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장보기놀이하는날...
이리저리 마트 구석구석 물건을 꼼꼼히 살펴보고 쇼핑을 하려면...
혼자서...강한 집중력을 가지고 움직여야 한다.
집에서 나갈때 따뜻한 커피 텀블러에 가득 담아서 호쨕호쨕 마시고 마트로 붕붕붕...
평소보다 한시간쯤 늦었지만 고속도로가 막히지 않아서 생각보다 금새 도착했다만...
오늘 하루종일 여기저기 마트에서 왜이렇게 걸리적거리는 일들이 생기는지...
장보기놀이하는중에는 가급적 길을 물으시는 꼬부랑 할머님 말고는 나에게 아무도 말걸어주지 안핬으면...ㅠ.ㅠ
집중력이 흐려져...ㅠ.ㅠ




머리가 지끈지끈아프도록 장을 보고 나오니 완젼 퇴근시간...
오후 3시에 집을 나갔다가 돌아온시간은 오후 8시...ㅠ.ㅠ
집에 가서도 나머지 정리를 위해 하루종일 혹사할 나를 위한 위로의 선물로 작은 화분 몇개를 옆에 태우고 집으로 오는길...
아...배곱았다...




오늘 사온것들은 코스코장바구니3개, 일반 장바구니 4개, 아이스백 1개
그리고도 모자라 손에 들고온 딸기상자...
아......험난한 정리의 길을 생각하니...앞이 캄캄...ㅠ.ㅠ




중간에 간단히 스파게티로 저녁때우고
우선 기본적으로 정리만 해두고 나니 완젼 홀쪽해진 장바구니들...




구입한 재료 손질과 정리, 그리고 주방 정리까지 모두 마치고 나니 새벽 네시반...
오늘은 뭔가 레시피를 정리해 올리기에 내 체력은 저 심해 바닷속에 가있는관계로
바닥난체력에 주는 구급약, 상큼한 딸기 몇알 집어먹으며
어제 나누어드리기로 한 초대장이나 얼른 쏴드려야겠다......만!!!
지난번과 달리 134분이나 댓글을 달아주시니...나 어쩌면 좋지?
아...졸려....ㅠ.ㅠ

* 그러고보니 저 꽃들을 정리해주지 못했네...
내일 일찍 일어나서 해줄께...^^




'눈 으 로 하 는 말'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귤복슝의 어느날...  (8) 2010.04.01
나의 만족도 ★★★★★, 한남동 <타라한의원>  (6) 2010.03.31
초대장을 드려요~  (157) 2010.03.22
의리를 지켰어야해...ㅠ.ㅠ  (12) 2010.03.19
XBOX BATTLE!!!  (6) 2010.03.14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