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목요일, 금요일 이틀동안 엄마 바자회를 도와드리러 갔다가 사온 순대.
순대를 좋아하는 복쓩님이 생각나서 간식으로 먹으라고 1인분 사가지고 갔는데 그 순대가 너무너무 맛있는거였다.
안그래도 바자회가 다 끝나기도 전에 싹 팔려버리는 인기를 자랑하길래
다음날은 가자마자 미리 넉넉하게 싸달라고 했던...ㅎㅎ
그냥 먹는것은 보통 먹는 크기로 썰어달라고 하고 순대볶음용은 조금 두껍게 썰어달라고 부탁드려 포장해왔는데
냉장실에 넣어두었다가 늦은 저녁 출출한김에 순대볶음 샤샤샥 해먹었다.




Serves 2

순대 2인분, 깻잎 40장, 양배추 1/4통, 오일 약간, 통깨 약간,
양념(고춧가루 2T, 고추장 1T, 간장 1T, 맛술 2T, 마늘(다진것) 2T, 참기름 1t, 설탕 1/2t, 들깨가루 1T, 후춧가루 약간)


1. 깻잎은 깨끗하게 씻어 물기를 제거하고 5장만 남기고 나머지는 2등분한다.

2. 남겨둔 깻잎 5장은 돌돌말아 채썬다.

3. 양배추는 굵게 채썬다.

4. 분량의 재료를 섞어 양념을 만든다.

5. 팬에 오일을 두르고 양배추와 양념 1T를 넣어 볶다가 양배추가 살짝 숨이 죽으면 순대와 나머지 양념을 넣어 볶는다.

6. 깻잎을 넣어 살짝 숨이 죽도록 고루 섞은 후 접시에 담고 채썬 깻잎을 올린 후 통깨를 뿌린다.




g y u l 's note

1. 절대 양념이 모자란게 아니다.
이 순대볶음은 걸쭉한 양념의 순대볶음이 아니기때문에 만들다 보면 혹시 양념이 모자란건 아닐까? 살짝 고민할수도 있다.
하지만 양념이 모자란것이 절대 아니므로 여기서 양념을 더 만들어 넣지 않아도 된다.
처음에 이 순대볶음을 만들때 내가 보기에 너무 밍밍해보여서 양념을 조금 더 만들어 넣었다가 완젼 낭패본적이 있으므로...ㅎㅎ




아...못싱긴 내손...

원래부터 손이 예쁜편은 아니었지만 확실히 요리하면서 점점 더 미워지는 내손...
거칠거칠해지고 주름도 마구마구 생기는것같아. ㅠ.ㅠ
물론 어렸을때부터 있었던 안좋은 습관인 손톱물어뜯기도 한몫했을것이고...
피아노치면서 손톱이 자꾸 부러져서 늘 날카롭고 얇은 신생아손톱인것도 한몫하겠지만...
그래도 못싱긴 내손은 완젼 싫다. ㅠ.ㅠ
예쁜 언니들마냥 길고 가는 손가락에 가지런한 손톱은 아마 내팔자에는 없는가봐. ㅠ.ㅠ
언젠가 엄마의 손이 거칠고 못싱겨지는것은 부끄러운일이 아니라고 누군가 나에게 말해주었지만...
그런것과 전~~~~~~혀 상관없이 못싱긴 내 손은...초콤 부끌어워...ㅠ.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