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전 레슨가는길에 방배동 집에 잠깐 들렀다가 엄마가 장을 보러 간다길래 따라 나섰다.
그동안은 다른 시장을 이용하셨지만 요즘은 방림시장에 새로 생긴 <농부의 아들>이라는 채소가게를 주로 이용하신다길래...
궁금하기도 하고...
엄마가 우리집에 놀러올때 여기서 사온 과일이나 채소가 항상 좋은 상태와 맛을 유지했기 때문에...
가게는 장사가 잘 되는지 생긴지 얼마 안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열심히 또 확장중이었다.

이날은 엄마가 바자회 준비로 안그래도 살게 꽤 많으셨던 상태...
엄마뒤를 졸졸졸 따라다니며 요건 뭔가 조건뭔가 하다가
엄마가 '귤 사쥬까?' 하길래 낼름 하우스 감귤 한박스 득템!!!

어렸을때부터 손발이 노랗게 변한다고 아무리 옆에서 놀려도
제주도에서 올라온 과일 한상자의 절반을 하루에 먹어치울만큼 귤을 좋아했었기때문에
엄마는 늘 쌀쌀해지는 계절이면 귤을 사주시는데...
내가 아직 철이 없어서일까? 역시 엄마한테 받는게 완젼...늠흐...익...숙...해...........ㅎㅎ

에헤라~ 명품귤일세~ 하며 신나게 받아들고 집에 가져와 제일 예쁘게 생긴것으로 하나 까먹어보니...음~ 맛있어!!!
명품귤이래봐야...한놈한놈 스티커 붙이고 박스에 줄세워 넣은것 말고 뭐 그닥 다른거 없지 않아? 라고 생각은 했지만...
그래도 요고요고 맛있고나~!!
물론 진짜 명품인것은 귤자체가 아니라 귤을 기른사람의 마음과 정성이겠지만...
아...그나저나 올해들어 처음으로 귤을 먹다보니...
어서 또 제주도에서 직접 올라온 귤을 먹고싶어진다.ㅎㅎ

초등학교때 자매결연을 맺어 지금까지 가족처럼 지내는 분들이
해마다 쌀쌀해질때쯤 아낌없이 많은 양의 귤을 집으로 보내주시기떄문에
최고의 귤만큼은 전혀 아낌없이 넉넉하게 먹을수 있었는데...
매번 그냥 보내주셔서 미안한 마음이 들긴 하지만...사실 너무 기다려지는걸...ㅎㅎ

어쨌거나...드디어 나의 계절이 온것이다!!!!음하하하하하하하ㅏ하하하!!!

(참...방림시장의 <농부의 아들> 가게에서는 '아저씨~ 이거 얼마예요?' 라고 묻지 말것...
여기 아저씨가 어디있냐며 다들 딴청을 피우신다. ㅎㅎㅎ
그렇다고 내가 '총각~! 이거 얼마야?' 라고 할수도없는것을...ㅠ.ㅠ)


방배동 방림시장 <농부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