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전부터 밤마다 너무너무 먹고싶었던 호떡.
뭘 먹을때마다 깔끔하게 먹지 못해서 여기저기 다 흘리는 오랜 나의 칠순이경력으로 보아
호떡을 먹으면 분명 안에 들어있는 꿀설탕을 주르륵  다 흘려 못이 지저분해지거나 손가락을 데일것이 분명하지만
그래도 유난히 먹고싶었던 꿀호떡...
새벽에 꿀호떡파는곳이 어디에 있는지 몰라 마트에서 호떡반죽이라도 사다 만들어 먹을까 했지만...
반죽하고 발효까지 해야하는 그 과정이 완젼 귀찮으시다보니...바로 포기..
그러다 저녁에 전투복장으로 잠시 동네에 나갔다가 눈에 촥 들어온 호떡!!!




그냥 꿀호떡이 아니라 녹차호떡이네...
가격은 개당 700원으로 3개에 2000원.
흠.........호떡은 또 언제 이렇게 가격이 오르셨다냐...생각하며...
3개면 모지라니까 4개 구입했다.




ㅎㅎㅎㅎㅎ...
어쨌고나 아주아주 오랜만에...
아마 마지막으로 먹었던것이 아마 못해도 5년이상 된것같은 호떡...




집에 오자마자 먹으려고 꺼냈더니 아직도 뜨겁다.
녹차호떡이라는 이름에 맞게 여린 연두색이 감도는 예쁜 호떡안에는
꿀설탕과 함께 두가지 이상의 견과류가 넉넉하게 들어 맛있었다.
나름 녹차호떡으로 예쁜 옷을 입은것도 좋지만 가끔은 그래도 오리지널, 그냥 약간 싼티나는 호떡도 좋은데...
그런건 어디서 팔지? ㅎㅎ
어쨌거나 날씨가 추워진게 분명하긴해...
요즘 늘 느끼는거지만...이제 정말 이런 따땃한것들이 완젼 좋은걸...^^


한남오거리 가판대에서 파는 녹차호떡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