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밤늦게 엄마몰래 엄마 자동차에 네비게이션을 달아주고 오던날,
글로브박스안에서 발견한 DK덕분에...
요즘은 칠성사이다를 별로 모른척해주고 있는가보다. ^^
예전엔 음료수냉장고에 탄산을 꽉꽉 채워두기도 했지만 요즘은 한달에 한번 살까말까라....
얼마전 편의점에 갔다가 갑자기 탄산이 너무 먹고싶길래,
선택의 폭이 딱 경주마같은 편의점 냉장고에서 칠성사이다 하나를 집어왔지만...
DK가 아니라는 아쉬운 마음에 레몬 두조각 슝슝 썰어 넣고 빨대로 콕콕 눌러가며 먹자니...좀 한심해지네...ㅎㅎㅎㅎ

뭐든지 입안에 들어가면 다 잘근잘근 씹어버리는 꽤 오랜 습관덕분에...
나는 어렸을때부터 먹으면 안되는것을 잘근잘근씹는 잘근잘근소녀가 되었다.
나는 칫솔도 늘 씹어버리고(다른사람들의 사용기간보다 2배 빨리 맛탱이가시고...)
어렸을땐 엄마가 애지중지 아끼던 숫자가 새겨진 유리컵에 담아준 미숫가루를 먹다가
그것도 다 깨물어 금이 가거나 깨뜨리곤했으며...
(아마...모든 시리즈를 내가 다 깨먹은걸로 기억되고, 혹시나 유리가루가 들어갔을까봐 미숫가루는 먹지도 못했음...)
(다 가능하지만 돌욱호칼날은 못씹씁니다...^^ ㅠ.ㅠ ^^ ㅠ.ㅠ ^^ ㅠ.ㅠ ^^ ㅠ.ㅠ)
일회용 빨대나 물통에 달려있는 빨대모두 예외없이 잘근잘근 씹어주다보니...
어디가서도 내 컵은 내가 다 알아볼만한지경...

늦은밤 '침침해...(심심해...)' 하면서 잉또넷질하다가
마침 대포고냥님의 아이북얘기에 '아!! 맞다!!' 하고는 책장 제일 높은곳 구석에 끼워놓은 아이북을 꺼내
오래된 쿰쿰한 냄새에 깜놀하고는
'이거 켜지나?' '잉또넷은 되나?' 하며 슥슥 문지르고 전원버튼과 교감...
이거좀 해줘봐, 저거좀 해줘봐 하며 결국 복쓩님에게 맡기고 어느새 나는 또 빨대를 잘근잘근 씹으며 블로그질삼매경...




그나저나 탄산얘기를 하니까 생각이 나는데...
내 기억에...
엄마는 단한번도 집 냉장고에 탄산음료를 넣어둔적이 없다.
'몸에 좋지도 않은데 뭘 일부러 사먹니?' 라고 했지만
어린 소년 소녀였던 옵빠와 나는 엄마가 안된다고 할수록 어찌나 먹고싶어졌던지....
결국 옵빠는 가끔 당당하게 개인용돈으로 산 '옵빠전용 콜라'를 냉장고에 넣어두었고
나는 옵빠가 없을때 옵빠몰래 한입씩 마시고는 모른척했지만
옵빠는 해리보다 더 정확하게 자신의 콜라 용량을 기억하고 있었기때문에 나는 늘 걸릴수밖에 없었다.
(ㅎㅎ 사실 우리옵빠가 해리처럼 눈금을 그어놓는정도는 아니었고 들킨것은 순전히 내탓...
한입씩 열번을 먹으면 당연히 걸림...ㅎㅎㅎㅎㅎ)

그러다가 중학교에 들어가면서 친구들과 한참 많이 마셨던 다이어트콜라...
그때는 친구들이 먹으면 무조건 같이 마셨어야 하는...화장실도 함께가는 여자애들만의 의리같은걸까?
(얼마전 롤러코스터에 나온것보단 좀 더 순진한 느낌의...)
 그게 썩 맛있지는 않았지만 한 1년정도 매점에서 늘 '아줌마 다이어트콜라요~' 했다가
결국 나는 다시 빨강 콜라로 돌아섰지만 안타깝게도 나는 탄산음료는 무조건 한번에 한캔을 다 마시지 못하기 때문에
매번 절반 이상이 남기는 상황이 왔고...그후론 콜라를 끊은듯.....

