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치의 여왕을 보면서 '아~ 먹고싶어...' 하던건 오므라이스 뿐이 아닌...
바로바로 함박스테이크...

오랜전통을 이어오던 데미그라스소스를 뿌려 먹는 이 함박스테이크역시 얼마나 맛있어보이던지...
토마토가 한개도 아닌, 세개도 아닌 딱 두개 올려야 하는게 정석이지만...
하필 난 어제 토마토도 아니 사오시고...ㅠ.ㅠ
한두가지 재료가 모자랄땐 얼른 뛰어나가 슈퍼마켓에서 사오기도 했지만
아...이제 날도 춥고...나가기 딱 싫고나...
하면서 그냥 없으믄 없는대로 해먹고 있다.
하지만 막상 만들고 나니...
역시 정석은 새하얀 쌀밥이거늘...잡곡밥은 어째 좀 안어울리나? ㅎㅎ




패티(소고기(다진것) 900g, 양파(다진것) 1개, 오일 약간, 큐민가루 1/2t, 코리앤더씨(말린것) 가루 1T,
소금 약간 후춧가루 1t, 파마산치즈(간것) 1C, 디종머스터드 1T, 빵가루 100g)
데미그라스소스(토마토페이스트 2+1/2T, 스테이크소스 4T, 우스터소스 2T, 소고기육수 6T, 와인 8T,
양파(다진것) 1개, 꿀 2T, 버터 2T)




1. 데미그라스소스재료중 버터를 제외한 나머지 모두를 냄비에 넣고 중불에서 끓인다가 마지막에 버터를 넣는다.

2. 고운채에 얼러 한번 더 끓인다.

3. 팬에 오일을 두르고 다진 양파를 볶아 한김 식힌다.

4. 볼에 다진소고기, 볶은 양파, 큐민가루, 코리앤더씨가루, 소금, 후춧가루, 파마산치즈, 디종머스터드를 넣고 잘 섞는다.

5. 마지막에 빵가루를 넣어 섞는다.
(너무 질척거리면 빵가루를 조금 더 넣어주도록 한다.)

6. 손으로 잘 치댄 후 둥근모양의 패티를 만든다.

7. 달군팬에 패티를 올리고 앞뒤로 한번만 뒤집어 익힌다.

8. 달걀은 한쪽면만 익혀 노른자가 살짝 흐를수 있도록 반숙한다.

8. 접시에 곁들여 먹을것들(나는 으깬감자샐러드와 깨요네즈소스를 뿌린 양배추샐러드)을 적당히 담고
구워진 패티위에 데미그라스소스를 뿌린고 그 위에 달걀프라이를 올린다.




g y u l 's note

1. 패티반죽은 열심히 치댄다.
반죽이 잘 만들어지면 한덩어리 손으로 집어 양손으로 캐치볼 하듯 왔다갔다하면서 힘을주어 던진다.
이렇게 치대주어야 반죽이 잘 뭉치고 모양도 잘 만들어진다.

2. 진짜데미그라스소스가 아쉽군...
가능했다면...정말 가능했다면 <런치의 여왕>에 나온 데미그라스소스를 만들어보고싶었지만
그건 정말 꽤 오랜시간도 걸리고...무엇보다도 나는 오늘 당장 이 함박스테이크가 먹고싶었기때문에...
약식으로 이것저것 섞어 만들어준것인데 나름 꽤 먹을만했다.
정식은 아니더라도 이런 때깔을 내기위해서는 반드시 고운체에 걸러주어야 하는 수고가 필요하다.

3. 달걀은 취향대로...
드라마의 영향은 참으로 컸다.
조금이라도 안익은 달걀은 절대 먹지 않는 나지만 이것만큼은 비쥬얼적으로 꼭 그대로 해보고싶어서...
ㅎㅎ 그래도 그와중에 어떻게든 익혀보려고 뚜껑을 좀 살짝 닫았더니 윗면의 흰자가 삶아져서 약간 탁색이 되어버렸네...
중약불에 조금 시간을 두고 놔두어 최대한 익히긴 했지만 역시 나는 완숙이 좋구나야~~~
하지만 살짝 반숙이 된 달걀이 데미그라스소스와 어우러지는맛이 꽤 괜찮았다. ㅎㅎ
복쓩님은 밥에 달걀하나 올리고 데미그라스소스만 뿌려주어도 한공기는  충분히 드실것같다.


괜찮아... 나에겐 소중하니까...^^

나뿐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좋아하는 <런치의 여왕>, 이나 <심야식당>은...
그냥 맛있는 음식이 나오는것이 아니라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가볍게 먹어볼수 있는 사소한 음식에 소중한 의미를 담는것이 나의 마음을 쫙 끌어당겼다.
물론 역시 인기 많았던 <카모메식당>도 마찬가지...
작은것이지만, 사소한것이지만, 때로는 그것이 형편없이 느껴지는것일수도 있지만
그것이 누군가에게는 얼마나 소중한 의미를 가지는것인지를 생각한다면
이 세상에 그 어느 하나도 하찮게 여길수 있는것은 절대 없다는것은 일부러 말하지 않아도 누구나 아는 진리이기도 하다.
하지만 역시 사람이란 이기적인 동물이어서 일까?
나에게 중요한것이 아니라면 그것이 다른사람에게 어떤 의미를 가지느냐따위는 전혀 신경쓰지 않는다.

나에게 그저 사소한것, 형편없는것, 버릴것이
누군가에게는 목숨을걸고 지켜야 할만큼 소중한것일수도 있다는 마음을 한번이라도 가져본다면
우리 모두는 적어도 사람의 마음에 칼을 들이댈만큼 상처를 주는말을 하는 실수따위는 범하지 않을것이다.
나의 생각을 정확하고 자신있게 말하는것은 좋은것이지만
개인적인 생각을 말하는것과 달리 그냥 마치 모두의 생각인것처럼 단정지어 말해버리면...
다른 누군가의 소중한 무언가가, 또 그것을 소중하게 여기는 누군가가 가지는 의미를 그냥 땅에 버리라는것같잖아...

진짜 칼은 살에 닿아야 상처를 내지만
마음에 들이대는 말이라는 칼은 닿지 않아도 아물수 없을만큼 깊은 상처를 내게 된다.
다행히 내 마음은 아주 단단하고 튼튼해서 그런상처 잘 이겨내지만 그래도 우리 가급적...
예쁜 입으로 예쁜 말만 하고 살면 참 좋겠다. ㅎㅎ
예쁜말은 얼굴을 예쁘게 바꿔주지 않아도 마음은 더 예쁘게 만들어주지 않을까?

  키작은 복쓩님 좋아하는 더 키작은 아이 귤냥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