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동에 쇼핑하러 갔다가 미쑝을 실패하고 집에 오는길에 생각난 남대문 가메골 왕만두.
명동에서 신세계, 남대문 방향으로 횡단보도가 생겨버리는 바람에 번거롭지 않아 잠시 들러 만두를 사가기로 했다.




남대문시장 입구 6번 게이트에서 아래로 조금 내려가면 있는곳으로
명동에서 가장 중심골목이 있듯 이 6번게이트골목이 바로 남대문의 나름 중심골목이라 할수 있다.




6번 게이트에서 아랫쪽으로 내려다보면 외쪽에 사람이 많은 가게가 바로 가메골 왕만두.
게이트에서 아주 가까운곳이기때문에 어디있는지 그닥 헤맬일은 없다.




우리가 줄을 서려고 할때에는 이미 나와있던 만두가 모두 팔린상태라 줄이 짧은편이었지만 평소에는 줄이 꽤 길다.
물론 워낙 만들어지는 양이 많고 <생활의 달인>에 나왔을만큼 빠른 포장상태를 자랑하는 아주머니덕분에
생각보다 그리 오래 기다리지 않아도 되기때문에 뭐든지 줄서서 먹는것 싫어하는 우리도 가벼운 마음으로 줄을 선다.




가게 안쪽에도 먹을수 있는 곳이 있고 안에서 먹는 사람은 따로 줄을 서지 않아도 되기때문에 줄이 아주아주 긴날은
안에서 먹는 사람이 더 많아진다.
가격은 사진에 있는대로이며 선택 가능한 갯수안에서 매운맛과 안매운맛을 몇개씩 넣어달라고 얘기하면 된다.
우리는 언제나 반반...저중에 4000원짜리인 10개를 사려다가...
딱 5000원짜리 지폐가 있어서 그냥 5000원어치라를 달라고 할 예정이다.
아마도 12개를 주겠지?




이제 다시 새 만두가 나오는 상황.
새 만두는 밖에 매운것, 안매운것 4판씩 모두 8판을 두고 파는데
이 8판쯤은 몇분안에 다 팔린다.




위에있는것이 안매운것, 아래있는것이 매운것.




5000원어치를 달라고 했더니 아주머니가 얼른 동전을 두개 주시길래
500원짜리 2개 1000원을 거슬러주고 4000원어치만 팔려는건줄 알았더니만
한개를 400원으로 계산해주셨다.
1000원에 2개라서 전혀 생각못했는데...
나름 친절하신건가 생각했지만 다음부터는 5000원어치는 안된다며 귀찮아하신다.
칫...

어쨌고나 빠른 포장의 만두를 받아들고 우리는 얼른 집으로 왔다.
빨리가서 먹고싶어...ㅎㅎ




집에오자마자 얼른 만두를 꺼냈다.
우선 안매운만두.




오는동안 좀 식어서 그런지 만두소가 가라앉아있지만 양은 넉넉하다.




이건 매운만두.




요게 원래 제대로 된상태인듯.
가운데 넉넉한양의 만두소가 들어있다.

나름 넉넉한 양이라고 생각했지만 요거 결국 이날 저녁에 다 먹어버리고 완젼 생각났었다. ㅠ.ㅠ

박스 안에 비닐포장으로 되어있는어 포장해오는 상태가 나쁘지는 않은데 단무지의 양은 꽤 적게 들어있는것이 조금 아쉬움...

만두도 떡볶이처럼 여러가지 장르가 있는데
나의 순위중 중국식만두로는 <쟈니덤플링>이 부동의 1위를 차지하고 있고
왕만두중에서는 신세계본점 <상하이만두>와 여기 <가메골왕만두>가 선두다툼을 벌이고 있다.
사실 나의 생각에 맛으로만 치자면 육즙이 넉넉하고 부드러우며 크기가 큰 상하이만두가 제일 좋지만
만두라는 음식의 특성으로 보아 맛+가격+성능 모두를 비교하면
역시 서민음식 만두로써 그 역할을 충분히 하고 있는 <가메골왕만두>가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물론 이 근처에 갈때마다 신세계로 가서 만두를 사먹을까 여기서 만두를 사먹을까 고민되지만...
어느쪽을 선택해도 후회할일이 없어 참 좋다.^^
원래부터 만두를 너무너무 좋아했던 나에비해 그닥 만두를 즐겨 먹지 않았다던 복쓩님도
이제는 거의 만두박사가 되어가고 계신데 복쓩님이 이곳 만두를 특히 좋아하기 때문에 언제나 요녀석은 자주 선택되는 대상.

아...사진을 보니 또 먹고싶어지네...
다음부터는 좀 더 넉넉하게 사다 먹어야 할까보다.^^


남대문시장 6번게이트 가메골 왕만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