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내이모네집 두 꼬맹이가 하도 놀러오라고 목빠지게 기다린다길래
오늘은 꼭 가야지 하면서 새벽까지 만화책보느라 잠도 제대로 못잔 메롱한상태로 놀러갔다가
신나게 가지고 논 이모의 브라이스인형.




전부터 이걸 갖고 싶다며 '우리 같이 하나씩 살래?'라고 꼬드기더니만 결국 어느세 세자매....
마침 선물받은 겨울옷이 있어 사진찍어주어야 한다길래 쇼파위에 좌르르~~~ 늘어놓고 사진찍어주었다.




이모의 첫번째 브라이스.
요 아이 요즘 오랜만에 다시 보는<솔직 담백하게>의 새다랑 너무 비슷비슷...^^
야리야리한 젓가락 다리도 비슷비슷...
긴 생머리도 비슷비슷...
ㅎㅎㅎㅎ
이모가 만든 예쁜 원피스를 입은...넌 딱 새다다.. ㅎㅎ
망냉씨...이 원피스 나도 입고십삼!!!




특히 요 아이가 신고있던 이 보라색 컨버스는...내가 완젼 원츄하는 색깔인데...ㅎㅎㅎㅎ
내 굵고 짧은 이 다리에도 저정도로 큰 컨버스 신으면 죰 야리야리해보일까? ㅠ.ㅠ




이모의 두번째 브라이스.
이 아이의 긴 생머리는 꽤 리얼하다.
조만간 조금 더 진한 청치마 하나 입혀주도록 해...ㅎㅎ




세번째 브라이스.
요야이는 사진으로 보는것보다 실제로 보는것이 완젼완젼 입쁘다.
<아가씨를 부탁해>에 나온 윤은혜머리랑 비슷비슷...
저 예쁜 민트색은 완젼완젼 쵝오!!!




구입한 곳과 신발, 가방.
그리고 몇가지는 이모가 만든 옷들...
역시 우리 망냉씨 재주 완젼 좋으삼!!!




요게 바로 선물받았다는 겨울옷.
감촉이 너무 좋은 실로 만든거라 요 아이 완젼 호강하신다. ㅎㅎㅎㅎ






내가 딱 좋아하는 원피스...
단정하면서도 귀여운 요딴 원피스 오나젼  원츄!!!
넌 뭘 입어도 입쁘군아...ㅎㅎ
(지름신아...오지마........저리가!!!저리가!!!훠이~~훠이~~~)






사실 요 아이들...보기만큼 머리가 크고 무거워서...
시도때도없이 뒤로 훌러덩 자빠진다는게 단점이랄까? ㅎㅎㅎ
특히 저 맨 왼쪽아이는 특히 더 그런듯...ㅎㅎ






다음번에 가면 분명 또 새로운 브라이스를 보게되겠구나....싶다. ㅎㅎㅎㅎㅎ
나는 그냥...이모가 실증날때까지 버텨볼래... ㅎㅎㅎㅎㅎ




근데....너는 좀 탐이 나긴하는구나.....ㅎㅎ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