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도 찌뿌두둥하고 내 컨디션도 덩달아 찌뿌두둥한 오후...
매년 만들려다가 시기를 놓친 클잇씀앗쓰 쿠션만들기에 돌입!!!
역시 재봉틀 싱싱 돌리기는 더운 여름보다 추운 겨울쯤 되어야 할만하구나...
작년에 사두었떤 클잇씀앗쓰 라벨을 드디어 쓸날이 왔꾸나야~~~~~




사실 작년에 만들려고 했던건 아래 베이스용 원단에 흰땡땡이가 있는 유와린넨 하나만 가지고 만들까 했는데...
이런...갖고 있던것을 얼레벌레 다 써버렸던것...ㅠ.ㅠ
사실 초록색계열은 내가 그닥 좋아하는 색이 아니었던지라 가지고 있는게 별로 없는데...오또카쥐........
뭐...그래서 조각천 남겨둔것들 뒤적뒤적 거려 대충 골라 아플리케를 시작했다.
아...재봉틀을 산 이후로는 손바느질은 좀 삼가자...했지만...
아플리케는 어쩔수 없네...ㅠ.ㅠ
송꾸락에 빵꾸가 심하게 나기 시작했고 한조각을 붙인후 '내가 미쳤지...'했다.




대충 조합해서 만들고 라벨을 붙이려다가 보니 역시 좀 허전...
음...처음의 생각과 달라지고 나니 뭔가 또 좀 찜찜...
ㅎㅎㅎㅎㅎ
그래서 찐찐님의 귀염발랄 빨강 스티치가 생각이 났다.
찐찐님은 클씀앗쓰 팍팍 느껴지도록 룸슈즈 한쪽엔 초록스티치, 한쪽엔 빨강스티치를 권해주셨지만...
아...룸슈즈는 이제 붙잡고 있기도 귀찮...귀찮...
사실 그 룸슈즌...세탁하려고 스웨이드 끈 빼놓고 여적 달지도 않고...
완젼 흰고무신 되어있어서...ㅠ.ㅠ
역시 뭐든 씬삥을 맹글때해야한다는...ㅠ.ㅠ
모...암튼 연두색 수실과 빨강색 수실 사이에서 조금 고민하다가 빨강색을 꺼내들었다.




라벨은 전에 구입해놓은 녀석...
핸드메이드 라벨을 붙일까 했지만...움...역시 막바지에는 늘 귀차니즘이 초작렬!!!
난 생각보다 지구력이 없는가보다. ㅠ.ㅠ




자수를 마치고 라벨도 달고...
마지막 완성단계로 깨끗하게 세탁을 하고 나니 아...뿌듯뿌듯...
몇년째 만들어야지...만들어야지...하던것을 드디어 해결했다.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여전히 연두색 흰 땡땡이 원단이 좀 아른아른거리긴 하지만...
모...나름 '나쁘지 않군...'이라며 나 자신을 위로한다. ㅎㅎ




침대위에 올려두었더니 태지와 삼숙이가 와서 킁킁 냄새를 맡는것같다. ㅎㅎㅎㅎ
요녀석들 예전에 뭔가 새거 생기면 꼭 그랬었는데....^^
아...이제 저 원단은...딱 이불커버만 만들면 되는구나...
그건 언제나 만들수 있을까.....ㅠ.ㅠ
흐.....왕건이는 생각만해도 지치는듯...ㅎㅎㅎㅎㅎㅎㅎㅎㅎ


