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친척들이 대부분 서울에 살기때문에 명절이라고 따로 멀리 이동하는일이 없지만
매번 몰리는 고속도로를 뚫고 지방에 내려가는 사람들에게 명절은 어찌보면 꽤 부담스러운 시간일지도...
특히나 올해처럼 짧은 기간일때에는 더욱 그럴것이다.
아무쪼록 모두들 사고없이 큰 탈없이 즐겁게 명절을 보내고 가족들과 좋은 시간 보내시길...

어쨌거나 나는 집에서 음식을 준비해야하기때문에 어제 늦은 새벽 마트에들렀다가
마침 새벽에 챔피언스리그도 볼겸... 음식준비로 냄새풍기면 배고플 복쓩님을 위해 핫도그빵을 샀다.
요즘 내 나름의 진단으로 역류성식도염이 의심되는것은 아닌가 싶어
새벽에 너무 늦게 먹지 말고 잠잘때는 베개를 조금 높이 베도록 해야지...했지만
너무 당당하게 이 빵을 집어들다니....ㅎㅎㅎ




Serves 2

핫도그빵 2개, 소세지(핫도그용) 2개, 양송이버섯 6개, 양파(다진것) 3T, 피클(다진것) 3T, 후춧가루 약간,
케첩 약간, 머스터드 약간


1. 핫도그용 소세지는 양쪽에 사선으로 칼집을 넣고 양송이버섯은 채썬다.

2. 달군 팬에 핫도그용 소세지를 넣어 굽고 소세지에서 나오는 기름기에 양송이 버섯을 볶는다. 이때 후춧가루를 살짝 뿌린다.

3. 핫도그빵을 반으로 갈라 다진 양파와 피클을 가장 안쪽에 잘 집어 넣고 구운 소세지를 넣고 그 위에 구운 버섯을 올린다.

4. 기호에 맞게 케첩과 머스터드를 뿌려 먹는다.




g y u l 's note

1. 남은 피클 챙겨두기.
나는 오이를 잘 먹지 않기때문에 평소에 피클을 따로 만들거나 구입하지 않는다.
하지만 핫도그를 먹을때 나름 피클이 있어야 또 제맛이므로 평소에 피자 배달시켰을때 가져오는 남은 피클을 잘 챙겨두었다가
이럴때 활용하는데 피클 1팩에 핫도그 2개정도 들어가는 양이 나온다. 물론 내꺼에는 넣지 않지만...^^

2. 비쥬얼보다 먹기 편하도록...
핫도그를 먹을때 햄을 먼저 넣고 다진 양파나 피클을 윗쪽에 올리면 보기 훨씬 좋지만 먹을때 후두두두 다 떨어져서 꽤 불편하다.
그렇기 때문에 가장 안쪽에 다진 양파와 피클을 넣어주고 그 위에 햄으로 막은 후
먹을때 빵으로 살짝 감싸 먹으면 깔끔하게 먹을수 있다.


요론게 꼭 필요하지요...^^

광분하여 축구를 볼때도 이 핫도그는 꼭 필요하지만
장기간 차를 타고 이동할때 입이 심심해지고 출출해지기 시작하면 역시 이런 간식이 최고다!!!
명절에는 시댁과 친정, 2곳쯤을 기본으로 들러야 하고 그러다보면 하루종일 또는 이틀이나 연휴내내
약간은 닝닝한 명절음식을 먹게 되고 그러다보면 이런게 슬금슬금 생각나니까...ㅎㅎ
미리 먹어두고 연휴동안은 몸에 좋은 명절집밥 많이들 드시길...
(우리는 어제 새벽 4시에 이걸먹고 너무 맛있어서 오늘 낮에 연타로 한번 더 만들어먹었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