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일요일...
저녁을 먹고 조금 노닥거리는데 '아...나 요즘 비타민 좀 모자른가?' 했더니
복쓩님은 '난 배는 부른데...뭔가 계속 먹고싶네... ㅎㅎ' 이런다.
그래서 급 이마트 고고싱!!!
사실 바나나를 사려고 온건데...하필 이날따라 바나나가 영 메롱한애들만 있어서...
대신 시식으로 맛본 귤이 완젼완젼맛있길래 썩 맘에드는 할인가는 아니었지만 얼른 봉지들고 구입!!!
하지만...
이날 카트를 밀며 여기저기 돌아다니는동안 사실 우리의 미션은 간식이나 과일이었지만...
우리는 또 우리의 식성대로 고기코너에서 서성서성...
회코너를 지나다가 갈치1팩을 손에 들고 살짝 고민끝에 얼른 카트에 담았다. ㅎㅎ
집에서는 냄새때문에 생선구이를 잘 해먹지 않지만 워낙에 좋아하던 갈치는...그냥 지나기가 너무 어려워서...
사실 좀 더 크고 두꺼운녀석(특대)를 살까 하다가...한두번 먹기에는 양이 좀 많아서
결국 그냥 조금 두꺼운녀석(대)를 선택했지만...
언제나 나에게 일등 갈치였던 제주도 <유리네>의 손바닥보다 큰 갈치에 비하면...(거의 갈치 스테이크였던...)
이건...아무래도...한민관st 갈치다...ㅠ.ㅠ




오늘의 식판밥

갈치구이, 물김치, 두부카나페, 채소샐러드, 잡곡밥

이미 시간이 늦어 갈치구이는 월요일에 먹으려고 했는데 복쓩님이 전화해가지고서는...
'저녁 먹고가야할것같으니까 갈치구이 해먹고 있어...' 하길래
'앙돼요... 이건 같이먹을래...' 했더니...
내가 미리 한번 해먹으면 그 다음번에는 더 맛있으니까 연습삼아 한번 구워보라신다. ㅎㅎㅎㅎ
하긴...이제는 그나마 어느정도 요령이 생겼다고 처음하는것도 나름 맛이 나쁘지 않지만
그래도 혹시하는 마음에 가끔 복쓩님에게 해주기 전에 한번쯤 연습삼아 만들어보는것들이 있는데...
집에 냄새가 어느정도 날런지, 맛나게 구워질런지 연습삼아 한번 구워보쟈...해서
월요일저녁...내사랑 도자기식판에 오밀조밀 담아먹는 갈치구이정식 식판밥...




갈치 2토막, 밀가루 2T, 카레가루 1/2T, 소금 약간, 레몬 1/4개, 오일 약간


1. 갈치는 비늘(은색껍질)과 지느러미를 제거하고 깨끗하게 씻어 소금을 살짝 뿌린 후 냉장실에 잠시 넣어둔다.

2. 밀가루와 카레가루를 섞는다.

3. 섞어놓은 가루를 갈치에 고루 묻히고 오일을 넉넉히 두른팬에 굽는다.

4. 여러번 뒤집지 않고 한쪽이 익으면 반대쪽으로 딱 한번만 뒤집도록 한다.


g y u l 's note

1. 갈치손질...
마트에서 대부분 어느정도의 손질을 해주긴 하지만 그래도 집에 돌아와 한번 더 꼼꼼히 손질해야하는데
적당히 잘린 지느러미는 가위로 반듯하게 잘라내고 겉면의 은색껍질은 가위나 칼을 뒤집어 살살 긁어내는데
이 은색껍질은 싱싱한상태에서는 괜찮지만 공기중에 산화되기 시작하면 냄새를 유발하고
경우에 따라 알러지증상이 생길수도 있으므로 미리 긁어내는편이 좋다.
손질한 갈치는 깨끗하게 씻어 물기를 닦고 소금을 살살 뿌린 후 한토막씩 랩으로 포장한다.

2. 구입당일 먹는게 최고!!
아무리 생물이더라도 구입시 바로 먹는게 아니라면 이런저런 상황에 따라 예민한 생선의  상태가 달라지기때문에
가급적 집에 곧장 돌아와 바로 손질하고 당일 조리해먹는것이 중요하다.
하지만 냄새가 나지 않도록 바로 손질해두었다고 해도 나역시 하루 이상 지난후에 구워먹기때문에
살짝 덧가루를 뿌려 구웠지만 뭐니뭐니해도 역시 덧가루 없이 그릴이나 석쇠에 바로 구워먹는게 제일좋은걸...^^




채소샐러드와 물김치, 그리고 어제 만들고 남은 부추간장올린 두부도 한조각 담고...
흘리지 않고 먹으려고 물김치를 밥쪽으로 담았지만...왠지 배치가 마음에 들지 않아....ㅠ.ㅠ




요녀석을 주 밥반찬으로 먹거나 밥위에 올려 비벼먹을때는 요정도의 부추간장양이 괜찮지만
그냥 이것만 홀랑 집어먹으려면 부추간장의 양을 조금 줄이거나 두부를 조금 크게 썰어도 될것같지? ㅎㅎ




패브리즈....유통기한 언제까지지?

지금 우리집은 바닐라향초냄새가 은은하다...
요리로 집에 냄새가 가득할때는 주방과 거실에 초를 켜두는데
향초보다는 냄새가 빠질때까지 환기를 시키는것이 제일 좋지만 아직은 문을 몇시간씩 열어두기에는 좀 많이 춥기떄문에...
공기나 섬유속 냄새를 제거한다는 패브리즈는 인체에 해롭지 않다며 광고하고 있지만
복쓩님은 패브리즈를 뿌리는날이나 옷의 냄새를 없애기 위해 살짝 뿌려둘때면
락스청소를 했을때처럼 하루종일 재채기를 하고 약간의 알러지증상도 보이기때문에...
그나마 전에 사둔 패브리즈는...우리집에서 그냥...화석이 되어버렸다.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코스코에서 사다놓은지 꽤 오래되었는데....유통기한 언제까지지?
버려버려야겠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