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부터 이번주까지 신경쓸일도 좀 있고 생일에 외출에...
밖에서 식사를 좀 많이 했더니...요즘 집에서 통 해먹은게 없구나...이런이런...
입이 심심해서 냉장고를 열어보다가 유통기한이 다 되어가려고 하는 두부 사다놓은것이 있길래
간단하게 만들어먹을게 뭐 있을까 생각...은 아주 잠깐!!!
너무 헤비한건 좀 그렇고, 아예 너무 밥반찬같으면...결국 밥 왕창먹어 다시 헤비해질게 뻔하고...
요즘은 자꾸 간단히 하는 요령만 늘어서인지...만드는 시간이 오래걸리는건 쳐다도 안보는것같아...




Serves 3

두부(단단한것) 1모, 대파(채썬것) 1대, 전분 3T, 실파(송송썬것) 2T,
간장소스(아가베시럽 1T, 간장 2T, 다시마물 4T)




1. 두부는 사방 2cm크기의 주사위모양으로 썰어 물기를 제거하고 전분을 고루 묻힌다.

2. 팬에 오일을 넉넉히 두르고 두부를 튀기듯 구워 기름종이에 올려둔다.




3. 대파는 흰부분을 가늘게 채썰어 찬물에 담가 매운맛을 뺀 후 물기를 제거한다.

4. 냄비에 간장소스재료를 넣어 보르르 끓어오르면 두부를 넣어 살살 굴리듯 간장소스를 묻힌다.

5. 송송썬 실파를 넣고 뚜껑을 약불에서 1~2분정도 파향이 우러나도록한다.

6. 접시에 두부와 간장소스를 담고 파채를 올린다.




g y u l 's note

1. 샐러드 or 밥
적당히 짭쪼름한맛이지만...그래도 그냥 먹는것보다는 샐러드용채소를 곁들여 먹거나 따뜻한 밥과 함께 먹도록 한다.
채소를 곁들여 먹을때에는 한접시에 담는것보다 따로 담는것이 더 좋은데
따뜻한 두부때문에 채소가 금방 숨이 죽을수 있으므로 아삭한상태의 한입크기로 적당히 잘라 따로 담아먹도록 한다.

2. 저녁엔 가볍게 사케한잔?
아무래도 파채가 올려져 있으니 아침이나 점심때보다는 저녁때 먹는것이 더 좋을것같고...
가볍게 사케한잔에 안주삼아 도란도란의 시간을 가지는것도 좋을듯...




녹음후에 복슝님이 따로 또 약속이 있으셔서 나혼자 밤늦게 입이 심심해져 간식삼아 잉또넷질하면서 만들어 먹었건만...
이거 다 먹고나니 '쌀국수 먹쟈~' 하는 복슝님 전화에...
긴급출똥!!!!
ㅎㅎㅎㅎㅎㅎ
안그래도 오늘 하루종일 속이 우글우글거려서 힘들었는데...쌀국수는 마치 나에게 단비같은것...^^




자신감과 자만심

반고흐의 책속의 편지를 읽어보면
그는 천재이기도 했지만 그 이전에 매일같이 연구하고 연습하며 그림을 그렸던,
사람들이 잘 알지 못했던 그의 시간이 천재라는 이름으로 가리워지는것은 아닐까?하는 생각이 든다.

너무 잘해서 남들이 볼때 정말 쉬워보이는 내가 아는 많은 언니옵빠들의 발뒷꿈치의 때 만큼이라도 따라가려면...
나는 아직도 멀었지만...
그 멀고 긴 시간이 당연한거란 생각을 했고
그만큼 노력했을지, 그만큼 견뎌왔을지 돌이켜보면...
역시 부족한 내 자신만 보이기때문에... 감히 그 어느 하나도 '쉽다'고 생각할수있는것이 없었다.

어떤 결과물에 대한 평가는 각자의 몫으로 남게 되지만
적어도 내 마음속의 단비같은 음악과 그 레전드들에대해서는
평가가 필요한것이 아니라 그저 감사하는 마음이 필요할뿐일테지...

아직까지 나는 한번도 쉽게 생각해보지 못했던, 만만히 생각해보지 못했던 일을...
'대충하니 다 되더라...', '그건 고급음악이고 이건 아니잖아...' 하며 쉽게 생각하는것은...
넘치는 자신감이 아니라 과한 자만심일뿐이라고... 말하고싶었지만...
그건 언젠가 나중나중나중에...
내가 언니옵빠들처럼 고개가 무거워지는 벼가 되면...그때 해주도록 할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