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숙한 등짝

from 눈 으 로 하 는 말 2009. 10. 27. 20:50



언제나 나에게 제일 익숙한 등짝.
예전에 발바리처럼 복쓩님 따라댕기던 시절에는 늘 요런 등짝 사진밖에 찍을일이 없어서...ㅎㅎㅎ

내가 한참 교복입고 떡볶이 먹으러 뛰댕기던 시절에 나를 웃겼다가 울렸다가 하던 음악속에
언제나 복쓩님이 있었다는 사실은 지금 생각해도 참 신기할 따름이다.
물론 지금은 집에서 작업하면서 옆에 앉아
오물오물 빵먹고 음료수 먹으며
'요기 요고좀 어케 해봐요... 저거좀...어? 이케이케...먼말인지 알지?' 이러며
머슴부리듯 부리고 있지만...^^

복쓩님은 언제나 나의 Legend, 나의 Original...!!

33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alice。 2009.10.27 22:5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우아 +_+ 저런거 실제로 본 적이 없어서,
    그저 신기할따름~ +_+b

  2. BlogIcon rinda 2009.10.27 23:4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글에서 복쓩님에 대한 귤님의 마음이 듬뿍 묻어나네요.
    두 분의 행복이 느껴져요 ^^

  3. BlogIcon colin 2009.10.28 02:2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갑자기 든 생각인데.. 귤님.. 복숭님이름이 정도인가요?

  4. BlogIcon meru 2009.10.28 10:4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넘 멋지네요..로맨틱하다능^^

    • BlogIcon gyul 2009.10.29 21:2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ㅎㅎㅎㅎㅎ
      등짝사진만 있다는것은...
      늘 저분은 파파라치컷을 좋아했을지도 모른다는 추측이...ㅎㅎ

  5. BlogIcon frontgate 2009.10.28 16:2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 근데 복슝님의 정체는?! ㅎ
    갑자기 급궁금해지네요
    학교다닐때 음악속에 존재했다면 저도 아는사람??

  6. BlogIcon 찐찐 2009.10.28 20:1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와 믓지다- 뭔가 동경의 세계에요, 녹음실이란!

    • BlogIcon gyul 2009.10.29 21:2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저에게도 그랬었지만...
      사실 막상...녹음할때는 뒤에 있는 쇼파마다 사람들이 널부러져 자고있어서...ㅎㅎㅎ
      여러가지 남자들의 헤어스타일이 자고 일어난후 어떤방식으로 떡져있는가를 알기 딱 좋은곳이랄까요? ㅎㅎ
      녹음실 왔다리갔다리생활을 오래한 결과 기억에 남는것이 있다면....
      편의점에서 렛습이와 뎀이소우다는 얼른 내려놓아라...정도? ㅎㅎㅎ

  7. BlogIcon seanjk 2009.10.29 00:5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그 음악들이 저도 궁금한데요.
    저 또한 웃겼다가 울렸다가 했던 음악일수도!!!

    • BlogIcon gyul 2009.10.29 21:3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음...아마도 저와 비슷한 음악취향이 있으시다면 가능할지도 몰라요. ㅎㅎ
      우리는 음악을 들으며 그 음악의 역사를 들여다보게 되지만
      오랫동안 많은 음악의 역사가 만들어지는 현장을 직접 보고 느꼈던 복쓩님의 경험은...
      돈을 주고도 살수 없는거니까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