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손두부...

from 집 밥 2010. 3. 17. 04:07

내가 꼬마였을때 친구들은 방학이 되면 시골에 계신 할아버지나 할머니댁에 놀러가곤했지만
우린 외가나 친가 모두 서울에 가까히 살았기 때문에 놀러갈 시골 친척집이 없었다.
하지만 멀지 않은 팔당댐 근처 능내에 살고계셨던 부모님의 친구분가족은 우리를 그 어느 가족보다도 반겨주셨기때문에
여름, 겨울방학마다 꼬박꼬박 기차를 타고 작은 능내역에 내렸던 기억이 난다.
오랫동안 그 강가에서 여름엔 헤엄치고 겨울엔 썰매를 탔었는데
지금은 그 아저씨아주머니가 직접 만드시는 음식으로 가게를 하고 계시는데 거기서 파는 손두부는 정말정말 쵝오...
얼마전 블로그에 지나가는말로 양평아저씨의 두부가 먹고싶다고 써두었더니...
어제 엄마가 아저씨댁에 다녀오시는길에 두부를 가져다주셨다. ㅎㅎㅎ
안그래도 좀 출출했었는데....ㅎㅎㅎ
엄마씨가 나름 내 블로그를 정독하고 있구나...^^




보기에는 투박해보이지만 이 두부는 확실히 보통의 두부와는 정말 차원이 다른맛이기때문에
간장에 찍어먹을 필요도 없고 따로 양념을 하지 않아도 된다.
적당히 부드러우면서도 탄탄하며 느끼한맛이 아닌 리치한 고소함이라고 할만한...




따로 조리가 필요하지 않은, 있는 그대로의 맛으로 입안을 행복하게 해주는 최고의 손두부...
그대로 먹기...
그 어떤 고급요리의 레시피보다 훨씬 소중한 방법...


진짜 맛있는 손두부에 대한 글은 아래의 주소에 있습니다.

TV에 나오지 않는집, 오로지 손님의 입으로 검증받는 양평 중미산 막국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