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토요일이었던가?
늦잠을 자고 오후에 일어나보니 시간이 대략...한...네신가...다섯신가...
(사실 조금 더 잘수도 있었지만 토요일 오후 그보다 더 늦은시간에 일어나면 안되는것은
무조건 무한도전만큼은 맨정신에 몰입하며 봐야하기때문에...^^)
미리 정신을 좀 차리려고 TV를 켰더니 무한도전 하기 전에 우결...
이건 요즘은 거의 본적이 없는 프로그램인데 하필 내가 TV를 켠 시점에 바로 맛나게 삶아진 수육이........@.@
결국 그 수육에 이끌려 엄마가 전에 챙겨준 삼겹살찜을 꺼내
아침부터(우리에게 아침은 늘 일어나자마자의 시간) 목에 기름기좀 확 끼게 먹어주었더니...
뭔가 이 느낌을 중화시켜줄만한것이 필요했다.
아...냉장고에 별게 없는데....하고 고민할쯤!!! 부추 발견!!!
하루종일 부추먹고 피좀 맑아지는 주말이 되어보쟈!!! 하는 생각으로 부추를 다듬기 시작했다.
물론 주말이므로...번거롭지 않은 방법으로만 먹을수 있는 잔머리를 굴리며....^^




부추간장을 올린 두부카나페

두부(생식용) 1모,
부추간장(부추(송송썬것) 5T, 간장 2T, 쯔유 1T, 식초 1T,
아가베시럽 1/2T, 참기름 1/2T, 통깨(가루) 1T, 검은깨 1T, 고춧가루 1/2T)


1. 두부는 한입크기(깍두기모양)로 썬다.

2. 분량의 재료를 섞어 부추간장을 만든다.

3. 두부위에 부추간장을 올린다.




g y u l 's note

1. 아침에도 좋은..^^
다진마늘이나 다진파를 넣은 간장이 아니기때문에 아침에 간편하게 먹기도 좋다.
물론 예민한사람에게는 간장의 냄새도 너무 안심할수 없으므로 밥먹고나서 간편하게 가글이나 물로 입안을 헹구는것이 좋겠지만
그래도 마늘이나 파를 씹는것보다는 아침에 덜 부담스럽다.

2. 두부는 기호에 맞게...
아침부터 굽거나 튀기는게좀 부담스러울까봐 생식용두부위에 올리긴했지만
나는 조금 더 씹는맛이 있는 재래식두부를 훨씬 더 좋아하기때문에 점심이나 저녁반찬으로는 구운 두부로 만들어먹기도 한다.
아...엄마 양평갈일있을때 두부좀 사다달라고 할까봐...^^




된장찌개의 재료는 일부러 준비할필요없이도 충분히 집에있는것만가지고 그때그때 만들수 있는
정말정말 기본적인 음식이지만 그래도 모든 재료를 써는것만도 귀찮은...내몸이 피곤하고 힘든 어떤날을 위해
재료를 미리 준비해 냉동해둘때가 있다.
육수에 된장고추장만 살짝 풀어주고 나머지 손질해야 할 재료들은 냉동실에 1인분분량으로 넣어둔것을 넣어 끓이기만 하면되는...
한번 냉동했다가 사용하는것이므로 맛은 아무래도 당장 만든것보다 덜하지만...
가끔 내몸이 아플때 어쩔수 없이 사먹게 되는 음식이나 인스턴트음식을 먹는것보다는 나을거라는 생각에 만들어두었는데
아직까지는 아파서 끓여먹기보다는 식사준비할만한 여유가 없을때 꺼내 먹는편인데 나쁘지 않은듯...
(매일매일 새로운 음식을 만들어야 하는 사람에게 이정도 꼼수는 애교로 봐줄수 있지 않을까? ㅎㅎㅎㅎㅎㅎ)
하지만 내가 아픈것도 아니고, 단지 주말이라 좀 게으름을 피우고싶었던것이었으니
된장찌개 끓이는 수고가 덜어진만큼 간단한 부추비빔밥 준비!!!




부추비빔밥

ㅎㅎ 이건 뭐 정말 별거 아니라 레시피랄것까지는 없고...
밥위에 송송썬 부추를 올리고 만들어두었던 약고추장을 살짝 올려 준비하면 끝!!!
보글보글 끓는 된장찌개를 밥에 살짝 담아 슥슥 비벼먹으면 된다.

*맛있는 된장찌개의 레시피는 아래의 주소게 있습니다.

집된장...너만이 할수 있는 바로 그 된장찌개

 


인삼보다 좋은보약, 봄부추!!!

어렸을땐 쳐다도 보지 않던 부추이지만...피도 맑아진다고하고..
(내가 언제부터 이런걸 신경썼던가.... ㅠ.ㅠ 요즘 움직일때마다 우두둑거리는게...정말 운동해야하는거야? ㅠ.ㅠ)
봄부추는 인삼보다도 좋은 보약이라고 하는데...
난 인삼도 못먹으니 부추라도 열심히 먹어야겠다!!!

수육으로 시작된 부추의 하루...
왠지 엄마한테 칭찬받을것같아...ㅎㅎㅎㅎ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