고등학교때는 신도시 이전의 논밭이 즐비한 추운 분당생활을 시작하면서 따땃한 자판기코코아맛을 알게되었고...
학교 매점에서 팔던 던킨도너츠에 전교생이 푹빠져버린탓에
탄산은 잊은지 오래... 코코아&도넛생활을 시작했다.
물론 그나마도 미술관 매점에 산더미처럼 쌓여있던 문구류에 푹 빠지면서 그만두었지만...

그 이후 1L, 1.25L, 1.5L등등의 용량별 콜라가 나오기 시작하면서부터 확실히 맛이 좀 덜해졌다는 생각에 거의 마시지 않다가
수입상가에서 의도하지 않게 만난 빨강뚱땡이코카콜라클래식...
복쓩님이 특히 좋아하는 이녀석은 마시는것보다 저 캔을 따는 순간 나는 소리부터가 달라
한동안 꽤 많이 마셨지만 역시 복쓩님의 아토피앞에 장사는 없었기때문에...
그 이후로는 어쩌다, 진짜 어쩌다...정말정말 어쩌다 한번씩만 사서 마실뿐........

몸에 좋은것보다 몸에 별로 안좋은것이 내 마음을 더 확 끌어당기기도 하는것같다.
한번 먹으면 열흘치 건강식사를 한것을 원점으로 돌려놓을때도 있지만...
가끔 내 몸도 스스로 보호기능을 정비하도록 강하게 키워야 하니까...
한번쯤 몸에는 벌을, 마음엔 상을 주는날도 괜찮겠지?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rinda 2010.03.11 21:4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ㅎㅎㅎㅎ 저도 예전의 콜라 한 캔은 양이 너무 많아서 다 못 마시곤 했어요.
    그래서 언젠가부터 나오는 통통하고 아담한 콜라를 마시게 되더라고요 ^^
    콜라 매니아였던 J의 말로도, 일반 캔의 콜라와 작은 캔의 콜라 맛이 다르다던데~ 전 그거까진 모르겠어요 ㅎㅎㅎㅎㅎ
    자주는 안 마시지만, 그래도 기름기가 좔좔 흐르는 음식을 먹고 났을 땐 콜라를 마셔줘야겠더라고요 ㅎㅎ

    • BlogIcon gyul 2010.03.11 23:2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저도 그런얘기 들었었는데...
      그게 아마 제조하는데가 달라서 그렇다고 한것같기도 하고...
      근데 확실히 수입 코카콜라클래식은 국내에서 나온 코카콜라클래식이랑은 맛이 현저히 차이가 나더라고요.
      어쩌다 한번씩 먹고 매일 생각나는것도 아니지만
      그래도 가끔씩 콜라가 아니면 안될때가 있는것같죠? ㅎㅎㅎ

  2. BlogIcon frontgate 2010.03.11 23:3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제 친구가 탄산음료를 너무 좋아해서 그런지
    살이 무럭무럭찌고있어요 ㅋ
    항상 좀 먹지마라고 하는데
    한번씩 먹는 콜라는 진짜 시원하이 좋죠^^

  3. BlogIcon 클라라 2010.03.12 09:5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맨날 마시는 것도 아니고, 어쩌다 마시는 거니까 괜츈을 꺼라고
    살짝쿵 위로의 멘트를 보내고 갑니다...ㅋㅋ

    • BlogIcon gyul 2010.03.12 16:3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호호호호...
      곰압숨니다.^^
      이번주말에 겸사겸사 생각난김에 복쓩님꼬드겨서 뚱땡이코카콜라클래식 사러가려고 했더니...
      이분 오늘 아침에 또 뾰루지 도지셔서...
      안될것같아요. ㅠ.ㅠ

  4. BlogIcon ShyKJ 2010.03.13 13:3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옷 한국은 요즘 캔 사이즈가 어떻게 되요? 여긴 기본이 12oz, 그러니까 355ml. 기억으론 왠지 한국 캔음료수는 더 작았던 것 같은...... 한국 캔커피들 마시고 싶어요. 아흑.

