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전에 나온 제이미승생님의 방송에서 늦은 저녁 일이 끝나는경우, 음식을 사먹는 대신
딱 10분정도만 투자하면 아주아주 맛있는 스파게티를 먹을수 있다고 하셨다.
부담스럽지 않은, 만만한 재료(거의 모두 깡통으로 해결!!!)들만 넣어 만들기때문에
일부러 신선한 재료를 위해 따로 장을 봐야하는 번거로움이 없고
만드는 시간도 매우 짧고 방법역시 복잡한게 없어서
혼자사는 남자들에게 특히 좋은 요리라는 소개와 함께 만들었던 이 요리의 주인공은...
두명의 남자 코메디언으로 기억되는데.......
소스를 미리 만들어 밀봉, 냉장보관해두면 한 열흘정도는 바로바로 꺼내서 먹을수 있지만
워낙 시간이 오래걸리지 않으니 가급적이면 대충 다 넣고 볶더라도 제때제때 만들어먹는게 역시 맛은 더 좋은것같다.^^




Serves 2

스파게티 160g, 마늘 4개, 블랙올리브 15개, 케이퍼 3T, 페퍼론치노 3개, 엔초비 1캔, 오레가노(말린것) 1T, 토마토캔 2개, 바질 or 파슬리 약간, 오일 약간,
스파게티 삶기(물 적당량, 소금 1T)


1. 끓는물에 소금과 스파게티를 넣고 삶는다.

2. 마늘은 편으로 썰고 블랙올리브는 3등분한다. 케이퍼는 살짝 손으로 눌러 국물을 짜낸다.

3. 팬에 오일을 두르고 마늘과 페퍼론치노를 넣어 볶는다.

4. 블랙올리브, 케이퍼, 엔초비를 넣어 볶는다.

5. 토마토캔과 말린오레가노를 넣어 주걱으로 토마토를 살살 으깨가며 볶는다.

6. 후춧가루와 삶은 스파게티, 바질(or 파슬리)를 넣어 잘 섞은 후 접시에 담는다.
(나는 바질을 산다는게 또 까먹고 루꼴라만 사와버려서...아쉬운대로 루꼴라를 넣어주었지만...
아...바질이 그립다...^^)


g y u l 's note

1. 엔초비가 자신없다면 다져 넣는다.
엔초비는 일부러 다져넣지 않아도 팬에 넣어 볶는동안 금새 살이 으스러지지만
그래도 덩어리가 좀 자신없다면, 처음먹는다면 미리 곱게 다져서 넣어도 좋다.
이때 엔초비가 들어있던 오일도 살짝 넣어주도록 한다.




잠이 늘었어...

한동안 꽤 오래오래 지겹지 않도록 들었던 노래 <잠이 늘었어...>
그때는 복쓩님에게 전화가 올때마다 울리던 벨소리로 지정해두기도 했고
미니홈피의 배경음악으로도 설정해두기도 했었는데.....

요즘 우리가 유난히 잠이 늘어버렸다.
원래 늦게 자기때문에 늦게 일어나는건 당연하기도 하고
밤에 자는것보다 아침이 되서 잠을 자면 더 많은 양의 잠을 자도 모자라는게 정상이라긴하지만
그래도 요즘 유독 잠이 많이많이 늘어나서 고민고민...
날씨가 츱츱하고 꾸질꾸질할때는 건조하지 않아 거의 시체놀이하듯 잠을 자는것같은데...
'아무래도 잠을 좀 줄여야겠어, 내일은 일찍 일어나쟈!!!' 라고 다짐을 해보지만...
아침 6시가 되어서야 끝이나는 챔피언스리그덕분에 오늘도 잠을 줄이는건 쉽지 않을듯...ㅠ.ㅠ
이상하게 내가 자려고 들어가면 꼭 공이 들어가서 잠을 잘수가 없단말이야...
어젠 첼시와 인터밀란이라 후반 중반까지만 봤지만...
오늘은 내가 완젼완젼 좋아하는 메씨가 나오기때문에 아무래도 또 아침이 되어야 잠을 잘듯...
더도말고 덜도말고 딱 여섯시간만 자고 낮 12시에 칼같이 일어났으면 좋겠다. ㅠ.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