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이라기엔 애매한 1박2일의 강원도 마실은 내 마음에는 참 좋았지만
체력적으로는 결국 무제한급 피로곰 한마리를 업어오고야 말았다.
이틀동안 하루에 겨우 세시간밖에 못잤다는것이 문제가 될법도 하지만
그간의 나의 경험으로 이정도는 괜찮을거라고 생각했는데
집에 돌아온 나는 오후 6시쯤 '나 지금 잠들면 안되는데...'라는 말을 100번쯤 하면서 침대로 기어들어갔고
결국 21시간후인 다음날 오후 3시쯤 눈을 떴다.
(여기서 난 21시간후에 일어났다는것이 아니라 눈을 떴다는것이 중요한것...)
온몸은 자는동안 17:1로 싸워 얻어터진것마냥 아프고
몸살도 오는것같고...
분명 등뒤에 투명 피로곰이 있는게 분명해...라는 생각뿐...
사실 그나마도 눈을 뜨게된건 배가 너무너무 고파서..............
게다가 속도 너무 안좋은터라...나는 귀찮음에도 불구하고 달걀과 북어가 들어간 뜨끈한 북어국을 끓였다.
술은 지대로 마실줄도 모르면서 달달한맛에 늘 골라잡는 KGB 한캔 마시고
아마 나는 해장을 제대로 못해서 그런가보다...라고 생각해서였을까? ㅎㅎ
북어국에 식사를 하고 나서는...'요즘 내가 좋아하는 파스타를 별로 못먹어서 그래...'라며
순전히 간식을 사러간 마트에서 사온 두유와 생크림을 넣어 파스타를 만들었다.




Serves 2

페투치니 140g, 그린빈통조림 1/2개, 두유 1/2C, 생크림 2/3C, 파마산치즈(곱게간것) 4T,
마늘(편) 2개, 페퍼론치노 3개, 오일 1T, 후춧가루 약간, 소금 약간,
스파게티 삶기(물 적당량, 소금 1T)

1. 끓는물에 소금과 페투치니를 넣고 삶는다.
(페투치니 삶는 시간은 포장에 제시되어있는 시간으로 한다.)

2. 끓는물에 톨조림 그린빈을 넣었다 빼는 방법으로 데친다.
(익히려고 데치는것이 아니므로 넣었다가 바로 빼거나 체에 통조림 그린빈을 넣고 끓는물을 확 부어주는것도 좋다.
물론 싱싱한 생 그린빈이 있다면 당연히 그것을 쓰겠지만...ㅎㅎㅎㅎ 이날은 없었으니까...^^)

3. 팬에 오일을 두르고 편으로 썬 마늘과 페퍼론치노를 넣어 향을 낸 후 그린빈을 넣고 후춧가루를 뿌린다.

4. 생크림, 두유를 넣고 준비된 파마산치즈의 절반과 소금을 넣어 뭉근한불에 끓인다.

5. 삶은 페투치니를 넣어 잘 섞은후 접시에 담고 남은 파마산치즈를 뿌린다.




g y u l 's note

1. 그린빈이 없으면....나름 완두콩이라도...^^
싱싱한 그린빈은 대략 100m정도만 나가면 바로 구입할수 있지만...
날씨가 추워지면서부터는 뭔가 재료하나 떨어지면 금방 나가서 사오는행동은 전혀 실행하지 않는다. ㅠ.ㅠ
게다가 완두콩도 밥에 다 넣어 먹어서 사놓은게 없네...ㅠ.ㅠ
통조림그린빈은 그냥 그렇지만...이걸 먹으면서는 '그래도 니가 있어 다행이야...'라며 스스로를 위로하기 바빴다. ㅎㅎ

2. 달지 않은 두유로 선택...
보통의 두유에는 당분이 들어있기 때문에 어떤종류를 넣느냐에 따라 이 파스타는 꽤 달아질수도 있으므로
성분을 보면서 고르는것이 중요.
일부러 요리에 사용하고자 한다면 100% 콩으로 만들어 당분이 들어있지 않은 제품이 좋다.(리얼콩즙이나 대단한콩같은것...)
하지만 아이들이 좋아하는 달달한 두유로 만든다면 양을 조금 줄이고 간을 잘 맞춰주면 된다.
나는 요즘 <대단한콩>을 좋아하지만
두부를 마시는것같다며 그래도 좀 달달한 두유가 좋다시는 복쓩님을 위해 구입한 두유는 <두유로 굿모닝, 시리얼맛>,
달달한맛이 있긴 하지만 곡류분말이 들어있어 복쓩님의 반응이 참 좋다.


앞치마를 새로 만들까봐...

오랫동안 써오던 앞치마가 하나 있는데 여름엔 좋지만 겨울엔 살에 닿는느낌이 조금 차가워 자꾸 두르기가 귀찮아진다.
음...겨울용으로 하나 새로 만들까? 생각했는데...
오늘은 또 귀찮아지시고...
이달안에는 만들수 있을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