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번 클라라님이 공수해주신 제일국수공장의 소면을 한번 삶아먹고는...
'얼른 다른 국수를 또 해먹어야 하는데........'하는 생각은 머릿속에 가득차있건만...
요즘 얼레벌레 밖에서 식사를 하는경우가 좀 많았다보니 집에서 뭘 통 해먹지 못했는데...
오늘 아침내내 잠이 들려고만 하면 자꾸 전화가 오고 할일이 생겨서 설잠을 잤더니
'조금 매콤한거 먹고 정신좀 차려볼까?'하는 생각에 커피한잔 마시고 무한도전보면서 정신좀 차리다가
끝나자마자 얼른 국수를 삶기시작...
(물론 매운것을 잘 못먹는 내가 만들어봤자이긴하지만...^^)

* 클라라님이 공수해주신 제일국수공장의 소면에 관한 글은 아래의 주소에 있습니다.

밀가루 + 물 + 소금 + 바닷바람 = 포항 제일국수공장의 건면




Serves 2

소면 180~200g, 배추김치 1C, 깻잎 10장, 달걀(삶은것) 1개,
비빔양념(고춧가루 1t, 고추장 1T,간장 1T,  아가베시럽 1+1/2T, 파(다진것) 2T,
마시는 홍초(석류) 1+1/2T, 깨가루 1t, 참기름 1/2T)




1. 끓는물에 소금과 소면을 넣어 삶은후 찬물에 헹구어 물기를 뺀다.

2. 분량의 재료를 넣어 비빔양념을 만들어 잠시 냉장실에 넣어둔다.

3. 깻잎은 깨끗하게 씻어 물기를 뺀 후 가늘게 채썰고 김치도 먹기 좋도록 가늘게 채썬다.  삶은 달걀은 반으로 자른다.

4. 볼에 삶은소면, 김치, 비빔양념을 넣고 잘 버무린 후 접시에 담고 깻잎, 삶은달걀을 올린다.




g y u l 's note

1. 아우셔~
언제였더라...
방배동에서 저녁먹고 여느때와같이 엄마가 챙겨주는 것들을 이것저것 장바구니에 담는중에 딸려온 <마시는홍초 석류>
사실 마트에서 한번도 내가 눈길을 준적이 없는, 그야말로 나에게는 관심밖의 상품이었는데 이걸 어디다쓰나.......
한동안 주방 창고에 방치해두다가
'뭐 좀 상큼하고 시원한거 없을까?' 하는 복쓩님에게 '이거라도 마실래?' 해서 개봉하게 되었는데
물을 좀 넉넉히 섞어 마시면 영 나쁘지는 않지만...그래도 나는 한잔을 다 마시기는 힘들어서인지 양이 썩 줄지 않았는데
비빔양념에 넣을 사이다가 없어서 아쉬운대로 식초와 사이다, 과일 갈은것 대신에 넣어주었는데
양념에 잘 어울려서 다행...^^
남은거 얼른얼른 먹어버려야 하는데...
양념을 아주 왕창 만들어버릴까? ㅎㅎ




2. 얌전히 예쁘게...^^
소면에 미리 양념을 버무려 접시에 담았기때문에 따로 비벼야 할 필요는 없고
위에 올린 깻잎역시 면과 완전히 섞는것보다 먹을때마다 젓가락으로 면과 깻일을 적당히 집어먹는것이
좀더 깔끔하고 상큼한 느낌으로 먹을수 있다.




사고쳤어요...

와장창!!!
비빔양념을 만드느라 하부장안에 있는 양념병을 꺼내다가 옆에 넣어두었던 유리로 된 밀폐용기를 하나 깨먹었다.
완젼히 짜잘하게 박살이 난건 아니지만 그래도 은근 여기저기 유리파편이 튀어버린상황...
나는 계량스푼을 손에 들고 있었고 룸슈즈속의 내 발꾸락에 힘이 들어가기 시작.....
가끔 복슝님과 집에 있을때 유리가 깨지면 복쓩님이 다 치워주기 때문에 그냥 나는 저만치 피해있으면 되는데
오늘은 복슝님이 안계신상황...
룸슈즈는 그자리에 그대로 벗어놓고 뒷걸음질쳐 청소기를 가져왔고...
가장자리부터 천천히 치우기 시작했는데...
얼추 다 치워갈때쯤 휴지에 분무기로 물을 뿌리고 살살 바닥을 쓸다가 '아얏!!!'
엄지송꾸락옆부분에 확 베이고 찍히는 상처가 나버렸다.
안그래도 못생긴손에 상처가 나는건 정말정말 싫은데.....ㅠ.ㅠ
그나저나 락앤락밀폐용기(플라스틱)는 A/S해주는데 유리용기도 해주려나?
락앤락글라스(유로)와 글라스락 두개가 동시에 떨어졌는데 글라스락은 멀쩡하고 락앤락은 박살나고...
(개인적으로는 글라스락보다 이 제품을 더 좋아해서 아껴가면서 쓴건데 완젼 박살나는 바람에 오나젼 속상해...ㅠ.ㅠ)
모든 파편을 다 치우고 나서 손 깨끗하게 씻고 약 바르고 돌고래 그림 그려진 밴드 튼튼히 붙이고 복슝님올때까지 기다렸다
'웅...웅...이따나요...ㅠ.ㅠ...웅...웅... 이래가지고...저래가지고...웅...웅...호해주세요...ㅠ.ㅠ' 했다.
호는 해주셨지만...
그래도 아직 따겁다. ㅠ.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