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기기운이 있는지 몸이 좀 으실으실...
쌍화탕도 알아서 데워먹고, 타이레놀 콜드도 하나 먹었고, 오렌지쥬스도 마셨고...
약기운에 좀 헤롱대고있는것같은데...
오늘 푹 자고 일어나면 내일은 괜찮을까?
그나마 습도가 높은 날씨라...잠은 잘올것같은데........
어제 그래서 귀에서 자꾸 환청이 들렸던걸지도 모르겠네...
내일은 따신 국이라도 좀 끓여야겠다...




이건...뭐 레시피라고 쓰긴 너무 손발이 오그라드는 낯간지러운거니까...ㅎㅎㅎㅎ
대접에 밥넣고 샐러드해먹고 어정쩡하게 남은 채소 적당히 먹기 좋도록 다져 담고
달걀하나 부쳐 올리고
고기랑 잣 넉넉하게 넣어 만든 볶음고추장넣고 비벼먹기...
입안이 개운하도록 엄마가 만들어준 물김치까지 있으면 금상첨화...




평소에도 채소섭취량이 모자라 샐러드를 많이 먹지만 요즘은 유독 자주 챙겨먹는듯...
가끔 어정쩡하게 남을땐 늘 비벼밥을 만들어먹는다.
비벼밥(ㅎㅎ 비빔밥...)을 먹을때 채소만 너무 큰게 올라오면 먹는것도 좀 지저분해보이고
한가지채소만 씹어먹게 되어 우린 주로 적당히 다져넣어먹는것을 선호하는데
복쓩님이 먹는 달걀은 노른자를 터뜨리지 않고 반숙으로,
내껀...사진에서처럼 노른자를 터뜨려서...오늘은 그나마 좀 얌전하게 되었네...^^




엄마가 지난 설날에 준 물김치가 아주아주 잘 익은상태라 복쓩님이 매우 좋아한다.
그나저나 엄마의 음식솜씨는 요즘 날이갈수록 더 좋아지는듯...
절대미각의 소유자인 복쓩님이 요즘 뭘 집에서 가져올때마다 전보다 칭찬이 늘고 있다. ㅎㅎㅎㅎㅎ




어젯밤 급하게 만들어둔 볶음고추장..
음....보기엔 그닥 별 차이없이 보이네... 고기랑 잣 넉넉하게 넣었는데.........
하지만 그냥 고추장보다는 확실히 볶음고추장에 비벼먹는게 맛이 좋다.^^
역시 엄마가 준 잣이 2병이나 있으므로 아주 원없이, 넉넉하게 넣어주었더니
밥을 먹을때마다 입안에서 씹히는게 아주 고소하고 좋다.




중요한것은 아침식사니까 밥의 양과 채소의 양을 거의 동량으로 넣어먹어야 한다는것.
음...이렇게 하면 좀 일찍 뱃속에서 소화가 되겠지만...
그래도 아침식사니까 조금 부담되지 않도록 밥보다는 채소의 양을 늘려주는것이 좋다.
고추장 넣고 샥샥비벼서...




시간으로는 점심때지만...우리는 일어나자 마자 먹는거니까...
우리에게 사실 이건 아침식사...
오늘 날씨는 비가 오고 안개 잔뜩 낀 덕분에 좀 꾸리꾸리했지만...
그래도 예쁜것먹고 상쾌한 하루가 되쟈!!!


감기조심하세요...

며칠 날씨 따뜻했다고 이틀연속 창문이란 창문 다 열고 환기하고 코에 바람좀 슝슝 넣어주었더니.......
역시 바로 감기가.......
으실으실...
일교차가 심한 요즘같은날씨에는 조심조심해야했었는데............
모두들 감기 조심하세요~
(아...몸도 좀 안좋고 컨디션도 그냥 그런데...그냥 잘까...아니면 컬링 준결승 보고 잘까...
완젼 고민고민..........ㅠ.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수우 2010.02.26 04:0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건 아침이 아니라...
    대략 야참이라구요 이시간에;;; ㅎㅎ

  2. 클라라 2010.02.26 12:2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니, 어쩜 저렇게 계란후라이를 얌전하게 부치셨어요?
    전 맨날 가장 자리가 지저분한데...
    이상하게 계란후라이는 깨끗하게 안되요.
    비결이라도 좀 쩜쩜쩜~

