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식이 심한 어렸을때는 무조건 버섯이 싫었다.
뭔가 물컹하게 씹히는 느낌이 영 마음에 들지 않았었다가...
복쓩님이 맛있는 고기를 사쥬면서부터...곁들여 먹는 양송이버섯에 재미를 붙이기 시작하고
이제 버섯은 내 장보기 리스트에 빠지지 않는 품목이 되었다.
물론 여전히 너무 크고 징글징글한 느낌의 버섯보다 작고 아담하며 귀여운 버섯을 더 좋아하지만...^^




새송이버섯(윗면만 사용) 6개,
버섯조림장(다시마국물 1/2C, 간장 1+1/2T, 맛술 1T, 청주 1T, 설탕 1T)

 


1. 새송이버섯은 윗면의 3cm정도부분만 잘라 채썬다.

2. 분량의 재료를 섞어 버섯조림장을 만들어 냄비에 붓고 버섯을 넣어 물기가 없어지도록 중불에서 졸인다.




g y u l 's note

1. 그래도 양송이버섯이 제일 좋아.
이 버섯조림은 양송이버섯으로 만드는것이 제일 좋지만 이날은 마트의 양송이버섯상태가 그저 그래서
새송이버섯을 구입했다.
윗면만 사용하고 나머지는 주사위모양으로 썰어 카레 만들때 사용하거나 찌개에 넣는다.
하지만...다음번엔...ㅎㅎ 양송이버섯으로 만들꺼얏!!!

2. 제일 만들기 쉬운 밑반찬.
밑반찬도 은근 손이 많이가는것이지만 이 버섯조림은 정말 간단하게 만들수 있으므로 최고의 밑반찬중 하나가 아닐까 싶다.
물론 요녀석을 넉넉하게 만들어 밥위에 올리고 덮밥으로 먹어도 완젼 맛있다.


나도 고냥이밥 먹고싶어요!!!

주변분들께 많은 추천을 받았던 만화 심야식당.
조만간 밤마실로 만화방에서 정독할 계획이지만 궁금함을 참지 못하고 드라마를 먼저 보기로 했다.
ㅎㅎ
아....정말...사소한것들을 가치있게 만드는것에 대해서는 아무리 칭찬을 해도 모자랄듯...
그나저나 그 끝에 나오는 고냥이밥은...나도 너무 먹어보고싶은데....
덩어리 가쯔오부시는 어디에 가면 살수 있을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