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쓩님과 장보기놀이를 갈때에는 주로 간식을 사러가기때문에 여기저기 시식코너에서 맛을 보며
'이거살까? 저게 더 맛날까?' 하느라 정신없지만
혼자 장보기놀이를 갈때에는 복잡하고  사람이 많은 시식코너앞은 모른척 그냥 지나가는게 정석이다.
하지만 그래도 꼬박꼬박 먹어보는코너는 요구르트시식코너...
나름 여러가지 종류의 요구르트를 먹어보았지만 생각만큼 큰 효과를 보지 못한관계로
일부러 사먹는일이 별로 없다보니 시식코너에서는 나름 꼬박꼬박 먹어보는편인데
이날은 왠일로 '요구르트를 살까?' 하는 생각이 들길래 이것저것 꼼꼼히 살피다가
내 시야에 띠디디디디디디 들어온것은 바로바로 다논<액티비아>시식코너...^^




우리를 리스터린의 세계로 인도해주신 정승생님의 추천 마시는요구트르 <액티비아>
이게 처음 나왔을때만해도 시식코너의 아주머니는 에비앙 만드는회사에서 나온거라며 마치 에비앙을 파는듯 너무 말씀하셔서
나중엔 이 요구르트의 이름보다 에비앙만 생각났었다는...바로 그 녀석...
나름 세일과 함께 한병 더 끼워주기 행사를 하고 있길래...아마 5개에 2950원정도였던가?
'아침을 개운하게 시작하고파~' 하는 마음에 여러가지 맛중 플레인으로 카트에 담았고
매일아침 일어나자마자 물한잔 마시고 공복에 요녀석을 마셨는데...
아.....그간 윌, 불가리스, 위력, 구트, 닥터캡슐 기타 등등등.....
여러가지 먹어본중 이녀석은 그야말로 캡쑝되시겠다.. ㅎㅎㅎㅎ
역시...그분의 가르침은.....^^
매일매일 마시던 정승생님은 이제 조금 지겨워졌다고 하셨지만...
매일까지는 아니더라도 가끔씩 먹는다면...완젼 좋을것같기도...^^
이것은 다섯개중 마지막 남은 1개로 오늘 나의 아침식사...




그의 식판밥

어제만든 된장찌개, 배추김치, 아스파라거스베이컨말이, 이탈리안드레싱 샐러드, 딸기, 잡곡밥

어느새 액티비아가 마지막 한개밖에 안남아서...ㅎㅎㅎㅎ
알아서 마지막 하나는 내가 먹고 복쓩님에게는 적당한 아침식사로 식판밥을 준비해주었다.
잡곡밥에 어제 나혼자 맛나게 먹었던 아스파라거스베이컨말이, 이탈리안드레싱 샐러드,
어제만든 된장찌개, 배추김치, 그리고 딸기...
요즘 바쁘신관계로 식사시간 간격이 꽤 긴 복쓩님은 나보다는 좀 더 든든하게 먹어야 하므로...
요구르트 1개와 비교되는 그의 아침식사...




짱짱하게 잘 말린 아스파라거스 베이컨말이는 먹기 편하도록 한입크기로 잘라서 준비...
복쓩님은 아스파라거스를 썩 좋아하는것같지 않아 그냥 구워주면 좀 남기거나 막판에 몰아서 그냥 먹어버리는것같은데
짭쪼름한 베이컨과 같이 먹으니 괜찮은지 싹싹 하나도 남기지 않고 먹어주어 입쁘다.
ㅎㅎㅎㅎ
코스코 저염베이컨은...저염이라고 해도 좀 짭짤하신듯.....
저염이 아닌건 도데체 얼마나 짠건가효? ㅎㅎㅎ


아스파라거스 베이컨말이의 레시피는 아래의 주소에 있습니다.

돌돌돌돌 아스파라거스 베이컨말이와 식판브런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