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1차양념까지만 한 라갈비(LA갈비)를 조금 담아주셨는데...
양념을 한번 더 하는게 왜이리 귀찮으신것인지...ㅎㅎㅎㅎ
그냥 뼈만 싹 발라낸 후 더이상의 양념을 하지 않고 구워먹을작정을 했던 어느날...
그 출출했던 밤을 이기지 못하고...
새벽 3시에 나는 고기를 굽기 시작했다.
역시...나는 강했다.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Serves 2

밥 2공기, 소고기 300g, 팽이버섯 1봉지, 양배추 1/4통, 레드와인 1/4C, 소금 약간, 후춧가루 약간


1. 소고기는 먹기좋은 한입크기로 썬다.

2. 팽이버섯은 밑둥을 잘라 깨끗하게 씻어 물기를 빼고 양배추는 소고기와 비슷한 한입크기로 썬다.

3. 팬에 양배추를 볶는다.

4. 소고기를 넣고 와인을 부어 알콜성분이 날아가면 팽이버섯을 넣고 볶는다.

5. 소금, 후춧가루로 살짝 간을 맞춘후 접시에 덜어놓는다.

6. 고기를 볶은팬에 밥을 넣어 살짝 볶은후 접시에 담는다.


g y u l 's note

1. 고기의 상황에 따라....
덩어리고기를 넉넉하게 사용할경우는 고기를 먼저 볶고 여기에서 나온 남은 육즙에 밥을 볶아주고
다진고기를 사용할경우는 고기를 볶다가 마지막에 밥을 넣고 한꺼번에 볶아먹는것이 좋다.^^

2. 김치를 주세요~
접시의 한 구퉁이에 잘익은 배추김치 살포시 올려주면....ㅎㅎㅎ 더 맛있겠지?




나머지 살코기는......

오늘 낮, 정승생님네집에 놀러가기전에 여러가지 심적으로 많이 힘들었던 복쓩님에게 힘내라는 뜻으로
집에서 소고기 듬뿍 넣고 파스타 만들어주었고
든든히 고기로 하루를 시작한 우리는 즐겁고 신나는 주말밤을 보냈다.^^
아...그러고보니....정작 오늘 보기로 했던 영화는.....못...봤..... ㅎㅎㅎㅎㅎㅎ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