    • BlogIcon gyul 2010.03.14 02:3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아마...정확한지는 모르겠지만 200인가 225인가 아마 그럴거예요.
      물론 저는 그것도 한캔을 다 못마시거든요.
      그냥 진짜 한번에 한입씩이 저의 정량이라서...ㅎㅎㅎㅎ

  5. BlogIcon ShyKJ 2010.03.14 03:1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 "뚱땡이코카콜라클래식"이 수입된걸 말한거였군요? 사진속 캔을 보고, 한국에서도 똑같은걸 파나 했는데, 아니었넹. 저는 지금도 하나 잘 못마셔요, 근데 C군은 하루에 대여섯개도 마시고, 식구들이랑 있음 2리터짜린 그냥 하루에 두어개가 비더라구요. 정말 대단...
    웃긴건, 한국에선 라면 끓이고 밥도 넣어먹잖아요, 근데 덩치튼 C군은 그렇게 못하더라구요. 라면만 먹으면 배가 불러해서.. ㅎㅎㅎㅎ 귤님도 라면 끓이고 밥 말아 드시죵? ㅎㅎㅎㅎ 저도 예전엔 그랬는데, 지금은 라면은 반도 못먹겠어요, 배가 너무 불러서...
    참참, 한국에서 파는 라면은 한봉지가 1인용인가요? 여기서 파는 한국라면은 뒷면을 보면 죄다 2servings라고 되어있어요. 이상해....

    • BlogIcon gyul 2010.03.15 04:5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한국에서 만든 코카콜라뚱땡이도 있는데
      수입상가에서 파는 미국산 뚱땡이가 훨씬 맛있거든요.ㅎㅎㅎㅎ
      요즘은 좀 더 작은코카콜라도 나오긴하던데...
      그나저나 저도 라면끓일때 밥은 잘 안말아먹어요.
      복쓩님이랑 먹으면 한두스푼정도 먹기는 하지만
      저는 그냥 라면만 먹으면 딱 맞아요. ㅎㅎㅎ
      라면은 1봉지가 무조건 1인용이예요.
      2인분으로 나오는건 보통 라면중에는 없는것같은데...
      용량은 정확하게 모르겠고 물의 양이 550~600ml정도 넣으라고 하면 그건 1인분이 맞아요. ㅎㅎㅎㅎ

  6. BlogIcon meru 2010.03.19 04:0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가 단단하시겠어요. 어렸을때 훈련을 많이 하신 듯 ㅎㅎ
    콜라 홀짝 한입씩 마시다 오빠한테 들킨거 읽다가 빵 터졌어요.
    한입씩 열번..어트케..웃음이 멈추질 않아요 ㅋㅋㅋㅋㅋㅋ

    • BlogIcon gyul 2010.03.19 16:3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제 송곳니가 좀 튼튼한편이라 그런가봐요.
      요즘은 안해봤지만 전에 엄마가 부럼이라고 주신 껍질안깐 호두를...
      이로 깨기도 했던.....ㅎㅎㅎㅎㅎㅎㅎㅎㅎ
      그나저나 저는 별로 치밀하지는 않은가봐요.
      한입씩 열번 먹고 안걸릴생각을 했다는게...
      제가봐도 좀 한심....^^

  7. whlthd 2010.04.03 13:5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 이 이야기 다른 홈피에 복사하여 쓸게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