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를 하면서 직접은 아니더라도 글로나마 많은 사람들을 만나게 되는데
그중 너무 소중하게도 나처럼 한남동에 살고 계신분을 알게 되었다.
워낙에 밤낮이 다른 생활을 하고 지내다보니
한남동에 이사온지 꽤 오래되었지만 아직까지 여기와서 새로 알게된 이웃이 없었건만...
얼마나 반가운일이었는지...
그렇게 알게된 클라라님의 블로그에는 내가 매일 보는 풍경이 나와는 또 다른 따뜻한 시선으로 그려져있어서
매일매일 발도장을 찍고있었는데...
얼마전 포항에 여행을 다녀오시면서 드셨던 국수와 국수공장이야기가 완젼 흡입력대박!!!
전화로 주문하면 택배로 받을수 있다고 하시길래 클라라님 주문하시는 길에 염치없게 부탁을 드렸고
그로부터 며칠후 소중한 한남동이웃인 클라라님도 뵙고 맛난 국수를 맛볼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었다.




주문했던것은 소면 3묶음, 중면 2묶음, 우동면 3묶음
클라라님이 친절하게 어떤것이 중면이고 어떤것이 소면인지 알려주셨는데 와르르 꺼내보다가 섞여서 한참을 고민고민끝에
소면과 중면으로 보이는 녀석들을 골라낼수 있었다.^^




가지런한 국수는 상표없이 하얀 종이로 돌돌 말려있는 참 착한 모냥새를 지니고 있는게...
괜히 보기만해도 맛있을거란 기대를 잔뜩 갖게 한다.




단면을 보면 대량생산작품이 아닌것이 확연하게 드러나는...
결국 국수를 삶기도 전에 복쓩님과 나는 한줄을 똑 끊어서 맛보기도 하고...^^




무엇보다도 밀가루, 물, 소금으로만 만들고 바닷바람에 말리는것이라는 클라라님의 설명을 더욱 잘 느껴보고싶어
간단하게 국수를 삶고 끓는 육수 자작하게 부어 양념간장으로 간만 맞추어 맛을 보기 시작...
오~~~~
맛나다!!!맛나다!!!
고시히까리로 갓 지은밥은 그냥 맨밥만 먹어도 맛있는것처럼
이 국수도 그저 삶기만하는것으로 다른 양념없이도 맛나다!!!
이제 이것저것 국수요리를 넉넉하게 만들어 먹을수 있겠구나 하는 생각에 벌써부터 매일 국수생각이......




클라라님 감사합니다.^^

아르시오네에서 클라라님께 이 봉지를 받아들때 속으로...
'헉!!! 무겁다...' 했는데...
나때문에 괜히 이걸 들고오시게 해서 죄송한 마음은 지대로 표현도 못하고...
이얘기저얘기하느라 시간가는줄 모르다가 집에 돌아와 체중계에 올려보니 무려 5kg!!!

갑자기 더더더더 심하게 죄송해지는...ㅠ.ㅠ
언뜻 보기에도 야리야리해보이셨는데 이 무거운거 들고오시느라 완젼 고생하셨을듯...
게다가 쇼핑백 안에는 포항에서 사오셨다는 향기 좋은 커피도 한봉지 들어있었고...
(제가 커피에 완젼 정신팔려있는사이에 얼른 먹어야겠다는 일념만 생기고...
이건 인증샷도 찍기전에 확 뜯어서 먹어버린거 있죠? ㅠ.ㅠ)
저녁엔 특별히 뭐 잘 안드신다고 하시니...나중에 낮에 시간되실때 만나면 제가 맛난거 사드리께요.^^ 꼭꼭꼭!!!


* 클라라님의 포항 여행기중 제일국수공장에 관한 이야기는 아래의 글에 있습니다.

http://blog.naver.com/suhyeonsim/10010255194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