    • BlogIcon gyul 2010.02.26 17:0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ㅎㅎ 그닥 예쁘게 된건 아닌데
      제가 달걀프라이용 작은 팬을 따로 가지고 있지 않다보니 모양이 동그랗고 예쁘게 되기가 쉽지 않아요.
      안터뜨리면 그래도 좀 되는데 완숙은...꽤....안습이 되어버려서....
      보통은 팬이 달궈지면 오일을 넣고 불을 줄이라고 하는데
      그렇게 하면 저처럼 저처럼 노른자를 터뜨리고 완숙을 해야하는 경우에는
      늘 가장자리가 너무 익어 타거나 질겨지더라구요.
      그래서 저는 불을 켜고 팬위에 바로 오일을 넣은 후
      달걀을 천천히 오일 위로 올리고 중불로 줄여 익혀요.
      한쪽면이 살짝 익으면 살며시 뒤집고 가운데를 살짝 누르면서 터뜨려익히는데 한번에 씨게 누르지 말고
      살짝 터질랑말랑하게 꾸욱....누르면서 터뜨리면 모양이 망가지지 않으면서도 노른자까지 잘 익힐수 있어요. ㅎㅎ
      그래도 이리저리 약간 모양이 불균형해지거나 탄력이 있고 없고는 달걀의 상태에 따라 다르니까...
      신선한 달걀일수록 모양이 잘 잡히구요
      저는 이제 동그란 달걀전용 팬을 하나 살까 말까 고민하고 있어요. ㅎㅎㅎㅎㅎ

  3. BlogIcon rinda 2010.02.26 21:2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물김치보니까 엄마표 동치미가 생각나네요.
    동치미만 있으면 밥 한 그릇 뚝딱 먹어치우거든요~
    겨울 한 철 먹을 수 있어서인지 찬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그 맛이 떠올라요 ^^
    요즘 환절기라 주위에도 감기 걸리는 사람이 많은 것 같아요.
    낮엔 따뜻하지만 밤엔 조금 쌀쌀하더라고요. 오늘은 일찍 푸욱~ 쉬세요 ㅎㅎㅎㅎ

    • BlogIcon gyul 2010.02.28 03:1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저도 엄마가 주신 물김치가 요 근래 아주 맛나게 잘 익어서 계속 그것만 먹고있는것같아요.
      그냥 밥에 김만 싸서 먹어도 물김치만 있으면 좋구요.^^
      감기기운이 있어서 집에서 좀 꽁꽁싸매고싶지만 날씨가 너무 좋아서 창문을 자꾸 활짝 열고싶어져요.^^
      rinda님도 감기조심하세요~

  4. BlogIcon 리쥬 2010.02.26 22:5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_</ 전 요새 빵 금지에 설탕금지 중인데(건강상의 이유로 ㅠㅠㅠ) 아아아 너무 좋은 포스팅이에요 눈에 담아서 지금은 더부룩하니 안 좋은 배를 쓱쓱 달래주고 있어요 히히

    • BlogIcon gyul 2010.02.28 03:1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빵과 설탕금지는 ....아....좀 괴롭지만...
      그래도 건강은 중요한거니 잘 지키셔야겠네요.^^
      꼭 볶음고추장이 아니어도 저는 자주 고추장에 밥을 비벼먹어요.
      밥과 채소의 양을 비슷하게 넣으시면 맛이 좋으니 가끔 드셔보세요.^^

  5. 구양구양 2010.02.27 08:0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잣이 들어간 볶음 고추장... 맛나겠어요
    견과류는 참 고소하고 맛난것 같아요 ^0^

    저도 어제저녁에 비빔밥먹었는데 ,,, 끄앙..
    사진보니 또먹고싶네요 ㅋ

    • BlogIcon gyul 2010.02.28 03:1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제가 견과류를 매우 좋아하거든요. ㅎㅎ
      호두나 잣같은것들...
      그냥 집에 있으면 홀랑홀랑 집어먹기도 하고 볶음고추장이 아닐때는 잘게 다져서 비빔밥에 같이 넣어 먹기도 하구요.
      너무 많이 먹는건 오히려 좋지 않지만 소량씩 일정하게 매일 먹는건 좋다고 하니 조금씩 챙겨먹는게 좋을것같아요.^^

  6. BlogIcon 베가스 그녀 2010.02.27 10:4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물김치 너무 맛있을 것 같아요. ^^
    저도 볶음고추장, 쌈장, 밑반찬들을 주말에 좀 만드려구요.
    요즘 너무 농땡이 부렸어요. ㅎㅎ

    • BlogIcon gyul 2010.02.28 03:1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밑반찬 만들어두는게 사실 은근 너무 귀찮고 번거롭기도 하잖아요. ㅎㅎ
      그래서 저희는 늘 한그릇음식을 만들어먹는편이지만요.
      당분간은 엄마 물김치때문에 간단하게만 먹게될것같아요.^^

  7. BlogIcon meru 2010.02.28 08:4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볶음고추장..언제부터 만들어야지 만들어야지 생각만하고 안 만들었는데, gyul님 포스팅 올린김에 저도 낼 당장~!! 저도 잣을 좋아하는데..진짜 좋은 아이디어인 것 같네요. 따라해 봐야겠어요~ 오호홋^^ 감샤~~

    • BlogIcon gyul 2010.03.01 21:1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이 볶음고추장은 비벼먹는것도 맛이 좋지만
      밥위에 살짝 올려 먹는것도 좋아요.
      아주 조금만 올려도 맛있거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