The Christmas Song

2002년 가을이었나? 우리는 한참 겨울음악 앨범을 만들고 있었다.
크리스마스에 관한, 겨울에 관한, 또 새해에 관한...
ㅎㅎ 그때 재미있었는데...
복쓩님과 지내면 늘 다른 사람들의 시간보다 조금 빨리 살고 있는 느낌이 들기도 하는데
그것은 아마도 음악때문이었는지도 모른다.
스튜디오에서는 언제나 계절을 앞선, 시간을 앞선 음악을 듣게 되니까...
여름이 지나고 가을이 왔을쯤? 우린 한창 겨울을 느끼고 있었는데
그중 참 좋아했던 곡은 바로 The Christmas Song...
캐롤중에선 특별히 좋아했던것은 없었는데...'이 곡은 참 좋구나...' 했던 기억이 난다.
하지만 내가 이 곡을 제일 좋아하게 된 건 그 앨범을 녹음할때가 아닌 그해 겨울 TOTO의 공연을 보면서 였다.
아주 추운 12월의 겨울날이었던것같은데...그때 잠실 주경기장이었나?
야외였었는데...아주 춥고 중간에 살짝 눈발도 날렸던것같기도...응...같기도...
그때는 TOTO의 음악을 지금처럼 좋아하지 않았을때였기때문에 아주 유명한 몇곡들만 알고있는 상태로 공연을 보러 간거라
중간중간 좀 추워지면 지루함을 느끼기도 했었다.
그러다가 공연중에 스티브 루카서가 혼자 어쿠스틱기타를 치며 이 곡을 연주하는것을 듣고
나는 크리스마스 캐롤중 이 곡을 제일 좋아하게되었다.
그때 손이 너무 시려웠지만 정말 조용히 경청한 후 얼어붙은 손이 깨지도록 박수를 쳐주었는데...

12월...어느새 그 계절이 또 돌아왔다.
벨소리를 바꿔야겠지? ㅎㅎ

(다들 아직 늦지 않았으니 착한일 꼭 하셔요. 산타할아버지가 셋팅은 안해주지만 선물은 주실거예요. ㅎㅎㅎㅎㅎㅎㅎ)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Flossie 2009.12.04 19:0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손으로 저런걸 만들어내시다니!
    크리스마스 분위기나네요~ 역시 크리스마스는 트리죠!

  2. BlogIcon 돌다중이 2009.12.04 23:1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와하 너무 멋져요~~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물씬 풍기네요~~~

  3. BlogIcon 베가스 그녀 2009.12.05 06:2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정말 손재주 좋으세요!
    완전 부러운거 있죠?
    귤님 완전 센스쟁이셔요~~ :D

    • BlogIcon gyul 2009.12.06 21:4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저게...앞면은 저런데요...
      뒷면에 지퍼 달다가...좀 막 귀찮아져서...
      뒷면 사진이 없는건 다 이유가 있어요. ㅎㅎㅎㅎㅎㅎㅎㅎ
      뭐든지 당일날 무조건 완성되어야 한다는 강박관념이 좀 있어서 잘나가다가도 늘 마무리는 엉성해져요. ㅠ.ㅠ

  4. BlogIcon 씨디맨 2009.12.05 08:2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직접 만들어서 그런지 정감도 가고 더 이쁘네요. ^^

  5. BlogIcon rinda 2009.12.05 14:3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와, 귀엽고 아기자기한 쿠션이네요!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느껴져요~
    귤님이 손으로 만드시는 거 보면 참 대단하시단 생각이 들어요.
    저는 생각만으로도 이미 귀찮아서 할 수 없어요ㅎㅎㅎ

    • BlogIcon gyul 2009.12.06 21:4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아...요즘은 근데 너무 뭐든지 잘하는 분들이 많으셔서 저는 아마 끼지도 못할거예요. ㅎㅎㅎㅎㅎ
      하지만 어쨌거나 이거 덕분에 진짜 크리스마스가 다가오는게 실감나고 있어요.^^

  6. BlogIcon 쏘르. 2009.12.05 15:0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역시 퀼트천은 너무 이뻐요:)
    저 린넨 천 되게 많은데!!!!!!!!!!

    • BlogIcon gyul 2009.12.06 21:4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저도 린넨은 좋은데 유와코튼린넨은 특히 보숑한 느낌이 있어서 아주 좋아요.
      은은한 프린트도 너무 예쁘구요.
      한동안은 이것저것 많이 구입했는데 요즘은 대부분 그냥 유와린넨만 구입하고 있는것같아요.
      아...가격만 좀더 착해지면 좋은데...^^

  7. BlogIcon 악랄가츠 2009.12.06 02:3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와우~! 능력자셨군요~! ㄷㄷㄷㄷ
    저도 미천한 손은...
    멀쩡한 것도 곧잘 망가뜨린답니다 ㅜㅜ

    • BlogIcon gyul 2009.12.06 21:4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ㅎㅎㅎㅎㅎ
      전...유리컵을 열심히 놓쳐서 노상 깨먹는데...
      그것도 거기에 들어갈것같은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