찜닭과 닭찜의 차이가 뭘까 하고 검색을 해보았더니...
아...별차이 없구나...
보통 먹는 찜닭은 좀 단편이라 단맛을 많이 빼고 대신 마른고추를 넉넉하게 넣어 칼칼한 맛을 살려 만든
정식명칭 닭찜.

이번 추석에 복쓩님에게 갈비찜과 닭찜중 무엇을 해줄까 하고 물었더니...
역시 닭고기를 사랑하는복쓩님은 한번에 닭찜을 골라주었고...
나는 덕분에 지갑이 텅비지 않아 좋고...
그래서 용돈하라고 복쓩님 지갑에 몰래 몇장 집어넣어주었다.^^




Serves 3

닭고기 600g, 통마늘 4개, 대파 1/2대, 마른고추 1개, 양파 1개, 표고버섯 6개, 당근 1/2개, 감자 2개, 오일 2T,
닭고기 양념 (양파즙 1C, 청주 2T),
간장양념(간장 4T, 굴소스 1T, 설탕 2T, 참기름 1T, 마늘(다진것) 2T, 생강(다진것) 2t, 청주 2T, 맛술 1T, 후춧가루 약간)




1. 닭고기는 이물질을 제거하고 깨끗하게 씻어 물기를 제거하고 닭고기양념을 부어 냉장실에서 한시간정도 숙성한다.

2. 분량의 재료를 섞어 간장양념을 만든다.




3. 마늘은 편으로 썰고 대파는 5cm길이로 썬 후 반으로 가르고 고추는 어슷썬다.




4. 표고버섯은 윗면에 십자모양의 칼집을 넣고 양파는 4등분한다.

5. 당근과 감자는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 가장자리가 부드럽도록 깎고 소금물에 3~4분정도 삶는다.

6. 달군 냄비에 오일을 두르고 대파, 마늘, 붉은고추를 넣고 볶아 향을 낸 후 닭고기를 넣어 겉면을 노릇하게 익힌다.

7. 닭고기가 잠길정도의 물을 붓고 끓인다.

8. 감자, 당근, 양파, 표고버섯을 넣고 양념장을 부어 국물이 1/3정도로 남을때까지 졸인다.

9. 접시에 담고 남은 국물을 끼얹는다.




g y u l 's note

1. 미리 볶는 채소로 칼칼한 맛을 조절한다.
아이들과 함께 먹을때에는 위의 양이 적당하지만
짭쪼름하면서도 칼칼한 맛이 좋은 어른들이 먹을것은 마른고추를 넉넉하게 넣어 만든다.
(나는 이날 마른붉은고추가 똑 떨어져서 베트남고추 남은것을 탈탈 털어넣었다. ㅎㅎ)

2. 면을 넣어 먹는다.
보통 찜닭집에서 먹을때처럼 당면이나 쌀국수를 넣어 먹으려면 미리 충분히 불리거나 어느정도 익힌 후
마지막과정에 함께 넣어 국물이 잘 배어들도록 한다.


가을모기 미워!!!

분명 문을 꼭꼭 닫아두는데도 어느틈으로 들어오는건지...
가을모기는 정말 너무 밉다.
게다가 정말 미운건...
잡힌 모기가 바닥에 떨어졌을때 죽은것이 아니라 죽은척한다는것이다.
한참후에 꿈틀꿈틀 거리며 날아가거나
바닥에 떨어진것을 치우려고 하면 후다닥 도망가버리는것이 한두번이 아니니...
오감이 예민한 복쓩님때문에 스프레이형 모기약을 사용하기도 어렵고...
아...가을모기 정말...너무미웟!!!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