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

인심좋게 재료들을 아낌없이 큼직큼직하게 썰어 넣어주는것도 좋지만
나는 아무래도 어렸을때부터 가리는것이 많아서였을까? 
넉넉한 마음으로 큼직큼직하게 넣어주는것보다는 먹기편하고 아기자기한, 조금 작은 크기의 채소들이
뭔가 모를 마음의 부담감을 덜어주었다.
 그러다 오래전에 선배언니의 요리 사진에서 처음 보았던 예쁜 ㅊ
가끔 양배추를 여러가지 요리에 넣곤하지만 늘 모양이 망가져 좀 마음에 들지 않았는데
이건 생김새부터가 너무 귀여운걸? ㅎㅎㅎㅎ
다행히 동네 슈퍼마켓에서 쉽게 구할수 있어 가끔 구입해먹는데 요즘처럼 봄이 다가오는 계절엔...
특히 잘 어울리는 예쁜채소가 아닐까싶다.




미니양배추 10개, 베이컨 1줄, 후춧가루 약간,
미니양배추 데치기(물 적당량, 소금 1t)


1. 미니양배추는 겉껍질을 벗긴후 반으로 자른다.

2. 끓는물에 소금을 넣고 미니양배추를 넣어 살짝 데친후 찬물에 담근다.

3. 팬에 잘게 썬 베이컨을 넣어 볶다가 데친 양배추를 넣어 볶는다.

4. 후춧가루를 뿌린다.


g y u l 's note

1. 베이컨 대신 버터...
베이컨이 있을땐 베이컨에서 나오는 오일에 볶아주지만 베이컨이 없을땐 약간의 버터를 녹인 팬에서 볶아주도록 한다.
풍부한 맛의 버터만으로 볶아도 맛이 좋다.

2. 소금간은 기호에 맞게...
데치는 물에 소금을 살짝 넣어주었기때문에 일부러 더이상의 간을 하지 않았지만
조금 간이 모자라다고 생각된다면 후춧가루를 뿌릴때 소금도 같이 살짝만 뿌려주어도 된다.
하지만 보통 마지막의 소금간을 요리에 잘 하지 않는, 우리집처럼 조금 심심하게 먹는다면
소금간을 따로 하지 않아도 충분히 맛있을것같다.

3. 꼭 데치지 않아도 되고...
아스파라거스도 뭔가 좀 더 씹는 식감을 위해서 데치지 않고 그대로 굽는것처럼
이 미니양배추도 알이 좀 작은건 데치지 않고 찬물에 좀 담가두었다가 물기를 살짝 빼고 구워먹기도 한다.
나름 아삭아삭하니까...^^




오늘의 식판밥

지난번에 푸타네스카 만들고 조금 남아 냉장실에 보관해두었던 소스에 
꽈배기모양의 파스타를 넣어 간단한 점심한끼가 해결되었다. 
따로 반찬이 많이 필요하지 않아 미니양배추볶음과 잎사귀만 따로 준비한 루꼴라, 그리고 입가심용사과와 방울토마토...
마치 쌈을 싸먹듯 요 루꼴라잎에 파스타를 싸먹는것도 은근 재미있다. ㅎㅎㅎㅎㅎㅎ
먹다보니 맛이 좋아 계속 싸먹고 모자란 루꼴라잎은 좀 더 보충해주기...




미니양배추볶음은 브로콜리볶음과 만드는 방법은 비슷한데 
브로콜리볶음을 만들었을때보다 복쓩님의 반응이 훨씬 좋다.
역시...보기 이쁜게 더 맛있어보이는건 어느정도 사실인듯......^^
그나저나 아침부터 베이컨을 볶았더니........
삼겹살이 먹고싶어지려고 그르나? ㅎㅎㅎㅎㅎ
코스코에서 사오는 베이컨은...거의 두께가...삼겹살이라서...ㅎㅎㅎㅎㅎㅎ
그나저나 황사가 심할땐 삼겹살을 먹으라고 했던것같은데...
하지만 우리는 사실 삼겹살은 별로 좋아하지 않고 주로 목살을...원츄!!!
그러고보니 옛날 포이동 작업실시절에 자주가던 그 소금구이집은 진짜 맛있었는데......
거기 가본지도 오래되었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