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전히 킴스에 마켓오 리얼브라우니 사러 갔다가...
갑자기 고기에 확 꽂혀주시는 바람에 사온 스테이크용 소고기...
보통은 밖에 나가면 집에 와서 또 뭘 만들어 먹기 너무 귀찮아 사먹는게 좋은데
마트에서 이 고기를 보는순간 '귀찮긴 뭐가 귀찮아... ㅎㅎㅎ 해먹쟈 해먹쟈!!!'를 외쳤다. ㅎㅎㅎㅎㅎ
<베가스의 그녀>님이 얼마전에 드시던 스테이크가 머릿속에 아른아른거렸지만
빨리 먹어야 해...빨리 먹어야 해...난 배곱아...난 배곱아...
집에 오자마자 초고속 스피드로 찹스테이크 만들기로 했다.^^
이때가 새벽 2시...ㅠ.ㅠ




Serves 2~3

소고기(스테이크용) 600g, 소금 약간, 후춧가루 약간, 로즈마리잎(다진것) 1T, 올리브오일 2T,
양파 1개, 파프리카 1개, 양송이버섯 8개





1. 소고기는 고기망치로 연육한 후 소금, 후춧가루를 뿌리고 다진 로즈마리와 올리브오일을 뿌려 잘 맛사지해준다.




2. 고기는 기름기를 떼어내고 한입크기로 썬다.

3. 양파, 파프리카, 양송이버섯도 고기와 비슷한 한입크기로 썬다.
 
4. 달군 그릴팬에 양파, 파프리카, 양송이버섯을 먼저 넣어 슬쩍 익힌후 가장자리로 밀어두고 고기를 넣어 익힌다.

5. 고기를 기호에 맞게 익힌 후 가장자리로 밀어둔 채소와 함께 한번 더 슬쩍 볶아 접시에 담는다.




g y u l 's note

1. 접시는 따뜻하게 준비한다.
따뜻한 요리는 따뜻한 접시에 담는것이 좋은데
음식을 담기 전, 접시를 1~2분정도 돌려 뜨겁게 만들거나 오븐에 넣어두는 방법,
또는 뜨거운 물에 담가두는 방법을 사용하면 먹는동안 좀더 따뜻하고 맛있게 먹을수 있다.

2. 여러번 뒤적거리지 않는다.
팬이 완전히 달궈진 후에 고기를 넣고 딱 한번만 뒤집어 익히는것이 제일 좋다.
고기를 팬에 넣고 채소볶듯 마구 뒤적거리면 육즙이 다 빠져나가 질겨지기만 하기 때문에
고기를 겹쳐지지않도록 펼치고 다시 차례대로 딱 한번씩만 뒤집도록 하는데
이미 한입크기로 잘라놓았기 때문에 익는 시간은 그리 오래걸리지 않는다.
(딱 한번씩만 익히면 살짝 붉은핏기가 보이기도 하는데 역시 접시에 건져두어도 남은 열기도 좀 더 익는것을 기억해야 한다.)




오로지 소화를 위하여...ㅎㅎㅎㅎㅎㅎ

나는 소주는 한잔도 못마시고
맥주는 대략 500cc한잔쯤...어쩌다 기분좋을때, 특히 축구볼때 정신줄 놓을 각오로 2잔쯤? 마시는것이 전부이지만
소고기를 먹을때 와인 한두잔은 꼭 필요하다. ㅎㅎㅎ
오로지 소화를 위하여...
소화가 잘 되어야 고기를 더욱 맛있게 먹을수 있기 땜운에!!!
ㅎㅎㅎㅎㅎㅎ
사실 와인이 있다면 둘이서 1Kg정도의 소고기쯤은 후딱 해치우지만...오늘사온건 600g이라 2잔(작은잔)으로 충분했다. ㅎㅎ
역시...아니나 다를까...헤롱대며 살짝 정신줄을 놓을뻔했으나...너무 소화가 잘되는바람에
언제나 그렇듯 스테이크 먹고 난 후의 입가심으로 라면을 꺼냈다. ㅎㅎㅎㅎ




요즘 우리가 좋아하는 삼양라면 클래식...
좀 더 싼마이 포장으로 만들어주었어도 되는데...ㅎㅎㅎㅎ
번뜩번뜩 거리는 포장이 아니어서 아주 맘에 들어하는...우리의 쀄이보릿 삼양라면!!!





소고기 이미 600g 먹어놓고...
라면은 1개도 아닌 2개...
'가오가 있지!!!' 하면서...^^




배가 찢어지게 부르다~~~ 하면서도 얼른 집어든건
오늘 킴스에 갔던 목적인 마켓오 리얼브라우니(Market O, REAL BROWNIE)
사람들이 나름 극찬을 해주었던 리얼브라우니, 정말 진짜 리얼브라우니일까? 하면서 집어든 요녀석...




요즘 우리집도 빨강컵계절인지라...
커피 두잔과 마켓오 브라우니 드셔본 결과...
음...생각보다 브라우니스럽지는 않고...모랄까...조금 부드러운 칙촉쯤?
나는 정말 레알브라우니를 기대했었는데...ㅠ.ㅠ
이건 레알은 아니쟈녀요. ㅠ.ㅠ
하지만 모...그래도...딸랑 6개밖에 안들어서 우리는 커피를 다 마시기도전에 홀랑 먹어버렸다. ㅎㅎㅎㅎ

한참 먹고나니 아...수박 반통을 붙여놓은것마냥 빵~그랗게 튀어나온 나의 배...ㅠ.ㅠ
우린 늘 그랬어...
소고기 먹는날은...끝없는 과식...끝없는 식욕...
아직까지는 속이 편안하여 오타이산이 필요치 않으나 조금만 더 먹었다면 아마 오타이산 한수저 털어넣었을지도모른다. ㅎㅎㅎㅎ

다 먹고나니 시간은 어느새 새벽 4시...
역시...우리답다.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