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도 되었고...새벽 3시에 간만에 밤마실...^^
의도한건 아니지만 전화번호 하나로 일궈낸 회식이라고나할까? ㅎㅎㅎㅎㅎㅎ
사실 새벽에도 하는줄 알았다면 궁금했던 얌타이에 갔을텐데...
아무생각없이 또 신사동 포호아에서 고수 잔뜩 넣어 쌀국수 한그릇 먹고...
멀리갈것없이 그냥 간단히 근처 세븐몽키스...봄이 되었다고는 하지만 역시 새벽엔 추우니까...멀리갈것도 없이...^^




그러고보니 오늘은 커피 벌써....4잔째인가?
모...잠은 다 잤다 싶지만...그래도 주말이니까...괜찮다며 금새 자기합리화하고...
정승생님이 하사해주신 맛있는 초코무스케익은 역시 세븐몽키스에서 제일 좋아하는 케익...




동계올림픽얘기로 시작해서 각종 신변잡기와 음모론까지...
로스차일드, 록펠러, 대공황, 지구온난화, 신종플루, 그리스위기 등등등................
끝이 날것같지 않은 음모론....
오늘 책 한 열권은 읽은느낌이....
정승생님은 엄청난 독서량과 더불어 핵심요약에는 거의 쪽집게 과외선생님을 능가하신다.
300페이지 책도 한줄요약 가능하실듯...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덕분에 맛난 밥도 먹고 각종 싱기싱기얘기도 하고...
즐거운 주말 밤마실...

그나저나 겨울은 정말 지나갔나보다.
세븐몽키스에서 나올떄 시간이 거의 일곱시에 육박...
해뜬다...ㅠ.ㅠ
좋은계절 다 갔어...아침잠을 잘 자야 하는데............ 아무래도 집에 암막커튼을 좀 쳐야 하려나? ㅎㅎㅎㅎ

*그나저나 신사역 세븐몽키스는 여전히 춥다.ㅠ.ㅠ
어그부츠신고도 발시려본적은 겨울동안 없었건만...
오늘은...두시간가량 얘기하는동안 발 많이 시렵시렵...ㅠ.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