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말밤은 시간이 가는줄도 모르고 재미있게 역사이야기를 들었다.
직접 책을 읽는것도 즐거운일이지만 아주 꼼꼼하게 책을 읽은 정승생님이 옛날이야기 하듯 들려주시는게
나는 더 재미도 있고 기억에도 남는것같은데...
언제나 '사'자가 들어가는 과목은 재미가 없었지만...
옛날이야기처럼 듣는 역사는 꽤 재미있었다.^^




하지만 문제는 난방비를 너무 아끼는 업장의 영업방침때문인지...너무 추웠다는것...
홍콩반점에서 짬뽕먹고 떡볶이도 먹었던 이날은 사실 살짝 몸살기운이 있어서 약을 먹고 나갔기때문에
커피대신 허브티를 마셨는데
우리가 갔던 신사동 세븐몽키스는 어느순간...대략 새벽 3시쯤? 난방장치를 꺼버렸는지 완젼 추워서...
버티고 버티다가 새벽 5시쯤 근처 탐앤탐스로 이동...
마침 고등학교 연습실에서 사용하던 난방장치가 있길래 켜놓고 아침 8시가 넘을때까지 이야기를 계속했지만
주인처럼 보이는 아주머니가 너무 걸리적거려서 다음부터는 다른곳으로 가보쟈 했었는데...




마침 다음날 간단히 쌀국수 먹고 다른 탐앤탐스에 갔지만 여전히 거기도 마찬가지로 난방장치를 꺼버려서
완젼 발시렵고...ㅠ.ㅠ

24시간 영업하면 그래도 24시간 계속 손님이 오니까 난방장치좀 든든히 틀어주지...ㅠ.ㅠ
대략 새벽 3시부터 6시까지는 어디나 다 꺼버리는것같고...
그덕분에 뜨거운 커피도 너무 빨리 식어버린다. ㅠ.ㅠ

어쨌거나...
이젠 더 추워질테니...다음부터는 좀 더 따뜻한 곳을 알아보고다녀야겠다.


(세븐몽키스는 여러가지로 별로 안좋은 인상을 주어 다시 가게될지는 잘 모르겠지만...
저 초코무스만큼은 아주아주 맛있었는데.....
역시 약을 먹는날은...컨디션때문인지 몰라도...달달이가 쵝오로 좋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