앗!!!춰~~~~~
날씨가 완젼 늠흐늠흐 춥다. ㅠ,ㅠ
마침 카페인이고 디카페인이고 똑 떨어진 커피를 사러 나가는것마저 포기해야할만큼
완젼 집에만 콕 쳐박혀있고 싶은 날씨...ㅠ.ㅠ
너무 추워서 머리가 다 아플지경의 이런 날씨는 이제부터가 시작이건만...
벌써 봄을 기다리는건 좀 그른가? ㅎㅎㅎㅎㅎ
암튼 이렇게 추울땐 집에 뜨뜻하게 난방도 해주지만 더 후끈해지라고 꼭 하는일이 있다.

바로 육수를 끓이는 일..
물론 이틀에 한번씩 보리차를 끓이기도 하지만 일주일에 한번정도 끓여놓는 막육수는
집안을 적당히 뜨뜻하게 해주기 때문에 이런 추운날은 냉장고에서 이것저것 막 꺼내 한솥 가득 끓여주는것이 습관이 되어버렸다.
다시마육수나 고기육수처럼 특정 장르를 겨냥하고 육수를 끓여두기도 하지만
이 막육수는 정말 여기저기 막쓸수 있어서 어정쩡한 식재료를 처리하기에는 완젼 따봉!!!




24 x 15cm 곰솥사용

다시마잎 (10x10cm) 4장, 멸치 5마리, 무 3~4조각, 양파(大) 1개, 통후추 8~10알, 통마늘 7조각, 버섯기둥 10조각,
대파 1대, 배춧잎 4장, 청주 70ml


1. 모든 재료를 넣고 물을 넉넉히 부어 2~3시간, 또는 하룻밤 그대로 둔다.

2. 센불에 끓여 끓어오르면 멸치와 다시마를 건지고 뚜껑을 닫고 여러시간 뭉근하게 끓인다.

3. 모든 재료가 허벌허벌해질때쯤 완성되면 완전히 식힌 후 냉장, 냉동보관한다.




g y u l 's note

1. 재료는 추가 또는 생략 가능하다.
제시된 재료뿐 아니라 집에 있는 여러가지 자투리를 모아 모아 넣으면 된다.
물론 없는것은 생략해도 상관없다.
이 이외에도 북어포나 마른새우를 넣거나 브로콜리 기둥, 양배추 혹은 양상추잎이라도...남는것들은 다 넣어도 된다.
단 소금이나 고추같은 간이 되는 재료들은 요리에 사용할때 넣는것이 좋으므로 육수를 끓일때는 넣지 않는다.




길냥이들은 추운 겨울 어떻게 나지?

요즘은 어딜가나 길냥이들을 자주 볼수 있는데
우리동네에도 여러해째 길냥이들이 살고 있는듯하다.
가끔 보면 온기가 남아있는 자동차 밑에 쭈그리고 앉아 꾸벅꾸벅 조는 모습을 볼수가 있는데
도데체 이렇게 추운 날씨에는 어떻게 살수 있을지...걱정이 되기도...
가끔 동네에 돌아다니는 멈멍이들에게는 '이리와~' 해서 치즈도 주고 빵도 준적은 많지만
고냥이들은 '이리와~' 해도 안오고 도망가기 바쁘기 때문에 먹을것을 주고싶어도 주기가 참 힘든게 문제...
게다가 뭘 줘야 할지 몰라 고냥이 삼남매 키우시는 찐찐님에게 여쭈어보니
육수를 끓이고 남은 멸치같은것을 주어도 되고 데친 참치를 주어도 된다고 친절히 알려주셔서
생각날때마다 조금씩 조금씩 챙겨주고 있는데
이렇게 육수를 끓이는 날은 따뜻한 온기가 남아있을떄 먹기 좋게 잘라 종이컵에 나누어 담고 한두곳에 놓아주고 온다.
물론 동네사람들이 보면 싫어할테니 조용히...
하지만 날씨가 너무 추워 바로 먹지 않으면 금새 식어버릴텐데...
겨울이라 안추울수는 없겠지만 그래도 조금만 덜추우면 좋겠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