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좋은 이웃인 베가스의 그녀님이 양배추를 열심히 드셔야겠다며 <양배추먹기 프로젝트>를 시작하셨다고 한다.
양배추는 몸에 참 좋은 채소이지만 나역시 그닥 챙겨먹는 스타일이 아니었는데
얼마전 마트에서 세일하는 양배추를 보며 그 <양배추먹기 프로젝트>가 생각나서 나도 과감하게 한통 집어들었다만
음...뭐부터 해먹지?
고민고민고민고민하던중에...
역시 우리집은 매일 채소를 먹는게 제일 취약한 부분이니까 가장 쉬운방법으로 시작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가장 만만한것으로 결정했다.




양배추 1/6통,
깨요네즈소스(통깨 4T, 마요네즈 6T, 설탕 4T, 레몬즙 6T, 소금 1/2t)




1. 양배추는 곱게 채썰어 찬물에 충분히 담가두었다가 건져 물기를 빼고 냉장실에서 차게 보관한다.

2. 분량의 재료를 믹서에 담고 곱게 갈아 깨요네즈소스를 만든다.

3. 먹기직전 양배추를 접시에 담고 소스를 뿌린다.




g y u l 's note

1. 다른 채소는 적당히 알아서 섞는다.
양배추를 넉넉히 먹을 생각으로 만든거지만 꼭 양배추만 넣어서 먹을필요는 없으니
당근이나 적채, 다른 샐러드용 채소에 뿌려먹어도 된다.
하지만 양배추만 곱게 채썰어 담아도 단정해보이는 느낌이 왠지 맛도 좋을거라는 기대를 가지게 한다.




2. 소스는 적당히 가감한다.
기본적으로 들어가는 재료가 많지 않으니 맛을 본후 약간의 재료를 본인의 취향에 맞게 가감하는것이 좋은데
설탕과 레몬즙으로 새콤달콤해지지만 역시 깨를 넉넉히 넣어 그 고소함을 살리는것이 제일 중요하다.




기특한 양배추

양배추는 올리브, 요구르트와 더불어 서양의 3대 장수식품중 하나라고 하니...
얼마나 몸에 좋은지는 마치 안봐도 드라마일듯...ㅎㅎ
양배추의 효능은 특히나 나에게 꽉꽉 와닿는데...
항암성분을 함유한 식품으로 위염, 위궤양을 막아주는 효과가 탁월하며 위암예방에도 좋다고 하니...
한때 위경련으로 밤이고 낮이고 할것없이 응급실을 드나들었던 나에게는 아주 반가운 채소가 아닐수 없다.
게다가... 요즘 내가 제일 고민하는 여드름!!!
뻘긋뻘긋한 큰 여드름은 아니지만 깨알같이 작은 뾰루지들이 나를 괴롭히는 요즘같은때에
주근깨나 여드름같은 피부트러블에 좋은 효과가 있다고 하니...
자...당분간 끊임없이 열심히 먹어보도록 하쟈!!!아쟙!!!





곰압씁니다...

누군가 나에게 뭔가를 '해라..해라..'하면 참 하기기 싫어지는것도
누군가 옆에서 무언가를 하고 있으면 나도 슬그머니 그 옆에 앉아 함께하게 되는것같아요.
그냥 원래부터 하고 있는것일수도 있지만
뭔가를 '해라...'라고 말하고 싶다면 그렇게 말하며 시키는것보다
먼저 직접 하고 있는것이 훨씬 효과적이긴 하죠.

양배추는 제가 가려 먹지 않는 음식리스트에는 없지만
몸에 좋다고 해서 매일 챙겨먹어야 겠구나...리고 생각해본적은 없는데...
혹시나 이 양배추를 열심히 먹고나서...
뾰루지도 다 사라지고 피부가 단 1%라도 좋아진다면...
제가 더이상 속이 안좋아 고생하는일이 없어진다면...
모두 <베가스의 그녀>님 덕분일거예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