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너무 몸을 혹사시켜서 그런가...
아침에 일어나는데 한 백만명의 사람이 나를 밟고 지나간 느낌이......
이리저리 우두둑거리고...
바깥날씨가 춥긴 추운지...집안의 공기도 조금 싸~ 한 느낌이 들어서...
되도록 이불속에서 버틸대로 버티다가 일어나긴했는데
움직일때마다 여전히 백만명이 나를 계속 밟는것같은 이 기분은 뭘까...ㅠ.ㅠ
겨우 이틀정도만 집을 비우게 되겠지만 그래도 냉장고 속에 음식을 남겨두기 싫어서
오늘은 그냥 딱 있는것들로만 먹어치우고 말겠다는 각오로... 밥통에 겨우 밥만 올려두고
'에구구구구구....' 하며 다시 또 널부러졌다.
아마 이상태대로라면 온몸에 덕지덕지 동전파스를 붙여야 할듯...




오늘의 식판밥

볶음김치, 캔참치, 김, 딸기, 치즈밥

오늘의 도자기 식판밥은 반찬없는날의 도시락st
쌀+보리+발아현미로 갓 지은 따뜻한밥, 살짝 볶은 김치에 기름기 꼭 짠 참치캔, 그리고 바삭한 김...
입가심으로 먹을 어제사온 딸기까지...
(아...저 삐딱선 지대로 탄 김 모냥새 하며.....
저걸 살포시 옆으로밀어 자세 잡아줄 팔힘도 없었다는...ㅠ.ㅠ)




오늘 버터비벼밥이 먹고싶었던 복슝님의 밥 아래에는 루어팍 버터 살포시 깔아주었고
(다음번에는 해달라는대로 버터, 밥, 볶은김치 올려쥬께효...)
내 밥위에는 도시락먹을때 좋아하던 치즈한장을 올렸다.
오눌엄마는 늘 보온도시락에 밥을 담고 그 위에 내가 좋아하는 치즈 한장을 올려넣어주셨고
점심시간쯤 뚜껑을 열면 따뜻한 밥에 부드럽게 녹은 치즈가 정말 맛있었는데...




밀도높은 집배추라 결 반대방향으로 잘게 썰어 살짝 볶은 김치.
참치를 넣어 볶을까 했다가... 그건 너무 질척거릴것같아서 그냥 김치만 넣어서 살살살 볶아주었다.




간단히 먹고 어제 피곤해서 돌아보지 못한 이웃들의 블로그 슝슝 구경하면서 컨디션 조절하기...
저녁은.....대충 버섯이나 볶아먹어야 겠다. ㅎㅎㅎㅎ



댓글을 달아 주세요