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는 늘 어디서 그렇게 떡이 생기는건지...
집에 갈때마다 늦은 밤 배고플때 먹으라며 냉동해두었던 인절미를 꺼내주신다.
떡을 별로 좋아하는 편은 아니지만 부드럽고 쫄깃한 인절미는 내가 참 좋아하는것.
물론 겉에 콩고물이 아주아주 넉넉히 붙어있어야만 좋아하는데
이 인절미는 사실 갓 만든 따끈하고 부드러운게 제맛이라 냉동해둔것이나 조금 시간이 지난것은
뭔가모르게 그 모자란 느낌이 있어서....

언제나 그랬지만 밤마다 늘 출출한 나에게 어떤 간식이 좋을까 하다가 생각난 인절미.
몇개를 집어 먹다가 그냥먹기는 역시 심심하구나...해서 만들게 된 떡꼬치.




Makes 6

인절미 30조각, 오일 약간
양념(고추장 1T, 고춧가루 1t, 핫소스 1t, 케첩 2T, 설탕 1T, 물엿 2T, 우스터소스 1t, 오일 1t)


1. 분량의 재료를 섞어 양념을 만든다.

2. 꼬치에 인절미 5개를 끼우고 오일을 아주아주 살짝 두른 팬에 앞뒤로 굽는다.

3. 솔로 양념을 앞뒤로 발라 굽고 또한번 발라 굽는 과정을 2번~3번정도 반복한다.




g y u l 's note

1. 오일은 아주 조금만 두른다.
인절미는 떡볶이떡과 달리 뜨거워지면 점점 힘이 없어지기때문에 겉면을 살짝 힘있게 구워주어야 꼬치로 먹기 좋으므로
오일을 아주 살짝 둘러 겉면은 살짝 크리스피해지도록 굽는다.

2. 떡볶이떡이 오리지널...
떡볶이 떡이 준비되어있다면 같은 방법에 떡만 떡볶이 떡을 사용하여 만들면 그것이 오리지널이 된다.
 하지만 사실 떡볶이떡은 떡볶이 해먹기도 바쁘므로...ㅎㅎㅎㅎ
ㅎㅎㅎㅎㅎㅎ
아무거나 맛있게만 먹으면 그만이라는...너무 쉬운 자기합리화인가? ㅎㅎㅎ


난...한개만 먹으려고 했어...정말이야...

떡볶이떡으로 만든 떡꼬치도 아니고...이건 두툼한 인절미로 만든 떡꼬치인데...
그냥 난 딱 한개만 먹으려고 했을뿐이야...
그냥 남은 인절미를 어떻게 할까 고민하다가...
자꾸 고민하면서 배가 더 고파지길래...
원래 머리를 쓰면 자꾸 더 배가 고파지니까...
그냥 딱 한개만 더 먹자고 마음먹고 만들었는데...
아쉽게 남은 양념은 넣어두기도 버리기도 너무 아까워서...
그냥 양념이 아까워서...
남은 인절미를 또 끼워서...
그렇게 먹다보니...
밥한끼 이상이 되어버린거지...
내배는 이미 충분히 부르다며 먹을것을 그만 넣으라!!!명하셨지만
내 입은 자꾸 간사하게 뭘 또 먹고싶어...라고 말하고 있으니...
아....
이를 어쨰...
난 정말 딱 한개만 먹으려고 했는데...ㅠ.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