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간단히 저녁을 먹고 커피나 코에 바람이나 훅! 집어넣어주자며 늦은 밤 외출...
집앞 버스정류장에서 아무거나 제일 먼저 오는것을 타기로 했고
결국 가장 먼저 온 이태원행 버스를 타고 붕붕붕...
커피를 마실까 하다가 갑자기 케밥에 확 꽂혀주시는 바람에 이태원역 앞에 있는 <앙카라 피크닉>에 무작정 들어갔다.




케밥의 가격은 트럭에서 파는거나 가게에서 파는거나 이동네는 그닥 차이 없으심...
우리는 치킨케밥 2개 주문...




나름 얼굴 좀 생겨주신 아저씨께서 우리의 케밥을 만들어주고 계시다.
가게안은 아주 좁은데 의자가 대략 4개쯤밖에 없어서 먼저 앉으면 임자.
물론 서서먹을수도 있다.




갓 만들어 나온 따뜻한 케밥.
왠지 맛있어보인다. ㅎㅎㅎㅎ




사진을 찍고 한입 먹어보니 '오~! 맛 괜찮으당...'
자주먹는 트럭의 케밥보다 조금 더 신선한 느낌이랄까?
또띠아도 조금 더 부드럽고 고기나 채소의 상태도 조금 더 좋은것같다.
맛은 살짝 장르가 다른정도인데 트럭케밥에 비해 조금 더 부드러운정도의 맛...
트럭에서 파는 케밥은 매운소스에 촛점이 맞춰져있다면 이곳 케밥은 부드러운맛의 소스가 좀 더 부각된다.
좀 더 칠리를 많이 넣어달라고 주문할수 있는듯하니 원하는 정도를 얘기하면 될듯...




우리가 케밥을 먹는동안에도 손님은 아주 바글바글 난리도 아니게 많았다.
바깥쪽으로 줄을 서야할만큼......
ㅎㅎ 뭐니뭐니해도 먹고난 후 '다음에 또 먹어야지...'하는 생각이 드는것은...맛있었다는거니까...기분이 좋아진다.^^


이태원역 3번출구 앙카라 피크닉(Ankara Picnic)




자리에 앉아 금새 홀랑 케밥하나를 다 먹고 우린 이제 원래의 목적에 따라 커피를 마시기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베가스 그녀 2010.02.13 11:0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무작정 처음 오는 버스를 타고 외출이라~~~
    듣는 저까지 막 설레네요.

    버스타본지가 언젠지...
    한국의 거리 풍경이 그리워요. ^^

    • BlogIcon gyul 2010.02.16 00:5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저희는 자주 아무버스나 오는순서대로 타고 놀러다녀요.
      시내나 사람이 많은곳은 아무래도 주차때문에 번거롭기도 하니까
      그냥 버스가 다니는시간에는 주로 대중교통을 타고 이리저리 걷기도 하고 커피도 한잔 마시는거죠. ㅎㅎ

  2. BlogIcon 렉시벨 2010.02.13 13:3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ㅎㅎㅎ 저도 저런거 먹어보고 싶어요 ㅋㅋㅋㅋㅋ
    맛있겠다 ㅋㅋㅋ 연휴잘보내세요~~^^

    • BlogIcon gyul 2010.02.16 00:5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은근 속도 든든하니 좋아요. ㅎㅎ
      가끔 새벽시간에 얼큰히 취하신 분들이 자주 드시더라구요.^^

  3. BlogIcon 더팬더 2010.02.14 12:4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우~ 케밥 @.@; 맛있어 보이네요~ㅎ
    설 명절 잘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