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하루종일 먹지를 못했더니만 저녁때쯤 뱃가죽과 등가죽이 살짝 붙으려고해서......ㅎㅎㅎ
뭘 먹을까 고민고민...
복쓩님이 든든하게 삼계탕 먹을까? 했지만 왠지 오늘 저녁 삼계탕은 좀 아닌것같아서...
일단 보류. 모 근데 딱히 먹을게 생각 안나길래...
삼계탕 대신 본스치킨에 시원한 맥주한잔 마시기로 했다.

그냥 집에들어가던길에 간단히 편의점에서 맥주 딱 두개만 사자 ...했는데...
진열된 맥주중에 어쩜 이리도 먹고싶은게 없으신지.........
그래서 얼른 하돈으로 고고...
역시 구성이 달라..ㅎㅎㅎ 하면서 오늘은 평소에 안먹어본것으로 도전! 해보기로 하고  딱 두병 골랐다.





우선 알콜 4.6%의 호주산 빅토리아 비터(Victoria Bitter).
나머지 한병은 알콜 5%의 프랑스산 크로넨버그 1664(Kronenbourg 1664)
고르는데 있어 특별히 기준은 없고 독일맥주를 먹으면 유난히 머리가 아프신 복쓩님의 취향을 고려하여
독일맥주는 제외, 흑맥주 제외한 후 안먹어본것중 그저 맛있어보이는것으로 선택하였고
오늘의 안주는 본스치킨의 숯불순살바베큐치킨주문.




그럼 이제 마셔보자. ㅎㅎㅎ
사실 나는 술을 거의 못마시는편.
복쓩님은 술을 많이 마시는편은 아니지만 가끔 시원한 맥주한잔정도는 좋아하기때문에
혼자마시면 좀 그르니까 내가 같이 한잔정도만 마셔주는 수준으로
1병을 먹을때 복쓩님이 2/3을 먹고 내가 1/3정도를 먹는듯하다.
어쨌거나 이렇게 먹을때 내가 먹는 양은 맥주 500 한잔보다 양이 적기때문에 가벼운 마음으로 도전.
(시원한 맥주를 마시기 위해 치킨이 배달오기 전까지 맥주잔을 냉동실에 넣어놓는 센스!!!)




우선 먼저 먹은 호주산 빅토리아 비터(Victoria Bitter).
그닥 기대하지 않았지만 맛은 괜찮았다. 약간 생맥주마시는 느낌?
평소 거품이 많은 스타일의 맥주를 좋아하는 나에게는 괜찮은녀석.




캬라멜시럽에 포도당 시럽까지 들어간 요녀석 프랑스산 크로넨버그 1664(Kronenbourg 1664)는
생각보다 그냥 별 감동은 없었다. 뭔가 인공적인 맛을 지울수 없구나...
너는 맥주병보다는 그냥 생수병이 좀 어울릴것같다. ㅎㅎ




어쨌거나 시원한 맥주 한잔에 언제나 맛있는 본스치킨으로 우리는 아주 만족스런 저녁식사를 대신할수 있었고
가볍게 헤롱대던 복쓩님은 참 좋은 술버릇, 그저 조용히 잠자기를 유지하며 주무시고
나는 더 말똥말똥해져있는 상태...

복쓩님...다음번에는 삼계탕 꼭 같이 먹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