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안 우리가 아껴주던 한남동 사꾸라가 소리소문없이 문을 닫아버린 후...
안타깝지만 새로 갈데를 찾아야 했다.
그전부터 한남동에서 유명했던 이쯔모...
나가사끼짬뽕이 맛있다던 그 이쯔모...
녹음 끝나고 복쓩님과 복쓩님 칭구와 함께 라면이나 한그릇씩 먹어보쟈며 들렀다.




내가 좋아하는 아사히 생맥주는 없지만 삿뽀로가 계시길래 한잔씩...
술은 잘 못먹지만 거품이 많은 일본 맥주는 쪼꼼 좋아한다.




복쓩님이 고른 쇼유라멘.
음...그냥 적당히 평범했던맛으로 사꾸라의 쇼유라멘이 워낙 맛있었던지라 얘는 점수를 별로 못받았다.




내가 주문한 나가사끼짬뽕.
원래 이 나가사끼짬뽕으로 유명한곳이라더니 맛은 괜찮다. 뭐 좀더 미각에 예민하신 블로거들의 말로는
불맛이 잘 안느껴진다고 하는데 뭐 나는 잘 모르겠고 그냥 그간 먹었던 것중에서는 괜찮은편.
하지만 착하지 않은 가격의 압박이 많이 느껴진다.




맥주를 주문하니 안주가 될만한 가벼운것을 더먹으면 어떻겠냐는 점원의 말에
간단한것을 골라달라고 했더니 두가지를 골라주었다.
하나는 바로 이 닭고기튀김.
맛은 세모정도?
하지만 맥주에는 역시 요런게 땡기긴 하는지 금새 없어졌다.
역시 이기적인 가격에 코딱지만큼 쪼끔준다.




이것이 점원이 추천한 두번째의 새우튀김.
여기서 이쯔모를 인정할수 없어졌다.
뭐 새우의 종류에 대해서는 써있지 않았기 때문에 그걸 트집잡는다면 어쩔수 없지만
우리가 기대한것은 일반적인 일본식 새우튀김인데 이것은 고작 칵테일새우 열마리쯤?
그것도 크기가 중간 이하짜리로다가...
메뉴판의 가격이 생각은 나지 않지만 가격은 정말 저 내용물에 비해 초특급 이기적이기만하다.
원래 새우라면 종류를 가리지 않고 좋아하지만 이것만큼은 조금 괘씸했을정도로...ㅠ.ㅠ


이날 네명이서 라면 4개에 맥주4~5잔, 그리고 튀김 2개에 대략 15만원정도 나왔던가?
여기 정말 가격만큼은 많이 밉다.
게다가 라멘종류는 그런대로 맛이 괜찮았지만
문제는 기껏 추천을 해준다는것이 저런것이라니, 가게 주인의 수준을 의심할수밖에 없다.
내가 워낙 나가사끼짬뽕을 좋아하는 관계로 동네에서 가끔 먹을수 있는곳이 이곳밖에 없어
어쩔수 없을때만 오는데 가급적 다른 대안을 빨리 찾아야 할것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참. 계산을 해주시는 주인아주머니는 꽤 공격적이었다.
대부분의 일본요리 가게들은 너무 친절해서 문젠데 이곳 주인아주머니는 공격적이다 못해 좀 무섭기까지 했으니...
친절함이란 전혀 찾아볼수 없었다.
하지만 전반적인 맛의 평가가 좋다고 해서 그런지 일본사람들은 꽤 많이 오는것같기는하다.
이태원 제일기획쪽으로 올라가면 일본요리 가게들이 많이 있지만
밤 늦은 시간에는 차를 놓고 가야 맥주라도 한잔 마시고 오기 때문에 최대한 집에서 가까운 곳을 선택할수밖에 없다보니
여전히 이쯔모에 가는데 나가사끼짬뽕만 먹으면 그닥 불만은 없지만 사실 썩 내키는곳은 아니다.
다만 가게문을 닫아버린 착한 사꾸라가 그리울뿐...

참! 이쯔모는 착하지 않은 가격에 10% 부가세가 따로 붙는다는거...요고 중요하다.
친절한 서비스가 포함된 가격이라면 괜찮을수 있겠지만
이집은 친절한 서비스없이 오로지 음식의 가격인데...
그렇게 볼때는 너무 과한 가격임에 틀림이 없다.


한남오거리 동아냉면에서 순천향병원 뒷골목 이쯔모

이쯔모
주소 서울 용산구 한남동 657-115
설명 일본말로 ‘언제나, 항상’이라는 뜻을 지닌 일본식 주점
상세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