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집에서 나가는길에 복쓩님이 일본라멘 먹고싶다고 해서 오후에 일 보고 쓩~ 찾아간곳은
바로바로 이태원 미하마야라멘...
전에 가서 먹으려고 할때마다 이래저래 문닫아서 못가보다가 오늘은 시간이 좀 이른관계로 가보기로 했다.




본점은 사이타마현에 있는데 우리나라의 분점은 이태원의 이곳뿐이라고...
사이타마현이라...중학교때 일본인 친구가 있었는데 그아이의 집 주소때문에 익숙한 이름이구나...
암튼 돈꼬쯔라멘임을 한눈에 알수 있는 돼지코그림이 그려져있다.




무엇을 먹을까 고르다가 복쓩님은 파라멘, 나는 차슈라멘을 주문
레이디싸이즈가 따로 있었지만 레이디싸이즈를 주문할까 그냥 주문할까에 대한 고민은 한번도 해본적 없는 나의 식성...^^
2/3정도의 면이라면 간에 기별도 안갈것이 분명하므로...^^




바로앞에 보이는 주방...
환풍기 돌아가는 소리때문에 조금 시끄럽다만...
깨끗한지 아닌지 바로 볼수 있다는것을 장점으로 여기며...




후추, 깨, 간장, 식초, 그리고 젓가락등...
이 모두 1인셋팅으로 여러사람이 이리저리 돌려가며 덜어쓰지 않아도 되도록 준비되어있는데...
음...순후추...요고 좀 에러일꺄? ㅎㅎㅎㅎㅎ




테이블에 자리가 꽉 차있어서 우리는 바에 앉았다.




드디어 나온 우리의 라멘...




복쓩님이 주문한 파라멘...




사진에는 잘 안보이지만 안에 차슈도 들어있다. 물론 나도 차슈가 안들어있는줄알고
내 차슈 조금 가져다 먹으라고 권했지만...
당당히 들어있는 차슈 발견...
파라멘과 차슈라멘을 주문해서 한젓가락씩 먹으면 파차슈라멘이 되는줄알았는데...ㅎㅎㅎㅎ
어차피 차슈 들어있으므로...이거슨 파차슈라멘일까? ㅎㅎㅎ




면발의 상태는 괜찮으시구나...^^




내가 주문한 차슈라멘...
복쓩님의 것보다 차슈가 한두개 더 들은건가? 암튼...차슈의 상태가 좋아보여 급 기분이 확 좋아진다. ^^




살짝 적셔진 김을 올려 한입...




부드러운 차슈 올려 또 한입...




어느새 먹다보니 그릇 안쪽에 점점점 보이는 돼지코...
보통 국물요리를 먹을때 면만 싹 골라먹고 국물은 거의 손도 안대는 나지만...
요 라멘은 맛이 꽤 괜찮아 국물오 조금 먹어주었더니...이런 돼지코도 볼수 있구나...^^

돈꼬쯔라멘을 별로 안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여길 별로 좋아하지 않겠지만
사실 본토맛에 비하면 이정도는 아주 강한 돈꼬쯔는 아니므로 너무 걱정할 필요는 없으니 한번쯤 먹어보아도 나쁘지 않을것같다.
처음 일본에서 정말 코를 찌르는 냄새의 돈꼬쯔라멘을 멋도 모르고 먹었다가 낭패를 봤던 기억때문에
나는 거의 대부분 일본라멘중에서 돈꼬쯔는 쳐다보지도 않고 미소나 쇼유라멘을 먹었었는데...
요정도는 그닥 진하지 않으니 사골국 먹듯 그냥 먹기 딱 좋다.

그나저나 어느 일본라멘집이나 다들 일어로 인사하는것이 마냥 어색한데...
점원들이 알아서 일어로 인사하는것보다 더 어색한것은 일어로 주문해야 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하게 만드는것...
들어갔을때나 자리에 앉을때는 완젼 심하게 크게 일본어로 인사하시는데
아무생각없이 다 먹고 일어나면서 '잘먹었습니다...'했더니...못들은척하신다. ㅠ.ㅠ
한국사람인거 다 봤는데...ㅠ.ㅠ
일어로 인사하는것도 좋지만...한국말로 인사했다고 못들은척하실필요까지는 없쟌아효...^^

암튼 속이 뜨끈해지는게 꽤 맛있게 잘 먹었다.
아마 몸이 아플때 많이 생각날것같기도...^^
참!!!역시 레이디싸이즈를 안먹길 잘한것같다...분명 양이 심하게 모자랐을테니까..^^


이태원 소방서 건너편 골목 안쪽 미하마야라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