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을 간단히 먹고 리조트 입구에서 라바짜커피한잔 입에 물고 어디갈래? 하다가...
복쓩님 칭구네는 아이들이 있어서 여기까지 왔으니 이곳저곳 좀 데리고 다녀볼까 한댄다.
음...우리는...그냥 바다나 한번 보고 집에 갈래...^^
해서 우선 바다보러 같이 갔던곳이 근처에 속초 해수욕장...
차로 몇분정도 달려 속초해수욕장으로 들어가는 입구에서 좌회전을 기다리다가...
신호가 떨어져 좌회전 후 우회전 하는순간 완젼!!!!!가슴이 벌렁벌렁거렸다.
저 골목 끝으로 살짝 보이는 바다에...
정말 하얀파도가 치고 있었고...
마치 바다가 하늘처럼 보이는...
우리는 얼른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바다로 다다다다 뛰어갔다.




아...겨울에 바다 몇번 와봤지만...오늘은 정말 감동적인듯...
사람이 별로 없어서 그 바다를 있는 그대로 감상하기도 좋지만 적당히 높은 파도는 마음까지 시원해지게 해주었다.




그간 내가 보았던 국내 바다중에서는 최고가 아니었던가 싶을만큼 깨끗했던 에메랄드빛 바다...
물론 여기가 우리나라가 아니라고 말해도 될만큼...휴양지에서 만났던 보석빛깔 바다같았다...
이 전까지 최고는 한겨울 모래사장에 하얀 눈이 10cm이상 쌓였던 강릉바다였는데...
그때는 눈이 너무 많이 와서 정작 바다를 제대로 보지 못했건만
이번엔 함께갔던 모든사람들이 이 바다에 완젼 제대로 빠진듯...




복쓩님친구네 꼬마소년은 저 모래사장 어딘가에서 새끼손가락만한 오징어를 잡았다.
ㅎㅎㅎㅎㅎㅎ
새끼오징어는 뭔가 좀 다른줄알았는데...다 큰 오징어랑 똑같이 생겨서 완젼싱기싱기...
순간...아기공룡둘리에 나온...그분들인줄알았다...^^




이건 정말 아무리 봐도 바다가 아니라 하늘같은....
하루만에 왔다갔다 몸은 좀 힘들지만 이 바다를 보지 못했다면 정말 아쉬울뻔했다.
완젼강추!!!!!!!!!!!
역시 바다는 겨울인가보다.

물론 다만 조금 아쉬운것은...
이렇게 멋진 바다를 앞에 두고...주변환경이 너무너무 안습이라는거......
근사한 럭셔리리조트와 시설을 짓는것이 자연친화적인것이 아니라...
이 자연은 있는그대로 느낄수 있도록 최대한 그대로 놔두는것이 제일 좋은게 아닐까?
이곳에 사시는 분들은 영업을 하셔야겠으나...적어도 10m정도만...더 뒤에서...
나무 뒷편에서 하셔도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살짝 해본다.
이런 멋진 바다를 보다가도 번쩍번쩍거리는 여관이나 횟집간판등의 것들을 보면...
이 감동은 채 느껴지기도 전에 와장창 깨져버리는것같으니까.....


에메랄드빛 바다, 속초 해수욕장






바다의 감동을 한껏 느끼고는 근처 대포항에 구경갔다가 새우튀김을 먹기로 했다.
여기 새우튀김이 그렇게 인기가 많다는 얘기를 너무 많이 들어서...
큰것 작은것 골고루 먹었는데...음...나름 새우킬러인 나에게는 생각보다 그냥 그랬다.
튀김옷이 너무 두꺼운데 씹다보니 그냥 밀가루가 범벅이었고 껍질이나 머리보다도 양이 적은 새우 살은 좀 아쉽고...
전체적으로는 조금 비릿하고...
음...큰거하나 작은거 하나 먹어보고는 그냥 큰 감동이 없어 더 먹지는 않았다. ㅎㅎㅎ
물론 같이갔던 꼬마소녀는 새우 뿔에 목을 찔리고도 남은 새우를 모조리 다 집어먹었지만..^^
아마도 이동네에서 역시 좋은 새우는 생으로 먹거나 구이로 먹는것같고...튀김은 좀  그 이후? ㅎㅎㅎㅎ
아주머니 말씀으로는 대부분 새우튀김을 파는가게들이 한군데에서 재료를 받는다고 하시는것을 보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