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하루종일 너무 힘써서그런지...
자는내내 누가 나를 완젼 밟고 때리고 한것처럼 온몸이 아파...
요즘 점심을 잘 챙겨먹고 가는 복쓩님때문에 일어나자마자 같이 식사를 하다보니 영 입안이 까끌까끌해서...
속에 부담좀 안되는거 먹으려고 만든건데 얼레벌레 환자모드인듯...
그냥 오늘은 이거먹고 파자마에 보드라운 가운까지 따땃하게 입고 방바닥에 널부러지고싶고나~~~




Serves 3

밥 1+1/2공기, 채소육수 5C,
다진채소 1~1+1/2C (브로콜리(송이) 1/2C, 아스파라거스(줄기) 4개, 양송이버섯 2개, 표고버섯 1개, 당근 1/3개, 적채 1/6개)
통깨 약간, 참기름 약간, 소금 약간




1. 모든 채소는 아주 잘게 다진다.




2. 냄비에 밥과 채소육수를 넣고 끓으면 불을 줄인후 밥알이 풀어지도록 천천히 저어주며 끓인다.

3. 밥알이 풀어지기 시작하면 다진 채소를 모두 넣고 계속 저어주며 끓인다.




4. 채소가 익으면 뚜껑을 덮고 뜸을 들인다.

5. 그릇에 담고 통깨와 참기름을 살짝 뿌린 후 먹는다. 기호에 따라 약간의 소금간을 해주기도 한다.




g y u l 's note

1. 먹기직전 재료추가하기
이대로 먹어도 무리가 없지만 먹기 직전 달걀을 풀어 넣고 한번 더 끓이면 달걀채소죽이 되고
기름기를 뺀 참치를 넣어 끓이면 참치채소죽이 된다.
(안그래도 밤엔 그냥 먹고 아침엔 참치넣어서 참치채소죽으로...^^ )
소금간은 미리 하게되면 죽이 삭을수 있으므로 따로 간하지 말고 만들어두었다가 먹기 직전에 살짝 간을 하거나
간장을 살짝 뿌려 먹어도 좋은데 채소를 넉넉히 넣었기때문에 그맛 자체로도 충분하므로 꼭 해야하는것은 아니다.

2. 냉장고 비우기
꼭 정해진 채소만 넣을 필요는없으므로 대략 다져서 1컵이나 1컵반정도의 양이 되도록 원하는것으로 골라 넣는다.
냉장고에 남아있는 자투리채소를 이기회에 완젼이용해서 버리지 말고 끝까지 알뜰하게 먹기에 좋으므로
꼭 아플때가 아니더라도 아침식사나 점심먹고 저녁전 출출할때쯤 가볍게 먹기에 부담없는 좋은 메뉴가 아닐까? ㅎㅎ




무상급식 어케 안되겠어요?

눈칫밥먹으며 신분차이, 잘사는애 못사는애, 그런거 극복해나가는게
가치있는 교육이고 바르게 성장하는거라고 어떻게 말할수 있어요?
교육하는데 쓸 예산이 없기때문에 급식에는 더더욱 예산이 없다면...
어린나이에 굶고 건강 망쳐가면서 공부해서 무슨 소용있어요?
꼭 그렇게 먹는거가지고 그래야겠어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