밖에서 친구들을 만날때 '오늘은 뭐 먹을까?' 라고 물어보면 언제나 나의 대답은...
'아무거나...' 다.
하지만 요즘 한가지 단서가 붙는데 그것은 바로...
'아무거나....한식 빼고...'
사실 다른집에 비하면 제대로 밥을 차려 먹는일(밥과 밑반찬 즐비한 상태....가정식 백반같은것...)이 꽤 적어서
밥이 물리는지경에 이른것은 아니나
왠지 그래도 밥이 제일 맛있는곳은 집이라는 생각이 들어 그런지
한식으로 식사를 하고싶은경우라면 집에서 모여 찬밥에 김치 몇개 꺼내놓고 먹는것이 더 맛있는것같기 때문에....




돌김 5장, 청양고추 1/2개, 홍고추 1/2개,
양념(간장 1T, 물 1/2T, 마늘(다진것) 1t, 설탕 1/2T, 참기름 1t, 깨소금 약간)




1. 김을 마른팬에 살짝 굽고 비닐봉지에 담아 잘게 부순다.

2. 분량의 재료를 섞어 양념장을 만든다.

3. 김이 들어있는 비닐봉지에 양념장을 넣고 손으로 조물조물 비빈다.




g y u l 's note

1. 마른김을 사용할것.
설마 반찬용으로 소금과 참기름에 바싹 잘 구워진 멀쩡한 김을 쓰는 분들은 아니계실거라 믿으면서도...
간혹 그런 실수가 있을지 모르는 분들을 위해...ㅎㅎㅎ
모...그럴수도 있는거지만 그냥 미연에 방지하고쟈...
물론 돌김이 아닌 일반 마른김을 사용해도 된다.


마음의 냉장고를 비우자.

요즘은 새로 재료를 구입해 뭔가를 해먹는것보다
냉장실, 냉동실안에 잠자던 재료들을 꺼내 소진하는 방향으로 음식을 해먹고 있다.
어느순간 깜빡하다가 상해서 버리게 되는것들이 너무 많은것은 아닌가...
나 바보 아닌가...싶기도 해서......

마음도 냉장고와 같다.
마음속의 감정도 자꾸만 꾹꾹 눌러 쌓아버리면 어느새 뒤죽박죽되어버리고
어느순간 우르르 모든게 쏟아져나오면 정말 대책없어지는거니까...
물론 너무 꽉꽉 차버린 냉장고는 결국 용량을 버티지 못하고 고장날게 뻔하니까...

냉장고처럼 마음도 가끔은 빼곡하게 차있는것들을 하나하나 꺼내 정리하고
잊어버릴것들은 잊어버리고 기억해야할것은 더욱 잘 챙겨야 하지 않을까?
살면서, 많은 사람들을 만나면서 하나하나 생기는 나의 여러가지 감정들도
하나하나 채우는만큼 하나하나 비워나가야 할것도 분명 있게 마련이다.
안으로 자꾸 집어넣기만 하다가는 냉장고가 고장나는것처럼 내 몸이 아프기도 하니까...

물론 그러기 위해서는 냉동실에 꽁꽁얼어있는 재료를 우선 천천히 해동해야 하는것처럼
꽁꽁 얼어있는 내 마음도 아주아주 천천히 녹여야 한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중요한것은
꽉꽉 들어차있던 여러가지 마음을 풀어놓느라 무조건 성토하는것보다
그 마음이 어떻게 저장되기 시작했는지를 기억해내는것이 더 우선시되어야 할것같기도 하다.
모...시작과 끝, 과정과 결과중 그 어느하나 더 중요하고 덜 중요한것은 없을테니까...

그러니까...우리...이제부터 천천히 이야기해보아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