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리 집밥이 최고!!!제일맛있어!!!하지만...
그래도 아무리 집에서 용을 쓰고 만들어도 밖에서 먹는느낌을 채워주지 못하는 몇가지들은 있다.
그중 내가 1위로 치는건 역시 떡볶이지만...
짜장면도 마찬가지인듯...
영양이 어떻고 위생이 어떻고 해도...
밖에서 먹거나 시켜먹어야 제맛이 나는건 사실...ㅎㅎㅎ
역시 음식은 맛도 맛이지만 나름 앰비언스도 중요한거니까...ㅎㅎㅎㅎㅎㅎㅎㅎㅎ
하지만!!!자칫 잘못먹다가 또 피부에 뭐가 잔뜩 나는 복쓩님의 아토피를 생각하여
간만에 집에서 만든 짜장밥...




Serves 2

  닭고기(가슴살) 150g, 양파 1개, 마늘(다진것) 1T, 파(다진것) 1T, 오일 약간, 청주 30ml,
춘장(볶은것) 2T, 굴소스 1T, 맛술 2T, 설탕 1t, 녹말 3T, 물 150~200ml


1. 닭가슴살은 주사위모양으로 깍뚝썰기하고 양파도 사방 1cm가 되도록 썬다.

2. 웍에 오일을 두르고 마늘과 파를 넣어 볶아 향을 낸 후 닭고기를 넣고 청주를 부어 알콜성분을 날린다.

3. 양파를 넣어 볶은 후 춘장을 넣어 볶는다.

4. 굴소스, 맛술, 설탕을 넣어 볶는다.

5. 물에 녹말을 섞은 후 넣어 볶고 이때 농도를 봐가며 모자랄경우 물을 조금 더 넣어준다.

6. 기호에 따로 면이나 밥에 뿌려 먹고 채썬 오이, 무순, 삶은달걀, 완두콩등 적당히 곁들여 먹는다.




g y u l 's note

1. 춘장은 미리 볶아 놓는다.
춘장을 조리하는 과정에서 볶거나 하는것이 은근 불편하므로 미리 볶아두고 사용하면 편리한데
웍에 오일을 넉넉히 두르고 춘장을 넣어 재빨리 볶은 후 오일은 따로 따라내고 볶아진 춘장만 따로 보관해두었다가
요리할때 꺼내 사용하면 간단하고 빨리 만들수 있다.

2. 돼지고기 대신 닭고기
돼지고기가 없다면 간편하게 닭고기를 넣어 만들어도 된다. 원래는 돼지고기를 넣어 만들지만
이날은 등심이 따로 준비되지 않아 그냥 나도 간편하게 닭가슴살로...ㅎㅎㅎㅎㅎ
사실 없으면 고기 안넣고 만들어도 상관은 없다. 양파 넉넉히는 제일 중요!!!




추억이 되어버린 맛집 또하나, <옥수동 여원장>

주말만 되면 우리집은 무조건 <무한도전>시청...
물론 짜장면을 먹으며...가 얼추 조건이 된다.
ㅎㅎ
아마도 <형돈아 이사가자>하는날부터였던것같은데....
이사를 하던 중간에 어찌나 맛있게 먹던지...
우리도 그때부터 적어도 한달에 두어번은 무한도전을 보면서 중국집에 전화를 걸기 시작했는데...
우리가 좋아하던 곳은 옥수동의 <여원장> 이나 한남동의 <래리성>,
그중 <여원장>은 요즘처럼 한 건물에 세들어 있는 스타일이 아니라
어렸을때 음식점 모습처럼 작은 건물에 딱 요 중국집만 있는 아주 훈훈한곳으로
맛은 기본이며 주문 전화를 걸면 아무리 늦어도 10분안에 '다다다다다다다!!!'배달을 오시는 신속함이 쵝오였다.
청년실업은 늘더라도 중국집 배달은 다들 하기 싫으셔서인지...
배달하는 사람이 늘 그만두어 없다며 사장님이 음식도 만들고 배달도 직접 하셔야 할만큼 상황이 안좋았었지만
그래도 완젼 친절하셨는데...
언젠가 한동안 전화를 안받길래 가게 그만두었나보다 했다가
아쉬운마음에 한번 더 걸어본 어느날 전화를 받으시길래 음식을 주문하고 나니
역시 또 한 10분쯤 후에 '다다다다다다다!!!!'도착...
사장님 얼굴에 상처가....얼마전 사고가 나셔서 가게를 며칠 못열어 전화를 못받았다면서 미안해하셨었는데...

