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정쩡한 녹음시간덕분에 밥시간을 완전히 놓치고...
결국 하루종일 쫄쫄 굶다가 겨우 저녁에서야 뭘 먹어야겠다는 생각이...빠!!!지!!!직!!!
오랜만에 이태원 쟈니덤플링에서 만두를먹으려했지만 대박 줄서있다....
음...이렇게 줄서서 기다리는건 우리에겐 못할짓이므로...그냥 다른대안을 고르다가...
이태원에서는 실패...
얼레벌레 명동에 와서...스테이크와 파스타로 저녁을 먹은 후!!!
'우리는 오늘 하루종일 제대로 못먹었으므로...지금부터 계속 먹는다!!!'
라며...과감하게 디저트로 '냉면'을 선택했다...
식사가 아닌 디저트로...ㅎㅎㅎㅎ




사실...여기에 오기전에 '아...냉면도 먹고싶은데....'라며 복쓩님이 혼잣말을했었는데...
버스에서 내려 명보성앞을 지나오다보니 <설화냉명>이란데가 있길래......
고깃집이 아니라...그냥 냉면집이길래... 바로 먹을까 하다가...
그냥 냉면한그릇 먹기에는 우리 배가 늠흐늠흐 고프다!!! 해서...
결국 밥을 먹고 냉면을 또 먹기로 미리 정하고!!!(우리...설마......식.......충?????????????)
배불리 식사를 하고 계획대로 설화냉면집으로...음....징하게 잘 먹는다...ㅎㅎ




우리가 도착했을떄가 대략 9시쯤...
가게 문을 닫을때가 되어가기때문에 주문할수 있는것은 냉면종류뿐...ㅎㅎ 다행이다...우리는 냉면을 먹으러 온거니까...
복쓩님은 비빔냉면... 나는 물냉면 주문...
냉면은 칡냉면...




내가 주문한 물냉면...
유천칡냉면과는 조금 장르가 다르지만 나름 나쁘지 않은듯...
성당에 미사보러 오시는 어른들이 더 좋아하실것같은 맛...?
참기름이 조금 많이 들어있어서 시원하고 상큼한맛을 느끼기는 조금 힘들었다.
고기와 배, 무는 아주 넉넉하게 들어있어 재료를 많이 아끼지는 않은듯...




복쓩님이 주문한 비빔냉면...
나는 맛보지 않았지만 복쓩님도 나와 대략 비슷한 평....정도 되는듯...하다...




나의 냉면먹는 방법은 간단...
복쓩님이 잘라주는대로...복쓩님이 조제해주시는대로...
나는 그냥 믿고 먹는다.
다른사람이 조제해주는 냉면이 최고 맛있게 먹는 것, 그것이 나만의 방법...ㅎㅎㅎㅎㅎㅎㅎㅎㅎ

전반적인 평가라면........그냥 칡냉면이라고 하기에는 좀더 시원한 그맛이 유천칡냉면보다 약해 조금 아쉽지만...
고기나 배 등의 재료가 넉넉하니까...고기칡냉면...이렇게 말하면 될것같기도...ㅎㅎ
참기름이 조금 많아 제대로 맛을 완전히 느끼기는 조금 힘들었지만 그것만 조금 더 조절된다면
나름 가격대비 성능은... 적절하지 않을까 싶다.

아랫쪽 지방에서 오래 장사를 하시다가 서울에 처음 올라와 가게를 하시는거라고 말씀하시는
친절하고 싹싹한 느낌의 주인아주머니는 이제 가게를 오픈한지 5일밖에안되었다며
맛있게 드셨으면 주변분들에게 소문도 좀 많이 내달라고 웃으며 말씀하신다.
사람마다 기호가 다르기 때문에 같은 음식이라도 어떤사람에게는 맛있게, 또 다른사람에게는 너무 맛없게 느껴질수있으니
어떤음식에도 절대적인 평가를 내릴수는 없다.
다만...가식적인 친절이 아닌, 몸에 배어있는 친절한 미소와 말투는 마음이 느껴지게 하는데
그 주인아주머니는 참 솔직하시면서도 친절한 마음이 느껴져 아마 그 근처를 지날때 다시한번 냉면이 생각난다면
한번쯤 다시 들러 먹어볼수있을것같기도 하다.

3월 31일까지는 오픈기념 할인행사중...
식사류(냉면포함) 할인가 4000원...

명동성당 정문앞 홀리스 & 코코호도 건물 2층, <설화냉면>




배불리 먹고 별다방에서 커피를 마시며 복쓩님이 얘기를 꺼냈따.
복쓩님이 바라보는 쪽에, 너무너무 잘 보이는곳에 ㄷㅅㄷ...대용량 통이 쫙~ 있었다고...
(늦었!!! 이미 난 못봤잖아...ㅎㅎ)
어차리 바깥음식에 들어갈수밖에 없는거긴하지만... 안보이는곳에 두어도 맛을 보면 대략 알수 있는거긴하지만
그래도 그 큰 통을 보면 왠지 먹기가 조금 뻘쭘해지기도 하니
그냥 안보이는 주방 안쪽에 놔두시는게 낫지 않을까? 싶기도 하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