이상하고 채한거같아요 ㄷㄷ
    가루약이나 씹어먹으면 부작용도 따르고 약발도 적다고 들었는데 전 씹어먹어도 왠만한건 바로치유되서
    아직까진 안좋은거 모르고 꾸준히 냠냠 씹어먹네요 ㅎㅎ 우리 노력해서 벗어납시다 !! 화이팅 ㅋㅋㅋ

    • BlogIcon gyul 2011.10.23 01:0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저는 꽤 열심히 노력해서 연습하다보니 이제 아주 아주 작은 알약은 삼킬수 있을정도가 되었어요...
      하지만 아직도 조금 큰 알약은 힘들고 아주 큰 캡슐들은 못먹지만요...
      제가 터득한 방법이라면...
      보통 알약을 삼킬때 목을 뒤로 제끼면서 삼키려 노력했는데
      그렇게 하다보면 입안에 있는 물 위로 약이 떠올라 더 삼킬수 없게 되더라구요...
      그래서 물을 한모금 마시고 알약을 가장 입 안쪽에 넣고 고개를 정면을 보는 상태에서 삼키려 몇번을 꿀떡꿀떡 거려봤더니...
      조금씩 삼켜지기 시작했어요...
      아직 삼키려는 시도를 네다섯번 이상은 해야되지만요...
      알약을 씹어먹는건 너무 고생이라...
      남일같지 않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