어쨌고나 그런 우리가 좋아하던 여원장이 있는 동네에도 또 아파트가 올라가는지...
동네 건물을 싹 쓸어버리는 바람에 여원장이 진짜로 없어지고야 말았다.
딸랑 1층인지 2층짜리 건물이고 대략 그건 자기건물일 확률이 높아보였으니...
다른건물에 비해서는 꽤 이득보셨을지 모르겠다...싶은 생각은 들었는데
고생 많이 하셨으니 잘되면 다행이지만 그래도 우린 이제 그 맛있는 짜장면 못먹게 된다고 생각하니 좀 아숩아숩...
그동안 맛있게 잘 먹었었다는 인사를 못건넨게 좀 아숩아숩...
여기저기 그닥 실효성없는 재개발덕분에 내가 잃어버린 맛집이 도데체 한두군데가 아니야...ㅠ.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원 디 2009.11.29 06:2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맛나겠어요 +_+ !

  2. BlogIcon 클라라 2009.11.29 08:4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 래리성 진짜 조아요. 없어지면, 완전 서운할 듯... 밤늦게 현경시키는 거 제외하면, 전 언제나 래리성...^^

    • BlogIcon gyul 2009.11.30 07:0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ㅎㅎ 래리성은 특히 짬뽕국물이 깔끔해서 좋아요.
      가끔 같은거 2개 주문하면 2개의 양이 서로 너무 다른것이 문제긴 하지만요. ㅎㅎㅎㅎ

  3. BlogIcon rinda 2009.11.29 11:2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맛집, 단골집이 어느 날 갑자기 없어지면 아쉬워요ㅠ
    저희집 근처에도 맛있고 깔끔한 중국집이 있어서 종종 애용하고 있어요.
    귤님의 래리성은 오래오래 계속 되길 ㅎㅎㅎ

    국립국어원에서 짜장면과 자장면을 같이 표기하도록 검토하겠다고는 말하는데... 언제쯤이면 될까요?
    표기법 중에 자장면이 제일 이상해요. 자장자장자장~;;

    • BlogIcon gyul 2009.11.30 07:1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래리성은 예전에 넘버3에도 나온 중국집이래요. 저는 몰랐는데 얼마전에 누군가가 알려주셨어요.ㅎㅎㅎ
      요즘은 삼성특검때 배달 자주가던 중국집으로 9시뉴스에 많이 나오는 바람에 더 유명해졌을지도 모르지만요. ㅎㅎㅎ

      그나저나 저도 그 표기법에 대해 들었었는데 결과에 대해서는 아직 아무 얘기가 없어서...
      자장면은...너무 입에 안익어요. ㅠ.ㅠ

  4. BlogIcon *삐용* 2009.11.30 00:5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전 짜장면은 좋아하는데 이상하게 짜장밥을 별루 안좋아해요-_-;;;
    그런데 왤케 맛있어 보이나 모르겠네요^^
    역시 귤님은 능력자이심미다 ㅋㅋㅋ

    • BlogIcon gyul 2009.11.30 07:1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ㅎㅎ 감사합니다. 역시 짜장은 밥보다는 면이죠. ㅎㅎㅎ
      생면이 늘 준비되어있지 않아서 밥에 비벼먹긴했는데 저도 면이 간절하게 생각났었어요.^^

  5. BlogIcon 후레드군 2009.11.30 01:4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맛있어보이네요 깔끔한게 ㅎ 잘 보고 갑니다 ㅎ

  6. BlogIcon Ezina 2009.11.30 02:5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그쵸, 자주가거나 시키던 맛집없어지면 헛헛한게 아쉽죠ㅜㅜ
    그나저나 자장밥 맛있게 생겼네요!!^^

    • BlogIcon gyul 2009.11.30 07:1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그러게요...음식점은 힘든일이긴 하지만
      그래도 대를 이어서 같은 맛이 오래 이어지는곳이 많았으면 좋겠어요. ㅎㅎㅎ

  7. BlogIcon 베가스 그녀 2009.11.30 12:1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짜장색이 정말 제대로네요!
    집에서 먹는 짜장밥도 정말 맛있지만, 중국집의 그 맛이 안나잖아요~
    msg때문이겠죠? ㅎㅎㅎ

    저 지금 짜장면 생각이 간절합니다~

    • BlogIcon gyul 2009.12.02 05:1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그래도 색깔은 베가스의 그녀님이 만드신게 훨씬 예뻐요. ㅠ.ㅠ
      제껀...진짜 까망...연탄색...ㅠ.ㅠ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그래도 맛있게 한그릇 잘 먹었어요.^^
      어쨌거나 시켜먹는게 정답이긴한데...그쵸?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